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참고사진)옥수수 이삭을 찾는 농촌의 한 할머니. 2008년 10월 황해북도의 한 농촌에서. 촬영 심의천(아시아프레스)

올해 초봄부터 심각한 가뭄을 겪는 북한이 작황에 큰 피해를 입는 모양새다. 옥수수가 주요 작물인 북부지역에서는 수확물이 없어 말라죽은 옥수수 밭을 벌써 갈아엎는 농장이 있는가하면 곡창지대인 평남, 황해도 지역도 가뭄 때문에 농사를 망쳤다는 보고가 복수의 협력자로부터 전해지고 있다. 더욱이 굶주린 농민들이 출근을 거부하고 있어 농장 밭은 잡초만 무성해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협력자들은 전망했다. (강지원)

관련기사 : <북한최신보고> 올해도 병사는 여위어 있다. 미사일 발사 한편으로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젊은 군인들(사진4장)

7월 중순 함경북도 회령시 인근 농장에 사는 취재협력자 A씨는 아시아프레스와 통화에서
“요즘 농장원들이 힘들다는 건 말도 못 한다. 원래 허약한데다 요즘 더 먹지 못하니 출근을 하지 않아 농장의 밭이 잡초 밭이다. 그런데다 가물어서 올해 농사는 다 망했다”라고 지역 농장 상황을 전했다.

같은 함경북도에 사는 다른 취재협력자 B씨도 같은 시기 통화에서 지역 농장 상황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올해 가뭄 때문에 지역 농사 다 망했다. 앞쪽(곡창지대)에도 가물어서 건질 게 없을 것 같다고 한다. 우리 지역의 ●●리, ●●리, ●●리 쪽에서도 절량 농가가 늘어나고 있다. 농장원들이 출근하지 않아 간부들이 집에 찾아가면 ‘먹을 게 없어 일 못 나간다’라며 버티고 있어 농장 간부들도 죽을 맛이라고 한다”

다음 페이지: 북부의 다른 지역인 양강도의 농사 상황도 마찬가지…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참고사진) 교외에서 평양으로 들어오는 버스를 검문하는 국가안전보위부의 군인. 2006년 8월 리준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주민 인터뷰> ‘당대회 같은 것 안 해도 …
  2. [특별연재] 혼란이 깊어가는 북한경제 (림진강 제5호, 2…
  3.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볼 수 없는 평양의 뒷골목4…
  4. <북한사진보고> 신세대 소녀들(3) 해수욕을 즐기는 여중생…
  5. 거리에 뚜껑이 없는 맨홀이 보인다 북한에서 맨홀 추락사고가 빈번한 이유는? 취객이 떨어져 죽…
  6. <북한내부조사> 새 제재 후 국내 물가 현황은?
  7. <북한내부> 올해 농촌동원은 엄격, ‘불참자는 …
  8. <북한내부> ‘박근혜는 인민의 폭동으로 탄핵&#…

Pickup기사

<북한내부> 조난 빈번한 오징어잡이 배, 사망해도 보상 없어… 남편 잃은 ‘과부’ 잇따라 <북한내부>김정일 생일과 겹쳐 ‘설 분위기 망쳐’ <북한내부 인터뷰> 주민은 평창 올림픽에 거의 관심 없어… 당국은 “南은 적, 환상 가지지 말라, 경계하라” 교육 <북한내부> 개성공단 무단 가동 의류품 전국 시장에 유통… 고품질로 부유층 사이 인기 <북한내부> 휘발유 급등해 최고치 기록, 군대도 목탄차와 소달구지로 물자 운반… 제재영향 진행 <북한내부> 제재의 영향인가? 연료비 급등 및 물가 상승… 대중국 원 환율도 악화 <북한내부> 지금도 사망자 속출, 상상을 초월하는 형무소의 실태를 수감 체험자 여성에게 듣다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