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내부> 드디어 북중 국경 철조망에 고압전기 투입 탈북, 밀수는 거의 불가능

중국 측에서는 절벽에까지 철조망이 설치됐다. 2012년 8월 촬영 남정학(아시아프레스)

 

북한 북중 국경지역에서 불법전화 등 위법 행위에 대한 단속, 통제가 전례없이 강화되는 가운데 최근에는 두만강과 압록강 국경선에 설치된 철조망에 전기까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와 양강도에 사는 취재협력자가 전했다. (강지원)

7월 4일 양강도 국경지역에 사는 취재협력자는 아시아프레스와의 통화에서
“요즘 국경에는 개미 한 마리도 얼씬 못 한다. 철조망에 전기가 투입돼 전기에 감전되는 사람이 많은데 죽은 사람도 있다고 한다. 최근 위연동에서는 여자 하나가 감전돼 고막이 파열됐다고 한다”라고 현지의 삼엄한 국경 상황을 전했다.

6일 함경북도 국경지역에 사는 취재협력자도 최근에 철조망에 전기가 투입됐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두만강 연선도 철조망에 전기가 투입돼 철조망 1미터 안에 접근해도 전기에 붙는다고 해요. 주민에게 전기 주지 못해도 철조망에는 전기를 보낸대요. 전기가 남아도는 것도 아닌데…”

압록강 기슭을 따라 철조망 설치를 위한 기둥이 세워져 있다. 2014년 양강도 혜산시 인근을 중국측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압록강과 두만강의 중국 측에는 이미 2012~2014년에 철조망이 완성됐으나 복수의 취재협력자에 따르면북한 측은 2016년 가을에 설치 공사가 끝나 최근에 들어 고압전기가 투입됐다고 한다.
다만 북중국경은 길이 1400 킬로미터에 달하며 그 전역에 고압전기가 통하고 있는지는 불분명하다.

전력난을 겪는 북한이 긴 국경선의 철조망에 어떻게 전력을 투입하고 있을까?

이에 대해 양강도의 취재협력자는
“작년에 완공된 백암군의 백두산 선군청년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국경연선 철조망에 투입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참고로 함경북도 회령시의 주민은 “요즘 하루에 전기가 오는 것은 3, 4시간 정도다”라고 말했다.

‘철조망에 전기 투입으로 탈북과 밀수는 거의 불가능하게 됐다’라는 것이 복수 협력자의 설명이다.

※아시아프레스는 북한 내부에 중국 휴대전화를 보내 국내 사정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북한내부> ‘박근혜는 인민의 폭동으로 탄핵’ 당국 선전, 주민은 “남쪽은 대통령도 파면시킬 수 있나” 호평
<북한사진보고> 잇따르는 병사의 귀순 원인은 무엇인가. 열악한 대우로 높아지는 불만, 여병사도 영양불량 다발
<북한내부> 김정은 지시로 ‘불법전화’ 대대적 단속…’한국과 통화한 자는 정치범’ 주민들은 불안으로 위축

関連記事

  1. 북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우마차 국가만 소유할 수 있는 소, 개인들도 공공연히 판매
  2. <북한사진보고> 최신 중, 고등학교 교과서 75권 입수&#…
  3. 2006년 8월, 미사일발사 소동에 따라 준전시태세를 선언한 북한 정권은 긴급하게 지원병을 모집했다 소자화(少子化)와 징병 기피 만연…심각한 병력감…
  4. 김정은에 의해 조직됐다는 모란봉 악단의 공연. 미니스커트의 여성도 등장했다 지방에 추방된 은하수 악단, 평양 복귀 허가?
  5. 농촌에 동원되어 김매기를 하는 여성들. 매년 봄부터 가을까지 모내기, 김매기, 가을걷이에 동원된다. 2013년 6월. 촬영 팀 ‘민들레’ (아시아프레스) <북한내부> 농촌에 동원된 학생의 식사 제공을 두고 농장과…
  6. 리어카는 중요한 생산수단. 있는 힘껏 짐을 운반하는 여성은 이제 드물지 않다 (2010년6월 평성시 김동철 촬영) [특별연재] 혼란이 깊어가는 북한경제 (림진강 제5호, 2…
  7. <북한사진보고> ‘굶주리는 인민군에 전면전은 불…
  8. <연재> 북한으로의 인도적 지원은 어떻게 할 것인가~유익한…

Pickup기사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