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재> 북한으로의 인도적 지원은 어떻게 할 것인가~유익한 지원과 유해한 지원~ 2 유용 가능성을 생각한다. 이시마루 지로

교육과 의료의 무료 제도도 실질적으로 파탄. 중요한 공공재를 국민에게 제공하는 능력을 대폭 잃어 버렸다. 사진은 황해북도의 농가의 아이. (아시아프레스)

북한으로의 인도적 지원은 어떻게 할 것인가 1>>>

국가의 근본적 기능 10항목과 북한

애쉬라프 가니(Ashraf Ghani) 아프가니스탄 현 대통령 등에 의해 제창된 국가의 근본적 기능 10항목(2005)에, 북한의 현상을 적용시켜 보았다. 행정적 지배 외에는, 국가 기능에 몇 가지 결함을 갖고 있다고 필자는 보고 있다. 북한을 ‘취약국가’로 분류하는 지표의 하나로 이해하면 될 것이다.

(1) 치안 유지 장치의 올바른 독점                            ○~△
(2) 행정적 지배                                                    ○
(3) 공공 재정 관리                                                △
(4) 인력 자본에 대한 투자                                      △~X
(5) 시민권과 의무의 실현                                       X
(6) 인프라・서비스의 제공             △
(7) 시장의 형성                                                   △
(8) 국가 자산 (환경과 자연 자원, 문화 자원을 포함) 관리      △
(9) 국제 관계 (국제 계약이나 대외 차입의 개시를 포함)        △
(10) 법의 지배                                                   △

 

취약국가에 대한 원조에는 유의가 필요

중요한 것은 ‘취약국가’는 ‘파탄국가’로 전락해버릴 가능성을 가진 후보들이며, 북한도 그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한국은 물론 주변국들이 ‘취약국가’인 북한에 관여, 원조하려고 할 때 중요한 것은 원조의 유효성을 검토하는 것과 함께 앞으로 ‘파탄 국가화시키지 않는다’는 점을 검토하는 것이다.

‘취약국가’ 북한에 대한 지원, 원조가 필요하다는 것은 북한 주민의 기본적인 생활권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지원에는 이러한 목적에 유효한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있다. 국제 사회는 약 20년간의 실패 속에서 이러한 교훈을 얻어 왔다.

일반론적으로 말한다면, 인도지원과 개발 원조에 의해 일어날 수 있는 우려는 다음과 같은 것이다.

  • 군사화가 진행될지 모른다.
  • 분쟁을 조장할지도 모른다.
  • 정권・관리의 부패가 진행될지도 모른다.
  • 독재통치가 강화되고, 인권이 위협 당할 수 있다.
  • 민주화가 정체할지도 모른다.
  • 시장화가 늦을지도 모른다.
  • 원조에 의한 의존 체질이 강해져 자립이 늦을지도 모른다.
  • 국내 갈등이 격화될지도 모른다.
  • 원조가 주변국과의 평화 구축에 공헌하지 않고, 반대로 저해하게 될지도 모른다.

또한, 북한의 특수성(특히 한국에 있어서)에 대한 고려가 필수다. 북한의 특수성은 주로 다음 3가지다.

1 분단 대립의 한반도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한국에 있어 현실적 위협이라는 것.

2 세계에 유례가 없는 초 폐쇄 체제이기 때문에, 원조에 관여 및 감시, 유효성 측정에 큰 제약이 있는 것.

3 유일 독재체체라는 특이한 권력구조이기 때문에, 합리적 판단보다도 최고지도자의 권위와 김정일 시대의 방법이 신성화되고 우선하는 것.
다음 페이지:1-3 ‘취약국가’로의 원조 유용(流用)의 가능성 연구…

페이지:

1

2 3

関連記事

  1. (참고사진) 옥수수 농장에서 일하는 농민들. 옥수수 사이에 콩을 심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올해 분배(배급)를 받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주고 싶어도 작물이 없어 주지 않습니다’라고 대답했다. 2010년 6월 평안남도. 촬영 :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집단농업의 ‘개혁’은 여전히 시험 단…
  2. 오사카에 사는 탈북자 이하나 씨. '호기심의 눈으로 비춰지는 것이 싫습니다' 촬영 김혜림. 일본에 사는 탈북자 200명, 신원도 밝히지 못하고 더욱 …
  3. 북한으로 돌아간 在日朝鮮人은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떻게 죽었…
  4. 구걸한 빵을 먹고 있는 소년 <사진보고> 외국인이 볼 수 없는 평양의 노숙자
  5. (참고사진) 농민들은 오래동안 정권과 농장관리들의 수탈을 받아왔고 북한 사회의 최하층에 위치하고 있다. 사진은 평안남도의 농민들. 2010년 6월 김동철 촬영(아시아프레스) 농장에서 집단 항의 발생, 간부 집에 매일 돌 던진다는 정…
  6.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5) 이 상태로 싸울 수 있나?…
  7. 시장에서 빵이나 과자를 파는 여성들, 한 사람당 폭 80센티의 매장을 차지하고 있다. 장사에 열심이고 붙임성도 좋다. (2011년 6월 평양시 모란시장 구광호 촬영) <림진강> 북한의 시장경제 (15)
  8. 북한민중의 목소리 ‘핵실험은 주민을 고생시킨다&…

Pickup기사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북한내부> ‘세금 없는 나라’의 세부담 증가로 주민 불만 고조…돈 걷는 ‘인민반장’ 자리 인기 많아 <북한내부> 올해 농촌동원은 엄격, ‘불참자는 적의 경제 봉쇄에 동조’ 경고 <북한내부> 김정은 지시로 ‘불법전화’ 대대적 단속…’한국과 통화한 자는 정치범’ 주민들은 불안으로 위축 <북한사진보고> 강제동원되는 여성들의 모습(1) 농촌 동원이라는 명목의 착취에 분노(사진4장) <북한내부> ‘러시아 연료 유통’ 연료 장사꾼 증언 <북한내부> 연료비는 오름세 지속, 북한 원화는 하락… 최신 물가 조사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