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내부> 휘발유 급등해 최고치 기록, 군대도 목탄차와 소달구지로 물자 운반… 제재영향 진행

(참고사진)시장에서 쇼핑을 하는 마른 군인은 장교였다. 2013년 8월 양강도 혜산시에서 촬영(아시아프레스)

 

◆휘발유는 일본의 1.8배

북한 국내의 연료가격이 연초부터 급등하고 있다는 것이 아시아프레스의 조사로 밝혀졌다. (강지원)

연료가격의 조사는 1월 4일~6일, 북부의 함경북도 도시부와 양강도 총 3개 지점에서 북한 주민인 취재협력자가 진행했다.

관련기사 : <북한내부> 제재의 영향인가? 연료비 급등 및 물가 상승… 대중국 원 환율도 악화

휘발유는 2만 6천원(한화 약 3200원), 경유는 1만 7천원(한화 약 1500원)이었다. (가격은 1킬로그램 당 북한원) 이것은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가 강화된 2016년 이후 최고치다. 특히 휘발유는 리터로 환산해서 일본의 약 1.8배가 된다. 조사한 협력자는 “연료가격은 점점 오른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24일에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된 제재결의 <2397호>에 의해 북한으로의 석유 정제품 수출은 2016년에 비해 90% 감소된 50만 배럴이 상한으로 설정됐다. 연료 가격 급등의 원인은 경제제재를 예측한 김정은 정권이 공급통제를 하고 있기 때문으로 생각되지만, 연료 상인이 매석을 시작했을 가능성도 있다.
次のページ:연료 없어 군대가 대형 짐수레를 소에게 끌게 해…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 시장 최신 물가 정보 (2018년 1월 11일 조사)…
  2. 황해남도 옹진군의 위치. 서해(황해)에 접한 한국과의 최전선 지역이기도 하다. 특집 [2012 황해도기근] 곡창지대에서 발생한 대량아사(…
  3.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3) 시장 배회, 강에서 목욕,…
  4. 시장에서 판매가 금지돼 있는 텔레비전이나 녹화기 등의 전자제품을 창고에 숨긴 채 팔고 있는 여성들. 국영상점보다 싸고 품종도 많아 호평을 받고 있다. 2008년 10월 황해북도 사리원시 심의천 촬영 <림진강> 북한의 시장경제 (16)
  5. 단속을 위해서 가두에 서는 보안원 (경찰관). 2010년6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 프레스) 석유운반차 폭발…당국이 엄중조사
  6. <북한사진보고> 미디어가 절대 담을 수 없는, 뒷골목에서 …
  7. <북한주민 인터뷰> 김정은에 엄격한 평가 잇따라 ̵…
  8. 경비초소 앞에 앉아 있는 성인 꼬제비. 2012년 11월 양강도 혜산시 (아시아프레스) 치적사업이 집중되는 평양과 달리 지방 주민의 삶은 궁핍

Pickup기사

<북한내부> 휘발유 급등해 최고치 기록, 군대도 목탄차와 소달구지로 물자 운반… 제재영향 진행 <북한내부> 제재의 영향인가? 연료비 급등 및 물가 상승… 대중국 원 환율도 악화 <북한내부> 지금도 사망자 속출, 상상을 초월하는 형무소의 실태를 수감 체험자 여성에게 듣다 엘리트 군인에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 그 배경에는 인분 쟁탈전과 굶주림이 <속보> 북한 국경의 다리를 일시 폐쇄… 중국 당국이 공시 (사진 3장) <북한내부> 엘리트 군인이 기생충약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는? 여군은 생리용품 팔아 음식 구해(사진 3장) <북한내부> 디젤유 가격이 40%가까이나 하락… 제재의 영향은 어디에? (사진 2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