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내부영상> 농촌의 식량을 장마당으로 운반하는 도시빈민, ‘되거리꾼’

북한 장마당의 상인들은 포대에 쌀이나 농산물을 가득 담고 손님을 기다린다. 이것은 아시아프레스가 그동안 촬영한 영상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장마당의 이 쌀은 누군가가 농촌에서 도시까지 옮겨 온 것이거나 중국산이다.

농촌에서 식량을 사서 산을 넘어가며 먼 거리를 갖고 와서 도시 장마당의 도매상에게 파는 중개 상인을 '되거리꾼'이라고 한다. 무거운 쌀을 옮기는 것은 고된 일이기 때문에 주로 도시의 빈민층이 하고 있다고 촬영자 김동철은 말한다. 

◎아시아프레스의 다른 영상 보기
https://www.youtube.com/user/ASIAPRESSmovie/videos

관련기사 : 갈수록 힘들어지는 ‘되거리꾼’들의 삶

관련기사 : 식량 생산자인 농민, 왜 굶주리는가?

그가 촬영한 영상을 보면, 되거리꾼들이 자전거에 옥수수 등을 가득 싣고 힘겹게 언덕을 끌고 올라간다. 키로당 30원 정도밖에 남지 않아 이익이 많지 않지만 도시의 빈민들이 생계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이 고생을 견뎌야 한다.

김정은 정권 들어서 주민들에 대한 이동 통제가 강화됐다. 게다가 검문 초소에서는 식량을 압수해 버리거나 뇌물을 요구하기도 하기 때문에 '되거리꾼'들의 삶은 힘겹다.

 

관련기사

Pickup기사

<북한내부> 인민군 갱도 진지 방호벽 강화, 트럼프 정권의 시리아 공격에 위기 느꼈나 <북한내부> 일본의 2배!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교통혼란… 물가도 조금씩 올라 “인민군은 전면전을 절대 할 수 없다” 북한 주민이 말하는 군의 약체화 <북한내부> 지방은 휘발유 가격 안정, 주유소도 운영…평양과의 차이는 왜?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장전…긴장 지속에 주민 불만 고조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우울과 고생 속에서 찾은 활짝 웃는 얼굴(사진6장)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