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7) 평양에 살고 있는 것은 누구인가? 계속되는 지방에로 추방・축소책 이시마루 지로

길거리에 주저앉아 식품을 파는 여성. 열심히 손님을 부르고 있다. 2011년 6월 평양시 대성구역에서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1)>>>

“평양에는 특권 계층이 살고 있다”

자주 쓰이는 표현이다. 절반은 옳지만, 절반은 틀렸다. 정권 핵심부인 당, 정부, 군 간부 등의 특권층과 그 주변에 사람이 살고 있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지만, 추정 200~250만 인구 대부분은 그날그날을 그럭저럭 살고 있는 아무런 특권도 없는 서민들이다. 외국에서 온 방문자는 이런 서민들과의 접촉 기회도 볼 기회도 거의 없다는 것은 말해온 대로다.

평양 거주 경험자의 증언을 정리하면 외국인도 찾는 시 중심부에 사는 것은 인구의 20~30%, 40~60만 명 정도라고 생각한다. 나머지 70~80%는 시 중심부에서 조금 벗어난 지역에서 교외에 사는 일반 노동자, 농민 등으로 지방도시 주민과 큰 차이가 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

평양 거주를 허용하는 것은 체제에 대한 ‘순종도’가 높다고 간주된 사람들이다. 기본적으로 출신 성분이 나쁜 자는 살 수 없다. 출신 성분은 북한판 제도적 신분이다.

일제강점기 빈농, 노동자, 항일 운동 관련자 후손, 조선전쟁 참가자의 유가족, 그리고 물론 김일성 일족과 그와 연계되는 사람들은 ‘핵심 계층’으로 불리는 최상위에 위치한다. 한편 해방 전 후로 지주, 자본가, 대일 협력자, 월남자 가족, 종교인 등은 대를 이어 ‘적대계층’이라는 최하층에 놓이게 되고 평양 거주는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핵심계층’과 ‘적대계층’ 사이에 ‘동요계층’이 있다. 출신 성분이 중간인 ‘동요계층’의 사람이라도 체제에 대한 ‘순종도’가 양호하다면 평양에 살 수 있다. 재일 조선인 귀국자는 기본적으로 ‘동요계층’으로 분류되며 출신 성분은 좋은 측은 아니지만, 평양거주자가 적지 않다. 귀국 전 재일 총련 활동가이거나 일본의 친족이 증여(贈與)를 계속하고 있거나 하는 경우는 ‘순종도’가 양호하다고 여겨왔다.

반대로 ‘출신성분’이 양호해도 ‘순종도’가 낮다고 간주되면 다시 평양에서 타 지역으로 쫓아낸다고 한다. 예를 들면 집안에 탈북자나 범죄자가 나온 경우다. 평양 거주의 아시아프레스 취재협력자 구광호 씨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평양에서는 조금만 잘 못 해도 지방에 쫓아냅니다. 경제범이라도 정치범이라도 죄를 범하면 벽지에 바로 추방됩니다. 지방의 대도시보다 훨씬 한심한 곳에. 그래서 평소 언행에 충분히 주의합니다. 추방이 무서워 평양은 지방보다 범죄가 적지만, 그만큼 주민의 감시도 심하다. 평양에서 지방으로 추방된다는 것은 신분이 전락하고 인생이 뒤집히는 것과 같은 중대사입니다”

다음 페이지: 평양의 추방 사례

페이지:

1

2 3

関連記事

  1. 평양 모란봉구역의 체신소 <림진강> 북한 디지털 IT사정 최신보고 (3)
  2. <북한내부> 시장 갑작스러운 경기 침체 심각, 대북제재 영…
  3. 김정은씨의 사진은 언제 내걸릴까? 북한의 모든 가정과 직장, 공공장소(장마당은 제외)에는 김일성과 김정일 부자의 초상화가 걸려있다. 사진은 청진시내의 어느 가정의 식사풍경. 2007년4월 촬영 이준 (아시아프레스)IV> ‘정은’이름 가진 사람들에게 개명 지…
  4. (참고사진) 아기를 업은 여성이 옥수수 밭에서 떨어진 열매를 줍고 있다. (2008년 10월 은율군, 심의천 촬영) 황해도 주민이 보는 김정은 시대 1년 (2) 실시되지 않은…
  5. <북한내부> 북부지역 단련대 수감자 급증, ‘구…
  6. <북한사진보고> 미디어가 절대 담을 수 없는, 뒷골목에서 …
  7. 주민들에 대한 단속 통제를 위해 도로변에 선 보안원(경찰관). 2010년6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 프레스) 장성택 숙청 여파로 통제 강화, 주민 불만 고조
  8. <북한내부> 정작 북한 주민들은 김정은을 어떻게 평가하고 …

Pickup기사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