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내부> ‘세금 없는 나라’의 세부담 증가로 주민 불만 고조…돈 걷는 ‘인민반장’ 자리 인기 많아

‘군대 원호’는 주민 세부담 중에 제일 많이 부과되는 항목의 하나. 군에 북한 돈 3만원을 헌금한 71살 할머니 등을 소개한 게시판. 2011년 1월 평양시 교외에서 촬영 김동철(아시아프레스)

 

‘세금없는 나라’라고 선전하는 북한 당국이 주민에게 사실상의 각종 세부담을 씌워 온 게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최근에도 각종 명목의 세부담이 늘고 있어 생활고에 시달리는 주민들의 시름은 더욱 깊어만 간다고 북한 내부의 복수의 협력자가 실태를 전해왔다. (강지원)

15일 북한 북부 지역에 사는 취재협력자 A씨는 지역의 세부담 상황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전했다.

“인민반에서 매일같이 과제를 주며 돈을 내라고 해 죽을 지경이에요. 전달에 인민반에서 걷어간 돈만 80원(중국 돈)이나 되는데 이번 달에는 더 내라고 할 것 같아요. 과제로 파철, 파비닐, 군대 지원에 군중 외화벌이로 약초 과제까지 있는데 이걸 다 어디서 구할 수 있어요? 다 돈으로 내지. 그렇게 5원, 6원(중국 돈) 하면서 걷어가는 게 많은 돈이에요”라고 협력자는 말했다.
※당국이 주민에게 부과하는 각종 세부담은 셀 수 없지만, 국가적 건설사업이나 군대지원, 지역 환경개선, 학교 교육 환경 개선 사업 등의 명목이 주류를 이룬다.
※중국 돈 1원은 한국 돈 약 1,600원
관련기사: <북한내부> 올해 농촌동원은 엄격, ‘불참자는 적의 경제 봉쇄에 동조’ 경고

“돈을 내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바보 취급당해요. 예를 들어 인민반 과제로 약초 20킬로가 주어졌는데 못 내는 가구가 있으면 다른 세대까지 나눠 부담을 더 져야 하는데 좋아할 사람이 없어요. 과제 못한 사람에 대해선 대놓고 욕하며 사람 취급도 안 해요. 정말 요즘 같아서는 땟거리(끼니)보다 인민반에서 내라고 하는 게 더 걱정입니다”라고 시름 섞인 어조로 대답했다.

북부의 다른 지역에 사는 취재협력자 B씨도 지역의 가중되는 세부담 실태를 전했다.

“여기저기에서 내라는 게 너무 많다. 요즘은 모내기 철이어서 농촌동원 하루 빠지는데도 보통 중국 돈 5원에서 8원 정도 내라고 한다. 인민반 파철 과제도 있어 파쇠를 돈 주고 사야지, 학교에서는 애들에게 매일 같이 뭘 내라고 하지… 요즘 인민반장 자리도 인기가 많아요. 주민들 돈 걷어서 조금씩 뜯어먹으니까요”라고 지역 실태를 증언했다.
관련기사: <북한교육> 등교 못 하는 학생 증가, 지방에서는 3분의1이 결석하는 학교도…가정형편과 학교당국의 지나친 공출요구 때문

각종 세부담이 증가하면서 시장에는 인민반 과제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매장도 등장했다고 한다.

전술한 A씨는 “하도 인민반 과제가 많아지니 장마당에 전문 인민반 과제 상품만 판매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예요. 인민반에서는 파철 과제로 중국 돈 5원을 내라고 하는데 장마당에서 파철을 사면 중국 돈 4원에 사니까 그걸 사서 바치지요”라고 말한다.

※아시아프레스는 북한 내부에 중국의 휴대전화를 보내 국내 사정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북한내부> 김정은 지시로 ‘불법전화’ 대대적 단속…’한국과 통화한 자는 정치범’ 주민들은 불안으로 위축
<연재> 북한으로의 인도적 지원은 어떻게 할 것인가~유익한 지원과 유해한 지원~ 1
<북한사진보고> 영상에 기록된 소녀들의 수난. 90년대 사회 혼란의 희생자들

関連記事

  1. <북한사진보고> 가엾은 북한 여성들1 ‘남자의 …
  2. 구걸한 빵을 먹고 있는 소년 <사진보고> 외국인이 볼 수 없는 평양의 노숙자
  3. <북한 사진보고> 김정은 시대 새 교과서 미사일과 핵무기 …
  4. <사진보고> 북·중 국경을 가다(2) 개방과 폐쇄, 그 사…
  5. 핵실험 한편으로 대일 자세 완화의 움직임……
  6. (참고사진) 강동군의 일반 부대 병사들. 야윈 모습이다. 주변의 밭에서 훔친 옥수수를 굽고 있다. 군대의 식량 부족은 이 20년간 만성화 되고 있다. 2008년 9월 장정길 촬영 (아시아프레스) 평양에서 군 병사가 경관들에게 총기 난사해 총살형? 정예의…
  7.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
  8. 북한에 있어서 정보 전파의 최대 수단은 지금까지도 “입소문”이다. 시간은 걸리지만 리비아 정세도 확산돼 갈 것으로 생각된다. 2010년6월 평안남도 시장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중동 민주화 시위 정보 대부분 전해지지 않아

Pickup기사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