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사진보고> 영상에 기록된 소녀들의 수난(7) 대기근 시대 노숙 소녀들의 고난을 돌아본다 3 음식 찌꺼기로 연명하던 시기 (사진4장)

중학생 정도의 소녀가 손님이 남긴 음식에 손을 뻗고 있다. 아이들끼리 경쟁이 있는 것이다. 1999년 12월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촬영 김홍(아시아프레스)

 

“암시장에 가면 꼬제비(부랑아)들이 식사를 하는 사람들 주위에 떼지어 모여 먹다 남긴 음식을 달라고 조르고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인 90년대 후반, 최악의 기근을 피해 중국에 월경해 온 북한 사람들이 입을 모아 한 말이다.

북한인 취재 파트너들이 이 당시 촬영한 영상은 충격이었다. 월경자들이 전한 대로 많은 꼬제비 아이들이 암시장을 배회하고 있다. 손에 비닐 주머니를 들고.

아이들은 노천에서 식사하는 어른들의 배후에 모여 조용히 식사가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많은 사람이 먹고 있는 것은 ‘국수’라고 불리는 냉면이다.

식사가 끝나면 아이들이 몰려든다. 먹다 남긴 냉면 국물을 비닐주머니에 넣기 위해서다. 아이들은 국물은 버리고 조금 남은 건더기를 먹고 있었다.
관련영상: <북한내부영상> 생활전선에 뛰어든 북한 아이들

이런 광경은 청진, 무산, 원산 등 어느 도시에서 촬영된 영상에서도 공통이었다. 마치 누군가가 굶주린 꼬제비들에 가르친 것 처럼 비닐 봉지에 먹다 남은 국물을 모으고 있었다.

‘고난의 행군’으로 불렸던 민족 수난으로부터 20여 년이 지났지만, 영상을 볼때마다 가슴이 아프고 아이들의 그 후 운명이 걱정된다. (이시마루 지로)

노점에서 식사하는 남성의 뒤에 3명의 꼬제비가 서있다. 1999년 12월 함경북도 무산군에서 촬영 김홍(아시아프레스)

다음 페이지: 먹다 남긴 음식을 구걸하는 소녀 등 2장의 사진…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자전거로 힘겹게 식량을 나르는 '되거리' 상인. 2010년 10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북한 사진보고> 도시의 시장에 대량의 식량이 줄지어 있는…
  2.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당 간부가 참가자에게 메모시키며 김정은에 충성을 요구하는 강연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 도중에 자리를 뜨는 사람이 드문이 있어 유명무실화 되고 있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2013년 8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탈북자 수기> 내가 받은 비판집회 ‘생활총화&…
  3.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보고회 2014년 4월 뉴욕의 UN본부 ‘법적 처벌’과 ‘비법적 …
  4.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6)…
  5. 사진2 <북한 내부보고> 굶주리는 조선인민군, 그 실태와 구조 1…
  6. <북한내부영상> 컬러TV에서 휘발유까지…판매금지…
  7. 강 건너편이 북한의 양강도 혜산시 국경통제 강화 위해 검열단 파견, 탈북자에게 총격설도
  8. 혜산시장 입구 앞에서 주민들이 오가고 있다. 2012년 11월 양강도 혜산시. 북한 내부 취재협력자 촬영(아시아프레스) <사진보고> 양강도 혜산시의 최근 모습

Pickup기사

<북한내부> 휘발유 급등해 최고치 기록, 군대도 목탄차와 소달구지로 물자 운반… 제재영향 진행 <북한내부> 제재의 영향인가? 연료비 급등 및 물가 상승… 대중국 원 환율도 악화 <북한내부> 지금도 사망자 속출, 상상을 초월하는 형무소의 실태를 수감 체험자 여성에게 듣다 엘리트 군인에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 그 배경에는 인분 쟁탈전과 굶주림이 <속보> 북한 국경의 다리를 일시 폐쇄… 중국 당국이 공시 (사진 3장) <북한내부> 엘리트 군인이 기생충약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는? 여군은 생리용품 팔아 음식 구해(사진 3장) <북한내부> 디젤유 가격이 40%가까이나 하락… 제재의 영향은 어디에? (사진 2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