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내부> ‘한국과의 대화는 김정은 장군의 승리’ 국내에서 선전 시작… 숨겨진 비핵화 간부도 몰라

(참고사진)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2013년 8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북한 국내에서 간부와 주민을 대상으로 ‘남북 대화의 시작은 김정은 장군의 승리’라는 선전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부 함경북도의 복수의 취재협력자가 3월 13일 이후 전해왔다. (강지원/이시마루 지로)

이 취재협력자에 따르면 당 등의 간부들을 대상으로 강연이 진행된 것은 3월 9일로, 제목은 ‘뛰어난 외교적 식견을 지니신 위대한 장군’. 지역의 초급 간부 이상을 모아놓고 40분에 걸쳐 진행됐다고 한다.

강연에 참가한 고급 간부에게 강연 내용을 들었다며 “(한국 정부 특사와의)이번 회담은 경제 봉쇄로 공화국을 압살하기 위한 적들의 비열한 책동을 무찌르기 위한 김정은 장군의 위대한 업적이라는 내용이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전혀 설명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간부와 별도로 주민을 대상으로 한 학습도 진행됐다. 북한에서는 전 주민이 직장이나 지역, 학교 등에 조직되어 주 1회의 ‘생활총화’로 불리는 자기 비판 집회의 참가가 의무화되어 있다. 3월 10일 ‘생활총화’ 시간에 “강대국의 경제봉쇄를 뚫고 있는 우리 나라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는 내용의 학습 회의가 열렸다”라고 취재협력자는 말했다. 역시 한국 특사가 온 것만을 언급했다고 한다.

다음 페이지:비핵화라니? 모른다…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7) 부대 내의 심각한 집단 괴…
  2. 북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우마차 국가만 소유할 수 있는 소, 개인들도 공공연히 판매
  3. 청진시의 '영생탑' 앞에 중학생이 모여들고 있다.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고 씌어져 있다. 2013년 9월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북한내부> 당대회 앞두고 북중 국경지역은 삼엄……
  4. 꽃을 형상한 듯한 모양으로 진열된 브래지어 평양의 화려한 브래지어 매장
  5. <북한사진보고> 김정은 시대의 어린 꼬제비들(3) 거리를 …
  6. <북한사진보고> 영상에 기록된 소녀들의 수난(7) 대기근 …
  7. <북한사진보고> 영상에 기록된 소녀들의 수난(7) 대기근 …
  8. <북한내부> 당국 수해 지역에 빈곤 주민 선발 배치R…

Pickup기사

<북한내부> 사상 최저 수준이었던 ‘민족 최대의 명절=김일성 생일’의 대국민 선물… 제재 영향인가 <북한내부>전력공급이 더욱 악화… 1초도 오지 않는 ‘절전지역’ 확대 ‘일본 안의 북한’을 그리는 재일영화감독 양영희 씨… 인생을 걸고 영화를 찍는 ‘월경인(越境人)’ 이시마루 지로 드디어… ‘사치를 좋아하는 소녀’로 악평 받는 김정은의 처 리설주에 ‘존경하는 여사’를 처음 사용, 4대 세습을 향한 포석? (사진3장) <북한내부> 김정은이 내놓은 ‘주민통제 포고문’이 뜯어져 파문… 경찰 대대적 수사(사진 4장) 한국 예술단의 평양 공연, 비밀 경찰이 관객 인선과 환성까지 철저 통제… 그 실체의 뒷면은? <북한내부>외교에서 웃는 얼굴의 김정은, 뒤에서는 철저한 주민 통제를 개시하고 있다 -4월 10일 수정판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