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내부영상> 외국인은 절대 만날 수 없는 평양의 꼬제비(홈리스)들

노숙자 단속을 피해 산 속에 사는 할머니와 손자. 처지를 한탄하는 할머니의 말에 손자가 울먹이고 있다. 2011년 6월 촬영 구광호 (아시아프레스)

노숙자 단속을 피해 산 속에 사는 할머니와 손자. 처지를 한탄하는 할머니의 말에 손자가 울먹이고 있다. 2011년 6월 촬영 구광호 (아시아프레스)

 

2011년 6월 평양시 중심가인 모란봉구역. 많은 고층빌딩에 거리도 깨끗하고, 사람들로 번화하다. 다른 도시의 거리에서 많이 보이는 꼬제비의 모습도 없다. 평양은 외부에 대한 쇼윈도로서, 깨끗하고 발전된 모습을 연출하는 ‘무대도시’라고도 할 수 있다.

관련기사 : <사진보고> 외국인이 볼 수 없는 평양의 노숙자

하지만 평양에도 집 없는 꼬제비들은 있다. 사람이 드문 아파트 거리 뒷골목에서 음식을 먹는 소년이나 소풍 온 아이들의 음식을 슬쩍 주워먹는 남성의 모습을 아시아프레스 내부 기자가 촬영한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국에서 만난 평양 시민의 설명에 따르면, 지방의 꼬제비와 달리 평양의 꼬제비들은 대낮에 거리를 돌아다니거나 할 수 없다. 바로 잡혀서 수용시설에 넣어버리기 때문이다.

평양시 교외의 한 야산에는 할머니와 열 살 손자가 살고 있다. 부랑자와 다름없는 초췌한 모습이다. 꼬제비 수용시설에 들어가는 것을 피해 산 속 방공호에 숨어있는 것이다. 전기도 창문도 없어 동굴이나 다름없다.

이렇듯 이른바 ‘아름다운 도시 평양’에 사는 꼬제비들은 당국의 눈을 피해 살아가야만 한다.

다음 페이지 보기 : 외국인은 절대 볼 수 없는 평양의 꼬제비들 영상 보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지하철 입구에서 주민을 단속하는 헌병 당창건 기념일 농촌 특별공급은 기름 한 병 뿐
  2. 화장품을 팔고 있는 젊은 여성들 북한 함경북도의 장마당 조사 실시
  3. 사진북한IT 1 촬영 최경옥 (아시아프레스) <북한IT최신정보>2 휴대전화로 확산된 한국 콘텐츠
  4. 최경옥씨가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이동통신등록신청서(구입신청서) <림진강> 북한 디지털 IT사정 최신보고 (2)
  5. <북한내부> 해외 노동자 파견 취소 잇따라, 탈출 사건의 …
  6. <북한사진보고> 불쌍한 여병사들의 진면모(2) 어머니가 걱…
  7. 중학생들이 진행하는 공연의 소제목은 ‘우리’. 연습 기간은 적어도 반년이라고 한다. 사진은 이라 칭하기 전 1995년의 집단체조. 촬영 이시마루 지로. 북한 ‘아리랑 공연’의 실체 2
  8. 아파트 인근 주민들 무보수 착취노동에 동원되는 민중 (1)도시부 모습들

Pickup기사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북한내부> ‘세금 없는 나라’의 세부담 증가로 주민 불만 고조…돈 걷는 ‘인민반장’ 자리 인기 많아 <북한내부> 올해 농촌동원은 엄격, ‘불참자는 적의 경제 봉쇄에 동조’ 경고 <북한내부> 김정은 지시로 ‘불법전화’ 대대적 단속…’한국과 통화한 자는 정치범’ 주민들은 불안으로 위축 <북한사진보고> 강제동원되는 여성들의 모습(1) 농촌 동원이라는 명목의 착취에 분노(사진4장) <북한내부> ‘러시아 연료 유통’ 연료 장사꾼 증언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