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7) 평양에 살고 있는 것은 누구인가? 계속되는 지방에로 추방・축소책 이시마루 지로

길거리에 주저앉아 식품을 파는 여성. 열심히 손님을 부르고 있다. 2011년 6월 평양시 대성구역에서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1)>>>

“평양에는 특권 계층이 살고 있다”

자주 쓰이는 표현이다. 절반은 옳지만, 절반은 틀렸다. 정권 핵심부인 당, 정부, 군 간부 등의 특권층과 그 주변에 사람이 살고 있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추정 200~250만 인구 대부분은 그날그날을 그럭저럭 살고 있는 아무런 특권도 없는 서민들이다. 외국에서 온 방문자는 이런 서민들과의 접촉 기회도 볼 기회도 거의 없다는 것은 말해온 대로다.

평양 거주 경험자의 증언을 정리하면 외국인도 찾는 시 중심부에 사는 것은 인구의 20~30%, 40~60만 명 정도라고 생각한다. 나머지 70~80%는 시 중심부에서 조금 벗어난 지역에서 교외에 사는 일반 노동자, 농민 등으로 지방도시 주민과 큰 차이가 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

평양 거주를 허용하는 것은 체제에 대한 ‘순종도’가 높다고 간주된 사람들이다. 기본적으로 출신 성분이 나쁜 자는 살 수 없다. 출신 성분은 북한판 제도적 신분이다.

일제강점기 빈농, 노동자, 항일 운동 관련자 후손, 조선전쟁 참가자의 유가족, 그리고 물론 김일성 일족과 그와 연계되는 사람들은 ‘핵심 계층’으로 불리는 최상위에 위치한다. 한편 해방 전 후로 지주, 자본가, 대일 협력자, 월남자 가족, 종교인 등은 대를 이어 ‘적대계층’이라는 최하층에 놓이게 되고 평양 거주는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핵심계층’과 ‘적대계층’ 사이에 ‘동요계층’이 있다. 출신 성분이 중간인 ‘동요계층’의 사람이라도 체제에 대한 ‘순종도’가 양호하다면 평양에 살 수 있다. 재일 조선인 귀국자는 기본적으로 ‘동요계층’으로 분류되며 출신 성분은 좋은 측은 아니지만, 평양거주자가 적지 않다. 귀국 전 재일 총련 활동가이거나 일본의 친족이 증여(贈與)를 계속하고 있거나 하는 경우는 ‘순종도’가 양호하다고 여겨왔다.

반대로 ‘출신성분’이 양호해도 ‘순종도’가 낮다고 간주되면 다시 평양에서 타 지역으로 쫓아낸다고 한다. 예를 들면 집안에 탈북자나 범죄자가 나온 경우다. 평양 거주의 아시아프레스 취재협력자 구광호 씨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평양에서는 조금만 잘 못 해도 지방에 쫓아냅니다. 경제범이라도 정치범이라도 죄를 범하면 벽지에 바로 추방됩니다. 지방의 대도시보다 훨씬 한심한 곳에. 그래서 평소 언행에 충분히 주의합니다. 추방이 무서워 평양은 지방보다 범죄가 적지만, 그만큼 주민의 감시도 심하다. 평양에서 지방으로 추방된다는 것은 신분이 전락하고 인생이 뒤집히는 것과 같은 중대사입니다”

다음 페이지: 평양의 추방 사례

페이지:

1

2 3

関連記事

  1. 철도 역 앞에서 대야에 든 세면용 물을 파는 여성들. 공공 시설에서도 단수가 상시화되고 있다. 2013년 3월 평안남도 평성시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북한내부영상> 세숫물도 돈 주고 사야…매우 열…
  2. 평안남도에 있는 장마당에서 한 여성이 구두를 팔고 있다. 90년대 이후 북한 주민에 있어서 장사는 유일한 현금 수입원이다. 2010년 10월 김동철 촬영 (아시아프레스) <림진강> 경찰에 의한 대낮의 약탈 사건
  3. <북한내부> ‘세금 없는 나라’의 세…
  4. 북한 지방도시 은행에 ATM 설치 진행, 전자 카드 송금 …
  5. 서민의 식탁 풍경. 반찬은 야채를 된장으로 버무린 것(오른쪽)과, 소금(왼쪽)정도라고 한다. 2011년3월 양강도 혜산시. 촬영 최경옥 (아시아프레스) 이것이 북한 주민의 주식 “옥수수 밥”…
  6. 당대회 취재진은 '발전하는 평양'만 보도해야 했다. 평양의 서민들도 상행위로 생계를 꾸려나가고 있다. 사진은 중국산 소시지를 파는 여성. 2011년 6월 모란봉 구역에서 구광호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주민 인터뷰> 당대회에 관심도 기대도 없는 서민, &…
  7. (참고사진) 북중 국경지역의 두만강 변의 중국 측에 설치된 철조망. 마약 등의 밀수나 탈북을 막기 위해서다. 이전에는 강폭이 좁은 상류에만 설치돼 있었지만 지금은 거의 전역에 걸쳐 설치됐다. 2009년 6월 중국 지린성에서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으로 귀환한 ‘재입북자’들의 현실…
  8. 수확이 끝난 옥수수농장에서 이삭을 줍는 여성. 2008년 10월 촬영 : 심의천 기자 (C)아시아프레스 [특별연재] 곡창지대 황해도의 식량위기는 왜?(3) 국가에…

Pickup기사

<북한내부> 휘발유 가격이 하락, 밀수? 중국・러시아에서 유입 정보도 <북한내부영상> 산에 밭을 일구는 북한 지방의 빈곤층 주민들 <북한내부> 임산부 대형 화물차에 치여 사망, (사진2장) <북한내부> 장마당 내 중국돈 사용 단속 강화… 적발 시 압수, 감시카메라까지 설치 <북한내부> 국경 봉쇄를 위해 압록강 연선 건물 강제 철거 한창, ‘제2의 휴전선’ 주민 실토 <북한내부> 40대 여성의 본심, “김정은이 먹여주는 것은 아니다” 권력의 부패에 강한 분노(사진2장) <북한내부> 미국만이 경제 제재? 세계의 제재 동참을 국민에 숨기는 김정은 정권(사진3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