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내부> 평양 여명거리 건설 명목으로 주민에게 현금 징수… 건설동원에는 강한 거부감

평양의 도시 건설에는 군인, 청년 학생을 비롯해 각 계층의 많은 사람이 동원된다. 사진은 만수대 거리 건설에 동원된 주민들. 2011년 8월 평양시 중구역에서 구광호 촬영

 

노동신문은 지난 3월 16일, 여명거리 건설현장을 찾은 김정은이 ‘태양절(김일성 생일)까지 무조건 완공’을 지시했다고 보도한 이후 당국은 부족한 건설 자금을 주민에게 부담시키면서까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모양새다. 3월 21일 북부 국경지역에 사는 아시아프레스 협력자가 여명거리 건설과 관련한 당국의 현금 부담 강요에 대해 전했다. (강지원)

“인민반에서 여명거리 건설에 지원한다며 돈을 바치라는 지시가 있었습니다. 동(洞)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잘사는 동네는 중국 돈 20~30위안 씩 냈습니다. 돈 많고 비법 장사하는 사람들은 돼지 몇 마리 내기도 하고 벙어리장갑 몇 천 켤레 바치기도 합니다”

당국의 지원 자금 요구에 대한 주민 불만에 대해서는

“불평이 있어도 어쩌겠어요. 돈 없다고 뻗대며 안 내는 사람들도 있고, 잘 사는 사람은 자원적으로 내는 것도 있어요. 간부나 법기관 사람들이 지원하라고 압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라고 당국의 강제적인 모금에 대해 증언했다.

관련기사: 외국인이 절대 볼 수 없는 평양의 뒷골목3 들쑥날쑥 골조 괜찮을까? 북한이 자랑하는 고층 아파트의 부실공사

북한 당국이 여명거리 건설에 힘을 집중하면서 작년 함경북도 수해복구에 동원됐던 돌격대 일부를 거리 건설에 투입할 것 같다는 설도 있다.

당시 함경북도 수해복구에 당원돌격대로 동원됐던 취재협력자는 통화에서

“수해지역 주택 건설에 동원됐던 돌격대 일부를 여명거리 건설에 동원시킬지 모르겠지만, 돈을 쓰든 구실을 만들든 여명거리 건설에는 절대 가고 싶지 않다”라고 심정을 토로했다.

김정은은 애초 지난해까지 여명거리의 완공을 지시했으나 함경북도 수해복구와 대북제재 영향 등으로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은 듯 보인다.

실제로 16일자 노동신문은 건설 현장을 찾은 김정은이 ‘려명거리는 미제와 적대세력들의 악랄한 방해책동을 물리치고 강대한 나라를 기어이 건설하려는 우리당의 구상이 반영된 거리’라고 강조한 데 대해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북한사진보고> 김정은 시대의 어린 꼬제비들(6) 음식을 찾아 헤매는 소녀…길가에서 숨진 아이에 주의를 기울일 여유도 없어
평양에서 보이는 것, 보이지 않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3) 당국의 이미지 전략이란?
<북한내부> 북부국경지역 마약 근절 주민강연 진행, 비법 월경과 중국전화 사용 금지도 강조

関連記事

  1. 혜산의 한 버스정류장. 버스에 타려는 사람들이 모여 있다. 도착한 버스도 이미 사람들로 가득하다. 2012년 11월 양강도 혜산시. 북한 내부 취재협력자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내부영상> 대중교통이 마비된 북한
  2. 북한주민의 대부분은 정치와 사상이 최우선 되는 사회를 지겨워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생활'이다. 사진은 평양의 모란봉구역에서 장사에 여념이 없는 여성들. 2011년 7월 구광호 촬영 (아시아프레스) 김정일 추모행사 회피자 속출…’사상투…
  3.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8최…
  4. 중국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에 건설되고 있는 ‘화평철도’. 멀리 보이는 흰색 바닥이 남평진 역사 앞마당이다. 뒤로 보이는 산은 북한 지역이다. 2012년 7월 5일 박영민 촬영(아시아프레스) <사진보고> 중국에서 북한산 철광석 수송확대용 철로공사 지…
  5. <북한사진보고> 버림받는 노인들(4) 외국인만 모를 뿐, …
  6. 민중이 두려워하는 강제노동 캠프 ‘노동단련대&#…
  7. 고 김일성주석 초상이 그려진 북한 5000원짜리 지폐. 엔화 환산 160엔이다. 2009년11월 화폐교환 조치를 계기로 새로 발행된 지폐다. (2011년3월 양강도에서 최경옥 촬영. 아시아프레스) 국가예산 실제는 180억엔(한화 2340억원)?
  8. <북한내부> 해외 노동자 파견 취소 잇따라, 탈출 사건의 …

Pickup기사

<북한내부> 인민군 갱도 진지 방호벽 강화, 트럼프 정권의 시리아 공격에 위기 느꼈나 <북한내부> 일본의 2배!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교통혼란… 물가도 조금씩 올라 “인민군은 전면전을 절대 할 수 없다” 북한 주민이 말하는 군의 약체화 <북한내부> 지방은 휘발유 가격 안정, 주유소도 운영…평양과의 차이는 왜?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장전…긴장 지속에 주민 불만 고조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우울과 고생 속에서 찾은 활짝 웃는 얼굴(사진6장)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