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사진보고> 영상에 기록된 소녀들의 수난(7) 대기근 시대 노숙 소녀들의 고난을 돌아본다 3 음식 찌꺼기로 연명하던 시기 (사진4장)

중학생 정도의 소녀가 손님이 남긴 음식에 손을 뻗고 있다. 아이들끼리 경쟁이 있는 것이다. 1999년 12월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촬영 김홍(아시아프레스)

 

“암시장에 가면 꼬제비(부랑아)들이 식사를 하는 사람들 주위에 떼지어 모여 먹다 남긴 음식을 달라고 조르고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인 90년대 후반, 최악의 기근을 피해 중국에 월경해 온 북한 사람들이 입을 모아 한 말이다.

북한인 취재 파트너들이 이 당시 촬영한 영상은 충격이었다. 월경자들이 전한 대로 많은 꼬제비 아이들이 암시장을 배회하고 있다. 손에 비닐 주머니를 들고.

아이들은 노천에서 식사하는 어른들의 배후에 모여 조용히 식사가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많은 사람이 먹고 있는 것은 ‘국수’라고 불리는 냉면이다.

식사가 끝나면 아이들이 몰려든다. 먹다 남긴 냉면 국물을 비닐주머니에 넣기 위해서다. 아이들은 국물은 버리고 조금 남은 건더기를 먹고 있었다.
관련영상: <북한내부영상> 생활전선에 뛰어든 북한 아이들

이런 광경은 청진, 무산, 원산 등 어느 도시에서 촬영된 영상에서도 공통이었다. 마치 누군가가 굶주린 꼬제비들에 가르친 것 처럼 비닐 봉지에 먹다 남은 국물을 모으고 있었다.

‘고난의 행군’으로 불렸던 민족 수난으로부터 20여 년이 지났지만, 영상을 볼때마다 가슴이 아프고 아이들의 그 후 운명이 걱정된다. (이시마루 지로)

노점에서 식사하는 남성의 뒤에 3명의 꼬제비가 서있다. 1999년 12월 함경북도 무산군에서 촬영 김홍(아시아프레스)

다음 페이지: 먹다 남긴 음식을 구걸하는 소녀 등 2장의 사진…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큰 자루가 가득 실린 손수레를 끌고 있는 여성. 2013년 10월 양강도 혜산시. 촬영 아시아프레스 <사진・북한주민의 삶>7 생활 필수품이 된 손수레
  2. 2013년 12월12일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에서 사형 판결을 받은 장성택 장성택 친족 또 총살? 행정직원이 전해와
  3. (참고 사진) 두만강 건너 편은 북한의 함경북도 온성군. 중국 당국은 두만강의 중국측 연안에 넓은 범위에 걸쳐 철조망을 설치해 북한으로부터의 탈북이나 밀수 행위를 견제하고 있다. 2012년 11월 박영민 촬영 (아시아프레스) ‘로켓’발사. 북한 주민들은 어떻게 …
  4. (참고사진)북한에서 보안원(경찰)과 주민 사이의 다툼은 일상 다반사가 됐다. 사진은 보안원의 단속에 강하게 항의하는 여성. 결국 이 보안원은 물러섰다. 2010년 6월 평안 북도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보안원들의 처우 개선…통제 강화 목적?
  5. 창틀마저 제가각 <북한내부영상> 평양의 부실 공사 현장…창틀마저…
  6. 무산광산은 일찍이 아시아 최대의 노천 철광산이라고 불리었다. 국영 광산 차량의 연료 전매 횡행, 주변 도시까지 유통
  7. <북한 사진보고> 김정은 시대 새 교과서 미사일과 핵무기 …
  8. 평양 대성구역에 위치한 락원역. 역 입구의 헌병들이 ‘행사’ 때문이라며 허름한 옷차림이나 큰 짐을 들고 있는 사람들의 구내 입장을 막고 있다. <북한내부영상> 깨끗한 평양 연출의 비밀① 옷차림과 짐 때…

Pickup기사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북한내부> ‘세금 없는 나라’의 세부담 증가로 주민 불만 고조…돈 걷는 ‘인민반장’ 자리 인기 많아 <북한내부> 올해 농촌동원은 엄격, ‘불참자는 적의 경제 봉쇄에 동조’ 경고 <북한내부> 김정은 지시로 ‘불법전화’ 대대적 단속…’한국과 통화한 자는 정치범’ 주민들은 불안으로 위축 <북한사진보고> 강제동원되는 여성들의 모습(1) 농촌 동원이라는 명목의 착취에 분노(사진4장) <북한내부> ‘러시아 연료 유통’ 연료 장사꾼 증언 <북한내부> 연료비는 오름세 지속, 북한 원화는 하락… 최신 물가 조사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