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고

<북한사진보고> 강제동원되는 여성들의 모습(1) 농촌 동원이라는 명목의 착취에 분노(사진4장)

김매기에 동원된 도시부의 여성들이 협동농장 밭으로 향한다. 2013 년 6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6월의 북한은 모내기철. 다시 말하면 전국의 일반 서민에게 있어서는 강제적으로 농촌에 동원되는 골치아픈 계절이다.

6월 2일 북부지역에 사는 취재협력자 여성은 다음과 같이 전했다.

“인민반마다 작업 기준량이 위에서 내려와 농장에 나가지 않으면 안 됩니다. 하지만 돈 있는 사람은 뇌물을 주고 ‘면제’받고 있습니다. 빠지고 싶어도 거리 곳곳에 단속원이 서서 농촌에 가지 않은 사람을 체크하고 있습니다. 매년 이렇게 하는 거지만…”

매일 끼니 걱정을 해야 하는 서민들은 일당벌이의 장사나 노동에 나서야 한다. 연일 이어지는 무보수의 노동동원은 큰 부담이다. (이시마루 지로)
※인민반은 가장 말단 행정 조직으로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애국반’과 같은 역할.
관련 영상: <북한내부영상> 노동동원에 내몰리는 북한 주민들

일제히 김매기를 시작한 여성들. “수확물은 모두 빼앗긴다. 그저 일만 해준다”라는 불만의 소리가 녹음되어 있었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다음 페이지: 지쳤는지 작업동원 중간에 누워 쉬고 있는 여성 등 2장의 사진…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중국 길림성 남평진에 위치한 ‘화평철도’. 완공 직전의 모습이다. 2012년 11월 박영민 촬영 (아시아프레스) <사진보고> 북한산 철광석의 수송용 철도공사 완공 단계
  2. 당 창건 기념일을 맞아 무도회를 하는 청년들 당창건 70주년에 전 주민에게 월급 상당의 ‘보…
  3.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4)…
  4. 찾는 사람이 없어 조용한 평양 제1백화점의 여성복 매장 (사진은 모두 2011년 9월 구광호 촬영) <림진강> 북한의 시장경제 (14)
  5. <북한주민 인터뷰> 핵실험으로 창문 깨져, 핵개발 자금 &…
  6. 병사들은 하나같이 여위여 있어 기운이 없다. 배가 고파 힘을 쓸 수 없는 모양이다.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북한사진보고> 군인은 고달프다1 공사현장에 동원된 병사 …
  7.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역도 62kg 급에서 북한의 김은국 선수가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우리민족끼리"에서 인용) 수수께끼 스포츠 강국의 내막(5) 경제난으로 장비 부족 심…
  8. <북한내부> 엄격한 제재에 어떻게 대응? 밀수와 수출품 전…

Pickup기사

<북한내부> 휘발유 급등해 최고치 기록, 군대도 목탄차와 소달구지로 물자 운반… 제재영향 진행 <북한내부> 제재의 영향인가? 연료비 급등 및 물가 상승… 대중국 원 환율도 악화 <북한내부> 지금도 사망자 속출, 상상을 초월하는 형무소의 실태를 수감 체험자 여성에게 듣다 엘리트 군인에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 그 배경에는 인분 쟁탈전과 굶주림이 <속보> 북한 국경의 다리를 일시 폐쇄… 중국 당국이 공시 (사진 3장) <북한내부> 엘리트 군인이 기생충약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는? 여군은 생리용품 팔아 음식 구해(사진 3장) <북한내부> 디젤유 가격이 40%가까이나 하락… 제재의 영향은 어디에? (사진 2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