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내부영상> 유통을 장악한 중국 상품과 화폐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013년 10월 아시아프레스의 북한 내부 파트너가 촬영한 한 지방도시의 장마당 영상을 보면, 판매되고 있는 상품 대부분이 중국산임을 확인할 수 있다. 중국산 라면에서 술, 쌀까지 즐비하다. 경제의 몰락과 함께 자국 생산품이 자취를 감춘 북한에서 중국산 공업품이 시장을 장악한 것이다.

관련기사 : 북한 시장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1) ~내부영상 자료로 고찰한다~ 이시마루 지로

가격을 묻는 취재자의 질문에 자연스럽게 중국돈으로 대답한다. 잔돈이 없으면 국돈(북한돈)으로 계산하겠다고 해도, 상인은 중국돈으로 거슬러준다. 중국돈과 북한돈을 환전해주는 환전꾼과의 대화에서는 장마당의 상인들은 북한돈을 찾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중국돈과 중국 상품이 성행하는 북한 장마당의 모습에서 중국 경제의 영향력이 얼마나 커졌는지 알 수 있다.

다음 페이지 보기 : 장마당에 가득한 중국 상품과 중국돈 환전상 영상 보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자전거로 힘겹게 식량을 나르는 '되거리' 상인. 2010년 10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북한내부영상> 농촌의 식량을 장마당으로 운반하는 도시빈민…
  2. 2010 년 10 월 평성 시장의 모습. 전국의 유통 거점으로 ​​급성장했지만 평성 시장도 ‘화폐 교환’후 완전히 침체하고있다. (김 철 촬영) [특별연재] 혼란이 깊어가는 북한경제 (림진강 제5호, 2…
  3.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 입구라고 할 수 있는 보천군의 혁명사적비 백두산 기슭의 ‘성지’에 대규모 산불…
  4. <속보> 북한에서 이미 제재의 영향으로 물가 상승, 매점(…
  5. 영양실조로 병원에 후송 중인 건설 전문 공병들 수확기 맞아 군대 식사 약간 호전되기도…굶주린 …
  6.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
  7. (참고사진) 강 건너편이 북한의 양강도 혜산시. 밀수와 탈북의 거점으로 유명한 국경의 도시다. 사이를 흐르는 것은 압록강. 2010년 6월 중국측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이번에는 공안기관에 대한 검열 시작…평양에서 &…
  8. 강하고 아름다운 어머니의 모습을 찍다(3) 시장에서 젖먹이…

Pickup기사

<속보> 북한 국경의 다리를 일시 폐쇄… 중국 당국이 공시 (사진 3장) <북한내부> 엘리트 군인이 기생충약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는? 여군은 생리용품 팔아 음식 구해(사진 3장) <북한내부> 디젤유 가격이 40%가까이나 하락… 제재의 영향은 어디에? (사진 2장) <긴급 인터뷰> 엘리트 군인도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의 실태는? “군대는 영양실조 걸리러 가는 곳” <북한내부> 휘발유 가격이 하락, 밀수? 중국・러시아에서 유입 정보도 <북한내부영상> 산에 밭을 일구는 북한 지방의 빈곤층 주민들 <북한내부> 임산부 대형 화물차에 치여 사망, (사진2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