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내부영상> 석탄줍기가 생계수단…하루에 기업소 월급의 5배 버는 아주머니들

운반차량에서 떨어진 석탄을 주워 모으는 여성들. 2013년 3월 평안남도

운반차량에서 떨어진 석탄을 주워 모으는 여성들. 2013년 3월 평안남도

 

2013년 3월, 평안북도의 한 철도시설. 중국으로 수출 되는 석탄을 수송하고 있는 트럭이나 화물철도가 지나는 길목에 사람들이 모여 있다. 트럭이나 화물 열차에서 떨어진 석탄을 줍거나, 잠시 서 있는 틈에 올라가 석탄을 떨어트리기 위해서다. 여성들은 솔과 숟가락으로 땅에 떨어진 석탄가루를 주워 모으고 있다.

관련기사 : <북한내부영상> 군량미 강제징발에 시달리는 주민들

영상 속에서 석탄을 줍던 한 할머니는 하루에 양동이 2개 분량을 줍는다고 한다. 양동이 1개 당 북한 돈 5천원 정도(당시 환율로 약 0.4달러)에 팔린다고 하니, 일반 기업소의 월급보다도 5배가 되는 금액이다. 주민들이 모여드는 것에도 충분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사람들이 모이니 자연히 꼬제비들도 서성이는 모습이다. 석탄 가루를 줍는 것이 주민들의 생계 유지 수단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다음 페이지 보기 : 땅에 떨어진 석탄을 주워 모으는 아주머니들 영상 보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병사들이 말린 옥수수를 모으고 있다. 농장의 밭에 군대가 직접 들어가서 수확한 뒤 말려서 가져갈 것이라고 한다. 2008년 10월 황해남도 과일군에서 촬영 심의천 (아시아프레스) <북한내부> 군용 식량 공출을 일부 농민들이 거부̷…
  2. 평성 시장 입구에서 음식과 돈을 구걸하는 꼬제비 <사진보고> 김정은 체제 아래 악화된 서민 생활
  3. 엘리트 군인에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 배경에 인분 쟁탈전과…
  4.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5. 북한으로 돌아간 在日朝鮮人은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떻게 죽었…
  6. '위대한 령도자 김정은동지 만세'라고 적힌 구호. 2013년 9월에 촬영된 청진역사. 이해 김정일에서 → 김정은으로 구호가 일제히 바뀌었다. (아시아프레스) <탈북자 수기> 내가 받은 비판집회 ‘생활총화&…
  7. <북한사진보고> 강하고 아름다운 어머니의 모습을 찍다(1)…
  8. 냉면으로 점심을 해결하는 여성 장사꾼들. <사진기사> 중국산 식료품들로 가득한 북한의 시장

Pickup기사

<속보> 북한 국경의 다리를 일시 폐쇄… 중국 당국이 공시 (사진 3장) <북한내부> 엘리트 군인이 기생충약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는? 여군은 생리용품 팔아 음식 구해(사진 3장) <북한내부> 디젤유 가격이 40%가까이나 하락… 제재의 영향은 어디에? (사진 2장) <긴급 인터뷰> 엘리트 군인도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의 실태는? “군대는 영양실조 걸리러 가는 곳” <북한내부> 휘발유 가격이 하락, 밀수? 중국・러시아에서 유입 정보도 <북한내부영상> 산에 밭을 일구는 북한 지방의 빈곤층 주민들 <북한내부> 임산부 대형 화물차에 치여 사망, (사진2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