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영하 20도까지 내려가는 겨울의 야외 장사는 귀의 동상을 막기 위해 목도리가 필수다. 2011년 1월 평안북도에서 촬영 김동철(아시아프레스)

 

북한에서는 많은 여성이 ‘전업주부’를 목표로 한다. 집에서 쉬고 싶어서가 아니라 일을 해 수입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북한에서는 원칙적으로 성인이 되면 누구나 직장에 배치받아 출근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나 90년대 중엽 이후 대부분의 직장은 월급도 식량 배급도 주지 못하게 되었다. 때문에 기혼 여성들은 직장을 이탈해 ‘부양’으로 불리는 ‘전업주부’로 신분을 등록하려고 한다. 그리고 일당을 벌기 위해 장사에 나서는 것이다.
관련기사: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2) 동원, 장사에 여성도 군인도 늘 피곤한 나날을 찍다

“남자들은 배급도 월급도 제대로 나오지 않는 직장에 출근을 강요당하고 있어 여성들이 장사를 해 가족이 먹고 살아가고 있습니다”(북부지역의 남성 철도원)

참고로 남성의 ‘전업주부’는 인정되지 않는다. (이시마루 지로)

모두 시장화된 골목에서 장사에 바쁜 여성들. 2004년 4월 함경북도에서 촬영 안철(아시아프레스)

다음 페이지:웃는 얼굴로 비누, 세제 등의 잡화를 파는 여성 등 2장의 사진…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내부영상> 물이 나오지 않아! 수도 마비로 ̵…
  2. <북한내부영상> 이것이 북한 비밀경찰의 ’10호 초소’다
  3. <사진보고> 북·중 국경을 가다(3) 중국 태평만에서 바라…
  4.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7)…
  5. 김정은에 거스른 장성택…사진에 비쳐진 숙청의 이…
  6. 혜산의 한 장마당에서 감자를 쌓아놓고 있다. 2012년 11월 양강도 혜산시. 북한 내부 취재협력자 촬영(아시아프레스) 올 봄 대기근 겪은 황해도, 수확량은 지역차
  7. 선물의 겉봉지에는 라는 글과 평양 학생소년궁전이 찍혀 있다. 2011년 2월 량강도 혜산시에서 촬영 최경옥 (아시아프레스) 이것이 김정일 총서기로부터의 선물이다
  8.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Pickup기사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