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내부> 김정남 살해 정보에 주민은 놀라움과 공포…2명 인터뷰

2012년부터 북한 내부에서는 김정은 일색화가 급속히 진행되었다. 2013년 9월 청진시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지난 13일.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것에 대해 암살 배후를 북한, 즉 김정은으로 주목하며 세계 여론이 끓어오르고 있다. 하지만 정작 북한 내부에서는 피살 소식이 아직 전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프레스가 북한 내부 두 명의 취재협력자에게 이번 사건에 대해 전화와 메시지로 물었으나 모두 사건에 대해 몰랐고, 그 중 한 명의 협력자는 김정남의 존재 자체를 모르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기자가 메시지로 보낸 뉴스를 보고 모두 사건에 관심을 보이면서 친족도 무자비하게 처형한 김정은의 전력으로 보아 김정남을 암살했다 해도 놀라울 것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강지원)

16일 함경북도에 사는 취재협력자 A씨는 아시아프레스와 통화에서

“다른 사람은 아는 지 모르겠지만, 나는 김정남이 누군지도 모르고 죽었다는 것도 몰랐습니다. 아는 사람보다 모르는 사람이 많을 겁니다. 여기선(북한) 조금만 잘못해도 죄를 만들어 죽이는 판에 그(김정남)가 나라에 죄를 짓거나 장군님(김정은) 위상에 해를 주는 짓을 했다던지 해서 죽인 거 아닌가요?”라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북한내부> 삼엄한 북・중 국경, 북한 내부 ‘동료’에게서 메시지 연락

그러면서도 A씨는 “내 보기에도 (김정남을)죽이는 건 아니지요. 그래도 형제인데. 장군님(김정일)은 평일 동지를 안 죽였잖아요. 해외 대사로 보내고. 그런데 죽였다니 무섭네요. 형제도 죽이는데 우리 같은 건 파리 목숨이나 같애요”라고 공포에 섞인 목소리로 말했다.

A씨와는 달리 북부의 양강도에 사는 취재협력자 B씨는 김정남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역시 피살 사건에 대해서는 모르고 있었다.

“나는 2009년 경에 함흥 쪽에서 남조선 방송을 듣고 김정남에 대해 알았습니다. (김정일)아들이 3명인데 김정남이 첫째고 김정철, 김정은이라고. 김정남이 여권을 위조해 일본에 갔다가 단속 됐다는지 그런 내용을 들었습니다”라고 김정남의 존재에 대해 말했다.
다음 페이지: 김정남 피살은 ‘곁가지치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암시장에서 굶주린 배를 채우는 병사 <북한 내부보고> 굶주리는 조선인민군, 그 실태와 구조 7…
  2. <북한내부> ‘러시아 연료 유통’ 연…
  3.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
  4. 활기찬 모습으로 걷고 있는 두 남자 대학생 <사진・북한주민의 삶>8 엄격히 통제되는 대학생 교복, 치…
  5. <북한내부> 북한 정부, 경제 제재를 왜곡…&#…
  6. 시장에서 판매가 금지돼 있는 텔레비전이나 녹화기 등의 전자제품을 창고에 숨긴 채 팔고 있는 여성들. 국영상점보다 싸고 품종도 많아 호평을 받고 있다. 2008년 10월 황해북도 사리원시 심의천 촬영 <림진강> 북한의 시장경제 (16)
  7. ‘노농적위대’ 복장을 한 남성이 기업소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경비를 서고 있다. 함경북도에서 민간 무력의 고사포부대 재편, 중국 위협에 대…
  8. <북한내부>지방의 당대회 참가자, 평양에서의 최종 선발 돌…

Pickup기사

<속보> 북한 국경의 다리를 일시 폐쇄… 중국 당국이 공시 (사진 3장) <북한내부> 엘리트 군인이 기생충약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는? 여군은 생리용품 팔아 음식 구해(사진 3장) <북한내부> 디젤유 가격이 40%가까이나 하락… 제재의 영향은 어디에? (사진 2장) <긴급 인터뷰> 엘리트 군인도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의 실태는? “군대는 영양실조 걸리러 가는 곳” <북한내부> 휘발유 가격이 하락, 밀수? 중국・러시아에서 유입 정보도 <북한내부영상> 산에 밭을 일구는 북한 지방의 빈곤층 주민들 <북한내부> 임산부 대형 화물차에 치여 사망, (사진2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