사회/인권

<북한내부> 올해 농촌동원은 엄격, ‘불참자는 적의 경제 봉쇄에 동조’ 경고

지쳤는지 농촌동원 작업 중간에 누워 쉬고 있는 여성. 2013년6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농번기가 되면 전국의 주민에게 무보수로 농촌지원을 강제하는 북한이 올해도 모내기 철을 맞아 주민들을 농촌동원으로 내몰고 있다. 특히 북부 국경 지역에서는 동원에 불성실한 주민은 ‘적의 책동에 동조하는 자’로까지 매도하는데다 보위부의 불법전화 단속도 지속되고 있어 지역 분위기가 살벌하다고 북한 내부의 취재협력자가 전해왔다.(강지원)

15일 북한 북부 지역에 사는 아시아프레스 협력자가 전한 지역 실태는 다음과 같다.

“지금 농촌동원 때문에 단속이 너무 심해요. 매일 아침 부양(전업주부)들을 동원에 끌어내느라 여맹(조선민주여성동맹)에서 볶아대고 있어요. 인민반회의에서도 ‘올해 농사가 잘되어야 제국주의 경제봉쇄를 이겨낼 수 있다’라며 ‘숟가락을 들 수 있는 사람이면 다 나오라’라고 합니다”
※북한에서 전업주부는 여맹조직에 소속되어 있다.

인민반회의 내용에 대해서는
“농촌동원에 이유없이 빠지거나 핑계대고 빠지는 것은 놈들의 경제봉쇄에 동참하는 것과 같다고 했습니다. 매일 불러내고, 없으면 빠진 사람 몫까지 그 조에 맡겨 시키는데 빠질래야 빠질 수 없게 만들어 놓았어요”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북한사진보고> 강제동원되는 여성들의 모습(1) 농촌 동원이라는 명목의 착취에 분노

하지만 돈 있는 사람은 뇌물로 농촌동원을 기피하고 있다. 다른 취재협력자는 “‘후방사업’의 명목으로 하루 빠지는데 중국 돈 5~8원 정도 지불한다”고 한다. 북한의 서민에게는 결코 싸지 않다.

주민의 장사나 이동 통제도 강화된 모양새다.

협력자는 “보안서(경찰)는 타지방에서 온 사람들 속에 여행증명서 기일이 지난 사람, 증명서가 없는 사람은 잡아 무조건 밭에 내보내고 있어요. 그래서 요즘 달리기(도매상)들도 제대로 다니지 못하고 있어요”라고 지역의 삼엄한 단속 상황을 전했다.

한편 김정은의 지시로 국경지역에서 5월부터 시작된 국가안전보위성의 불법전화(중국 휴대전화) 단속이 여전히 살벌한 분위기 속에 지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북한 북부의 다른 지역에 사는 취재협력자가 전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보위부가 이번 불법전화 단속은 마지막 한 명이 남을 때까지 뿌리 뽑는다고 한다. 중국과 전화한 사람은 물론 그 주변 인물까지 다 잡아가 취조하는데 숨을 곳이 없다. 요즘은 이전에 불법전화로 법적 처리를 받은 전과자까지 다시 불러들여 ‘서약서’를 쓰게 한다”

‘서약서’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 협력자는
“자필로 지난기간 잘못했던 내용을 쓰고 ‘법기관에서 관대히 용서 받았다, 다시 이런 짓을 하면 그 어떤 법적 처벌도 이의 없이 받겠다’는 내용인데 여기에 날짜와 손도장을 찍는다. 전과가 있는 사람은 다 씌우는 것 같은데 손발이 떨려 겨우 쓰고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프레스는 북한 내부에 중국의 휴대전화를 보내 국내 사정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북한내부> 김정은 지시로 ‘불법전화’ 대대적 단속…’한국과 통화한 자는 정치범’ 주민들은 불안으로 위축
<북한사진보고> 강제동원되는 여성들의 모습(2) 정치학습에 행사에 토목작업까지, 참가하지 않으면 어떻게 되나?
<북한사진보고> 북한 경제를 좌우하는 중국(2) 이제는 ‘기축 통화’가 된 위안화, 사형이라 을러메도 외화사용 멈추지 않아

関連記事

  1. 땔감으로 쓸 나무를 짊어진 여성. 통나무는 어른 키 이상의 길이다. 땔감을 팔면 장사도 된다. 산에서 내려 온 곳. 2008년 9월 황해남도 해주시 교외. 촬영 : 심의천 [특별연재] 곡창지대 황해도의 식량위기는 왜?(4) 농업 …
  2.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
  3.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역도 62kg 급에서 북한의 김은국 선수가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우리민족끼리"에서 인용) 수수께끼 스포츠 강국의 내막(5) 경제난으로 장비 부족 심…
  4. 강하고 아름다운 어머니의 모습을 찍다(3) 시장에서 젖먹이…
  5.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볼 수 없는 평양 뒷골목의 …
  6. 평성 시장 입구에서 음식과 돈을 구걸하는 꼬제비 <사진보고> 김정은 체제 아래 악화된 서민 생활
  7. <북한사진보고> 가엾은 북한 여성들6 시장에서 몸을 돌보지…
  8. <북한내부> 순항미사일 공격 대비 훈련 강화…물…

Pickup기사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