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여성인터뷰>2 트럼프 이름을 모르는 서민 “전쟁광이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사진 2장)

(참고사진) 체격은 좋지만, 표정이 조금 얼빠진 듯한 여군이 골목 시장을 서성거리고 있다. 2013년 6월 양강도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북한에 대해 여러 차례 격렬한 언급을 반복하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 이에 대해 북한의 서민은 어떤 인식을 갖고 있을까? 8월 말 북부 지역에서 사업을 하는 여성에게 물었다. (강지원)

–미국 대통령이 바뀐 것 알고 있어요?

네. 알고 있습니다.

–새 대통령 이름 알고 있습니까?

모릅니다. 오바마는 알고 있는데…
관련기사: <북한여성인터뷰>1 “정부? 이제 믿는 사람은 없어요” 김정은을 ‘그 사람’이라고 부르는 서민

–트럼프라고 합니다. 북한 당국은 어떻게 말하고 있습니까?

트럼프라는 새로운 사람의 이름을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아요. 다만 전쟁 광신자이고 공화당이 되어 완전히 강경하게 됐다고 합니다. 하지만 정부가 정보를 감추고 있으니 알고 있는 것은 표면적인 것 뿐입니다.

 

(참고사진) 핵 개발의 뒷편에서는 인민군의 피폐가 이어진다. 시장에서 서성대는 여윈 장교. 2013년 8월 양강도 혜산시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많은 발언을 하고 있는데 알고 있습니까?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어떤 변화를 줄 것 같습니까?

미국 대통령이 어떤 발언을 했는지, 무엇을 하려 하는지 (정부가) 알려주지 않으니 모릅니다. 정부는 불리한 것, 나쁜 것은 국민에게 말해주지 않고 자기들에게 좋은 것만 말하니까 믿지 않습니다. (정부가) 정부가 뭐라고 말하는지 관심도 없고…

–전쟁에 대해서 주위에서는 어떤 반응입니까?

전쟁이 나면 그것은 핵 전쟁이니까 다 죽는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차라리 빨리 전쟁이 일어나면 좋겠다, 이런 힘든 생활이 끝난다면 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아시아프레스에서는 중국 휴대전화를 북한 내부에 투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관련기사】
<북한내부> 북한 정부, 경제 제재를 왜곡…’봉쇄를 풀기 위한 핵・미사일 개발로 생활이 좋아진다’라고 거꾸로 설명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関連記事

  1. (참고 사진)새로 설치된 철조망. 두만강 하류의 훈춘시에서 2013년 7월 31일 촬영. 강 건너편은 함경북도 새별군으로 생각된다. 촬영: 박영민 (아시아 프레스)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탈북 행위에 대해 엄벌
  2. 평성시의 한 아파트 공동우물에서 거주민들이 물을 뜨고 있다. 형편없는 수질의 회령시 수돗물…발암물질까지 검출…
  3.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의 아름…
  4. 최경옥씨가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이동통신등록신청서(구입신청서) <림진강> 북한 디지털 IT사정 최신보고 (2)
  5. <북한사진보고> 최신 교과서 75권 입수! (2) 표지에 …
  6. 기관차 체육선수단(철도성 산하 체육단) 리듬 체조 선수들의 훈련 모습. (우리민족끼리에서) 수수께끼 스포츠 강국의 내막(3) 영재 선발의 어려움…
  7. (참고사진)평안북도 신의주시 역전에서 큰 짐을 들고 역내에 들어가려고 하는 주민들을 ‘질서유지대원’들이 끌어내고 있다. 최근 ‘불순녹화물’ 적발을 위한 짐 검사가 엄격해지고 있다고 한다. 2012년 11월 북한 내부협력자 촬영 (아시아프레스) <사진보고> 대중교통이 마비된 북한
  8. 시장에서 빵이나 과자를 파는 여성들, 한 사람당 폭 80센티의 매장을 차지하고 있다. 장사에 열심이고 붙임성도 좋다. (2011년 6월 평양시 모란시장 구광호 촬영) <북한내부영상> 외국인이 절대 가지 못하는 평양의 뒷골목(…

Pickup기사

<북한내부> 연료값 상승에 써비차 운행 줄고 운임도 대폭 상향세… 식량 등의 물가에는 변화 없는 듯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