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현지보고> 젊은 북한 여성의 불법 월경 증가… 중국에서 스마트폰 사용해 자력으로 구직, 가족에 송금(사진 3장)

연길 시내의 게시판에 붙은 독거 노인 간호 모집 안내. 왼쪽은 ’81세 할아버지 1명. 70세 이하의 착하고 깨끗한 사람 요구’, 오른쪽은 ‘허리가 아픈 할머니 1명. 65세 이하의 성실한 사람 요구’라고 쓰여 있다. 2017년 10월 촬영 이시마루 지로.

7월부터 10월 중순에 걸쳐 총 30일간 북중 국경지역에 체류했다. 마침 핵과 미사일 소동으로 사회가 떠들썩했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이 서로 ‘로켓맨’이다, ‘늙다리’다 욕하고 있던 때였다. 긴요한 북한 사람들의 모습과 목소리가 거의 닿지 않아 이런 불만을 품고 나선 취재 여행이었다.

길림성 연변 조선족 차치주에서 북한에서 불법으로 넘어온 3명의 여성을 만났다. 25살에 ‘진’이라고 이름을 밝힌 여성은 검은 청바지에 흰색 블라우스의 옷차림으로, 거리에서는 중국인과 구분이 되지 않았을 것이다. 불법으로 월경해 온지 1년, 기숙하면서 가정부 일을 해 한달에 중국돈 3,000위안(한국돈 약 48만원)을 번다.

“북한에서는 건설회사에서 일했지만 배급은 없습니다. 월급은 북한돈 1,800원(한국돈 약 234원)으로 백미 500그램도 살 수 없습니다. 살기가 너무 힘들어 중국에 왔습니다. 부모에게 송금하고 있습니다. 3년 벌고 돌아가고 싶습니다”라고 한다.
관련기사:<북한내부> 국경 봉쇄를 위해 압록강 연선 건물 강제 철거 한창, ‘제2의 휴전선’ 주민 실토

번 돈으로 구입한 스마트폰에서 ‘빨리 돌아오라’라고 고용주로부터 자주 전화가 온다. 물건을 사러 간다며 빠져나와 취재에 응한 것이다.

먼저 와있던 고향 ‘선배’가 고용주를 소개했지만, 지금은 스마트폰을 사용해 가정부 모집 게시판을 보고 일자리를 찾는다.

“북한에서 왔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거절 당할 때도 있지만, 젊은 북한 여성이 연길에도 적어졌기 때문에 받아 주는 집도 많습니다. 일하면서 조건이 나쁘면 다시 게시판에서 찾습니다”

게시판에는 베이징, 상해 등에 사는 조선족으로부터도 모집이 있고 급여는 연변 지역의 2배 이상이 된다고 한다. 이미 상당수의 불법 월경자 북한인이 중국에서 몰래 일하고 있는 것 같다.

“버스 안에서 몇 번인가 고향 친구와 마주친 적도 있습니다. 여기서는 외로우니까 기뻐서. 북한 사람으로부터 일자리를 찾아달라는 부탁도 있습니다. 연변에는 수백 명이 있지 않을까하고 생각합니다. 가족을 만나고 싶어 언젠가는 북한에 돌아가고 싶지만…”라고 진 씨는 말한다.
다음 페이지:무서워 북한에 돌아갈 수 없다…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시장에서 빵이나 과자를 파는 여성들, 한 사람당 폭 80센티의 매장을 차지하고 있다. 장사에 열심이고 붙임성도 좋다. (2011년 6월 평양시 모란시장 구광호 촬영) <림진강> 북한의 시장경제 (15)
  2. 아기띠로 아이를 안은 여성. 5년 정도 전까지는 등에 업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중국산이라고 한다. 수입품을 통해 외국 문화나 정보가 국내에 유입된다. 2011년 6월 평양시 중구역에서 구광호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볼 수 없는 평양의 뒷골목1…
  3.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4. 뼈가 앙상한 10대로 보이는 병사들. 군대의 식량부족은 근 20년간 만성화되었다. (2008년9월 평양시 강동군 장정길 촬영) [특별연재] 혼란이 깊어가는 북한경제 (림진강 제5호, 2…
  5. 선물의 겉봉지에는 라는 글과 평양 학생소년궁전이 찍혀 있다. 2011년 2월 량강도 혜산시에서 촬영 최경옥 (아시아프레스) 이것이 김정일 총서기로부터의 선물이다
  6. 생활총화 노트 생활총화 수첩 실물 입수, 인민에게 자기 통제를 강요하는 …
  7. <북한사진보고> 신세대 소녀들(1) 시장을 통해 멋과 유행…
  8. 북한으로 돌아간 在日朝鮮人은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떻게 죽었…

Pickup기사

<속보> 북한 국경의 다리를 일시 폐쇄… 중국 당국이 공시 (사진 3장) <북한내부> 엘리트 군인이 기생충약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는? 여군은 생리용품 팔아 음식 구해(사진 3장) <북한내부> 디젤유 가격이 40%가까이나 하락… 제재의 영향은 어디에? (사진 2장) <긴급 인터뷰> 엘리트 군인도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의 실태는? “군대는 영양실조 걸리러 가는 곳” <북한내부> 휘발유 가격이 하락, 밀수? 중국・러시아에서 유입 정보도 <북한내부영상> 산에 밭을 일구는 북한 지방의 빈곤층 주민들 <북한내부> 임산부 대형 화물차에 치여 사망, (사진2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