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5) 이 상태로 싸울 수 있나? 거지 아이 앞에서 음주, 사기 떨어진 군대 (사진4장)

술을 마시는 장교의 옆에서 부랑아가 음식을 주워 먹고 있다. 1998년 10월 강원도 원산시에서 촬영 안 철(아시아프레스)

술을 마시는 장교 옆에서 부랑아가 음식을 주워 먹고 있다. 1998년 10월 강원도 원산시에서 촬영 안철(아시아프레스)

 

북한 정규군 병력은 100만이 넘는다고 한다. 북한 관영 매체들은 혁명을 지키는 용맹, 과감한 애국 전사들이라고 열심히 선전한다. 분명히 정예부대, 특수부대도 있지만, 북한 내부 파트너들이 촬영한 영상에는 병사들의 모습이 도저히 사기와 전의(戰意)가 높은 집단으로 보이지 않는다.

영상에는 젊은 병사들이 허술한 차림에 밭일을 하거나 삽이나 곡괭이로 건설 작업을 하는 모습이 자주 나온다. 군복 상의를 드러내고 시장을 배회하거나 노점에서 술을 들이키고 있는 모습도 있다. 그리고 대부분이 여위어 있다.

1990년 중반부터 북한 사람들은 인민군대를 ‘토비’, ‘강도단’ 등으로 부르게 됐다. 급식이 부족해 민간인을 협박하거나 습격하는 사건이 빈발했기 때문이다.

사기도 저하했다고 전해진다. 정권은 오래전부터 남조선(한국)을 해방한다고 했지만, 한국이 풍요롭고 자유로운 사회임은 이제 아이도 아는 상식이 되고 있다.
관련기사: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4) 불쌍한 여군들 영양부족에 생리가 멈추고 성피해도 다발(사진4장)

현재 북한의 남성은 원칙적으로 11년 병역에 참가하지 않으면 안 된다. 무엇을 위한 군대인지, 무엇 때문에 가혹한 병영 생활을 하는지, 사회 전체에서 이런 의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시마루 지로)

속옷 차림의 병사들이 김을 매고 있다. 자급, 자족을 명령 받은 부대가 많다. 2007년 8월 평안북도 삭주군을 중국 측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속옷 차림의 병사들이 김을 매고 있다. 자급, 자족을 명령 받은 부대가 많다. 2007년 8월 평안북도 삭주군을 중국 측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다음 페이지: 길 한복판에서 잠든 병사…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199810_wonsan_01 <북한내부영상> 생활전선에 뛰어든 북한 아이들
  2. 단속을 위해서 가두에 서는 보안원 (경찰관). 2010년6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 프레스) 북한사회의 민간범죄
  3. 농촌에 동원되어 김매기를 하는 여성들. 매년 봄부터 가을까지 모내기, 김매기, 가을걷이에 동원된다. 2013년 6월. 촬영 팀 ‘민들레’ (아시아프레스) <북한내부> 농촌에 동원된 학생의 식사 제공을 두고 농장과…
  4. 북한 은덕군 여자축구 선수들의 씩씩한 모습. 촬영 1993년 7월 (아시아프레스) 보라, 20여 년 전 북한 여자 축구팀의 씩씩한 모습을! …
  5. 시장의 일용품 매장에서 상냥하게 손님을 맞는 폭 80센티의 매장 경영자 여성. 2013년 양강도 혜산시 시장에서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의 아름…
  6. 김정은 ‘혁명일화집’표지. <북한> 김정은 우상화 위한 ‘혁명일화집R…
  7. 병사들은 하나같이 여위여 있어 기운이 없다. 배가 고파 힘을 쓸 수 없는 모양이다.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북한사진보고> 군인은 고달프다1 공사현장에 동원된 병사 …
  8. '결사관철' 슬로건. 2013년 9월 청진시에서 촬영 '민들레' (아시아프레스) 당대회 앞두고 노동자들에게 당근과 채찍…대열출근…

Pickup기사

오른쪽에 보이는 아파트는 블록이 노출된 채로 외벽 공사가 미완성이지만, 입주하고 있다. 2008년 6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백향(아시아프레스)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5) 부동산 시장의 확립…매매되는 국유 주택 ~내부영상 자료로 고찰한다~ 이시마루 지로 군용 트럭의 짐칸에 사람이 가득 타고 있다. 기름값이나 부품 대금을 벌기 위해 군부대가 직접 '써비차'를 운영하는 경우도 있다. 2008년 9월 평양시 외곽에서 촬영 장정길(아시아프레스)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4) 상업적 교통기관의 눈부신 발달 ~내부영상 자료로 고찰한다~ 이시마루 지로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당 간부가 참가자에게 메모시키며 김정은에 충성을 요구하는 강연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 2013년 8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북한 주민 ‘신년사는 껍데기뿐’…”명절 줄 게 없으니 ‘마음 뿐’이라 자책” 야유도 주행 중에 멈춰 버린 열차. 유리창이 거의 없다. 2002년 8월 양강도 혜산시 교외를 중국 측에서 이시마루 지로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3) 국영 교통의 비참한 실태 ~내부영상 자료로 고찰한다~ 이시마루 지로 농민시장과 암시장이 혼연일체가 되어 대증식. 공업제품도 당연하게 팔리게 됐다. 1998년 10월 강원도 원산시에서 안철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 시장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2) 암시장과 농민시장의 결합 ~내부영상 자료로 고찰한다~ 이시마루 지로 술을 마시는 장교의 옆에서 부랑아가 음식을 주워 먹고 있다. 1998년 10월 강원도 원산시에서 촬영 안 철(아시아프레스)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5) 이 상태로 싸울 수 있나? 거지 아이 앞에서 음주, 사기 떨어진 군대 (사진4장) 길거리에 주저앉아 식품을 파는 여성. 열심히 손님을 불러들이고 있다. 2011년 6월 평양시 대성구역에서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평양의 뒷골목 여성들. 군것질하는 여대생의 모습도(사진4장)

연재기사 ・특집

  1. 암시장을 배회하는 '꼬제비'라 불리는 부랑아 소년. '고난의 행군기'인 1998년 10월 강원도 원산시에서 촬영 안철(아시아프레스)
  2. 북한에 넘어간지 얼마 안된 후쿠오카 출신의 한 "재일" 가족. 뒷줄 가운데의 이기자 씨만 한국에 들어왔다. 1960년대 초 (아시아프레스)
  3.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4. 경기 시작에 앞서 북한 응원단이 대형 인공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5.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6.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7.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8.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9. 김정은에 의해 조직됐다는 모란봉 악단의 공연. 미니스커트의 여성도 등장했다
  10. 사진2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