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쇠약해져 집으로 돌아가는 길입니다”라는 열차에서 만난 젊은 병사. 도시락도 준비 못한 듯 식사를 하지 않아 촬영자가 음식을 권했다. 영양실조로 현기증이 심한 것 같다. 2005년 5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리준(아시아프레스)

 

최근 북한에서 제대군인들의 비참한 처지를 반영한 사건들이 일어났다. 귀가 중인 제대군인 2명이 열차에서 굶어죽는가하면 제대군인들을 광산, 농촌에 집단 배치시키고 있어 전역자를 둔 부모들이 아우성이라고 북한 내부의 복수의 취재협력자가 제대군인의 현실을 전했다. (김국철)

귀가 중인 전역자 2명 아사한 듯

7월 10일 함경북도 무산군에 사는 취재협력자는 제대군인의 비참한 사건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전해왔다.

“최근 제대군인 2명이 열차에서 굶어죽는 참상이 있었다. 시체를 어랑역에 내려놓았는데 찾으러 간 부모들이 ‘굶어죽지 말고 강도질이라도 해먹지’라며 역에서 울고 불고해 난리였다고 한다”

이 사건에 관해 회령시에 사는 취재협력자도 같은 정보를 전해왔다.

“굶어죽은 제대군인들은 전기가 잘 오지 않아 평성에서부터 15일 동안 오다가 굶어죽었다고 한다. 부모들이 시체를 가지러 갔지만, 부패됐기 때문에 어랑역 주변 야산에 묘비도 없이 묻고 왔다고 한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북한내부> 부모가 송금・면회하지 않으면 영양실조에 걸리는 인민군

아시아프레스는 최근 북한군에서 열악한 식량 사정으로 병사들속에 허약, 영양실조자가 속출한다고 전한 바 있다. 이런 사정 때문에 2명의 제대군인들이 식량을 준비 못한 상태에서 귀가 길에 올랐거나 허약한 몸을 지탱 못해 도중에 죽었을 가능성이 있다.

다음 페이지: 제대군인 무리 배치에 부모들 아우성…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내부영상> ‘인민군에게 전면전 따위 불가능…
  2. 식사를 하는 상인들 앞에 중국산 쌀이 늘어서 있다. 가격을 물으면 중국돈으로 대답한다. 2013년 10월 촬영 (아시아프레스) ‘중국이 제재를 강화하면 망한다’ 주…
  3. <북한사진보고> 군인은 고달프다6 작고 여윈 인민군 병사들…
  4. 2012년 3월 같은 장소에서 촬영된 새 철조망의 모습. 남정학 기자 촬영 <사진보고> 늘어나는 북·중 국경 철조망…국경 …
  5. 승강구에서 차표와 짐의 양을 확인하는 여성 승무원. 철도 노동자의 월급은 0.2달러에도 못 미쳐
  6. <북한사진보고> 버림받는 노인들(2) 나라와 가정에서도 포…
  7. 5월 당 대회에 맞춘 통제강화로 주민 불만 고조……
  8. <북한사진보고> 군인은 고달프다3 군 생활은 굶주림과의 싸…

Pickup기사

<북한내부> 연료값 상승에 써비차 운행 줄고 운임도 대폭 상향세… 식량 등의 물가에는 변화 없는 듯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