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내부영상> 외국인은 절대 만날 수 없는 평양의 꼬제비(홈리스)들

노숙자 단속을 피해 산 속에 사는 할머니와 손자. 처지를 한탄하는 할머니의 말에 손자가 울먹이고 있다. 2011년 6월 촬영 구광호 (아시아프레스)

노숙자 단속을 피해 산 속에 사는 할머니와 손자. 처지를 한탄하는 할머니의 말에 손자가 울먹이고 있다. 2011년 6월 촬영 구광호 (아시아프레스)

2011년 6월 평양시 중심가인 모란봉구역. 많은 고층빌딩에 거리도 깨끗하고, 사람들로 번화하다. 다른 도시의 거리에서 많이 보이는 꼬제비의 모습도 없다. 평양은 외부에 대한 쇼윈도로서, 깨끗하고 발전된 모습을 연출하는 ‘무대도시’라고도 할 수 있다.

관련기사 : <사진보고> 외국인이 볼 수 없는 평양의 노숙자

하지만 평양에도 집 없는 꼬제비들은 있다. 사람이 드문 아파트 거리 뒷골목에서 음식을 먹는 소년이나 소풍 온 아이들의 음식을 슬쩍 주워먹는 남성의 모습을 아시아프레스 내부 기자가 촬영한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국에서 만난 평양 시민의 설명에 따르면, 지방의 꼬제비와 달리 평양의 꼬제비들은 대낮에 거리를 돌아다니거나 할 수 없다. 바로 잡혀서 수용시설에 넣어버리기 때문이다.

평양시 교외의 한 야산에는 할머니와 열 살 손자가 살고 있다. 부랑자와 다름없는 초췌한 모습이다. 꼬제비 수용시설에 들어가는 것을 피해 산 속 방공호에 숨어있는 것이다. 전기도 창문도 없어 동굴이나 다름없다.

이렇듯 이른바 ‘아름다운 도시 평양’에 사는 꼬제비들은 당국의 눈을 피해 살아가야만 한다.

다음 페이지 보기 : 외국인은 절대 볼 수 없는 평양의 꼬제비들 영상 보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내부영상> 컬러TV에서 휘발유까지…판매금지…
  2. 조중국경의 중국측에 세워진 철조망. 국경 사이를 흐르는 것은 두만강이다. 최근 1~2년, 인적이 드문 지역에도 차례로 철조망이 증설되고 있다. 2012년 7월 4일, 박영민 촬영(아시아프레스) <사진보고> 중국이 북중국경에 철조망 증설
  3. 사진북한IT 1 촬영 최경옥 (아시아프레스) <북한IT최신정보>2 휴대전화로 확산된 한국 콘텐츠
  4. 혜산의 한 장마당에서 감자를 쌓아놓고 있다. 2012년 11월 양강도 혜산시. 북한 내부 취재협력자 촬영(아시아프레스) 올 봄 대기근 겪은 황해도, 수확량은 지역차
  5. (참고사진) 옥수수 농장에서 일하는 농민들. 옥수수 사이에 콩을 심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올해 분배(배급)를 받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주고 싶어도 작물이 없어 주지 않습니다’라고 대답했다. 2010년 6월 평안남도. 촬영 :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집단농업의 ‘개혁’은 여전히 시험 단…
  6. (참고 사진) 두만강 건너 편은 북한의 함경북도 온성군. 중국 당국은 두만강의 중국측 연안에 넓은 범위에 걸쳐 철조망을 설치해 북한으로부터의 탈북이나 밀수 행위를 견제하고 있다. 2012년 11월 박영민 촬영 (아시아프레스) ‘로켓’발사. 북한 주민들은 어떻게 …
  7. 북한 시장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2) …
  8. <북한내부영상> 형식화된 농촌동원…불편 겪는 북…

Pickup기사

<북한사진보고> 인민군 규율 황폐, 김정은 ‘무법천지’라고 격노…탈주, 강도, 한류 드라마 시청까지 기밀문서 유출 ‘김정남은 선량한 사람’ 캐릭터는 미디어가 만든 허상, 국내에서는 ‘방탕하다’ 반발…’깡패’라는 악평도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1) ~내부영상 자료로 고찰한다~ 이시마루 지로 <북한내부> 삼엄한 북・중 국경, 북한 내부 ‘동료’에게서 메시지 연락 <북한내부> 노동단련대 여전히 성피해와 사망자 발생…간부가 수감자 파견해 돈벌이도 <북한내부>김원홍 보위상 해임을 서민의 대부분은 몰라…관심은 보위원의 부패 문제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 판매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6. 김정은에 의해 조직됐다는 모란봉 악단의 공연. 미니스커트의 여성도 등장했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