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현지보고> 젊은 북한 여성의 불법 월경 증가… 중국에서 스마트폰 사용해 자력으로 구직, 가족에 송금(사진 3장)

연길 시내의 게시판에 붙은 독거 노인 간호 모집 안내. 왼쪽은 ’81세 할아버지 1명. 70세 이하의 착하고 깨끗한 사람 요구’, 오른쪽은 ‘허리가 아픈 할머니 1명. 65세 이하의 성실한 사람 요구’라고 쓰여 있다. 2017년 10월 촬영 이시마루 지로.

7월부터 10월 중순에 걸쳐 총 30일간 북중 국경지역에 체류했다. 마침 핵과 미사일 소동으로 사회가 떠들썩했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이 서로 ‘로켓맨’이다, ‘늙다리’다 욕하고 있던 때였다. 긴요한 북한 사람들의 모습과 목소리가 거의 닿지 않아 이런 불만을 품고 나선 취재 여행이었다.

길림성 연변 조선족 차치주에서 북한에서 불법으로 넘어온 3명의 여성을 만났다. 25살에 ‘진’이라고 이름을 밝힌 여성은 검은 청바지에 흰색 블라우스의 옷차림으로, 거리에서는 중국인과 구분이 되지 않았을 것이다. 불법으로 월경해 온지 1년, 기숙하면서 가정부 일을 해 한달에 중국돈 3,000위안(한국돈 약 48만원)을 번다.

“북한에서는 건설회사에서 일했지만 배급은 없습니다. 월급은 북한돈 1,800원(한국돈 약 234원)으로 백미 500그램도 살 수 없습니다. 살기가 너무 힘들어 중국에 왔습니다. 부모에게 송금하고 있습니다. 3년 벌고 돌아가고 싶습니다”라고 한다.
관련기사:<북한내부> 국경 봉쇄를 위해 압록강 연선 건물 강제 철거 한창, ‘제2의 휴전선’ 주민 실토

번 돈으로 구입한 스마트폰에서 ‘빨리 돌아오라’라고 고용주로부터 자주 전화가 온다. 물건을 사러 간다며 빠져나와 취재에 응한 것이다.

먼저 와있던 고향 ‘선배’가 고용주를 소개했지만, 지금은 스마트폰을 사용해 가정부 모집 게시판을 보고 일자리를 찾는다.

“북한에서 왔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거절 당할 때도 있지만, 젊은 북한 여성이 연길에도 적어졌기 때문에 받아 주는 집도 많습니다. 일하면서 조건이 나쁘면 다시 게시판에서 찾습니다”

게시판에는 베이징, 상해 등에 사는 조선족으로부터도 모집이 있고 급여는 연변 지역의 2배 이상이 된다고 한다. 이미 상당수의 불법 월경자 북한인이 중국에서 몰래 일하고 있는 것 같다.

“버스 안에서 몇 번인가 고향 친구와 마주친 적도 있습니다. 여기서는 외로우니까 기뻐서. 북한 사람으로부터 일자리를 찾아달라는 부탁도 있습니다. 연변에는 수백 명이 있지 않을까하고 생각합니다. 가족을 만나고 싶어 언젠가는 북한에 돌아가고 싶지만…”라고 진 씨는 말한다.
다음 페이지:무서워 북한에 돌아갈 수 없다…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2. 김정은에 대한 충성강요 목적으로 전 주민에 ‘반…
  3. 황해남도 옹진군의 위치. 서해(황해)에 접한 한국과의 최전선 지역이기도 하다. 특집 [2012 황해도기근] 곡창지대에서 발생한 대량아사(…
  4. 창틀마저 제가각 <북한내부영상> 평양의 부실 공사 현장…창틀마저…
  5. <북한내부영상> 물이 나오지 않아! 수도 마비로 ̵…
  6. <탈북자 수기> 내가 받은 비판집회 ‘생활총화&…
  7. 평양 대성구역에 위치한 락원역. 역 입구의 헌병들이 ‘행사’ 때문이라며 허름한 옷차림이나 큰 짐을 들고 있는 사람들의 구내 입장을 막고 있다. <북한내부영상> 깨끗한 평양 연출의 비밀① 옷차림과 짐 때…
  8. <북한내부영상> 형식화된 농촌동원…불편 겪는 북…

Pickup기사

<북한내부> ‘한국과의 대화는 김정은 장군의 승리’ 국내에서 선전 시작… 숨겨진 비핵화 간부도 몰라 <북한내부> 한・미와의 정상회담 국내 공표 지연은 왜? 주민 ‘트럼프와 만나는 것 모른다’… 급전개에 김정은도 당혹 평창에서 한국의 발전 목격한 북한 정권… 김정은은 공포를 느꼈을 것 독재정권과 북한 민중・재일(在日)은 별개… 용서받을 수 없는 총련본부 총격 – 북한 민중에 차가운 일본 (이시마루 지로) <북한내부> “우리의 승리로 제재는 3월에 풀린다” 당국이 국내에서 근거 없는 선전… 제재 영향 심각한 탓? (사진2장) <북한내부> 조난 빈번한 오징어잡이 배, 사망해도 보상 없어… 남편 잃은 ‘과부’ 잇따라 <북한내부>김정일 생일과 겹쳐 ‘설 분위기 망쳐’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6. 김정은에 의해 조직됐다는 모란봉 악단의 공연. 미니스커트의 여성도 등장했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