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고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그림의 초안 그리기를 가르치는 항목이 반미 주입의 폭력적 삽화로 형상됐다. ‘5대륙의 청년들은 미국놈의 숨통을 바싹 조이자!’라는 제목하에 ‘특급 수배자 미국 대통령’의 목이 졸리는 것을 형상했다. (아시아프레스)

 

어제 오늘 시작된 것은 아니지만, 북한의 반미 교육은 살벌하다. 김정은 시대에 들어 발행된 중학교 교과서에도 여기저기에 미국에 대한 ‘적개심’을 키우기 위한 기술이 보인다.

아시아프레스에서는 2013년 5월부터 2015년 10월까지 발행된 중학교 교과서 약 75권을 입수했다. 그 중 몇 가지 과목에서의 반미 교육에 관한 페이지를 소개한다. (이시마루 지로)
관련기사: <북한 사진보고> 김정은 시대 새 교과서 미사일과 핵무기 다수 등장 (사진 4장)

미술작품을 소개하는 교과서의 내용에 미국과의 대결의식을 고취하는 유화 작품이 소개되고 있다. 실화에 바탕한 것인지 알 수 없으나 북한과 미국 선수가 바둑을 두는 그림인데 수세에 몰린 것으로 보이는 미국 선수를 북한 소녀가 노려보는 삽화다. (아시아프레스)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 판매중! >>>

다음 페이지: 미국을 ‘침략자, 승냥이’ 등으로 표현한 선전화 등 2장의 사진…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3) 시장 배회, 강에서 목욕,…
  2. 황해남도 옹진군의 위치. 서해(황해)에 접한 한국과의 최전선 지역이기도 하다. 특집 [2012 황해도기근] 곡창지대에서 발생한 대량아사(…
  3. <북한사진보고> 버림받는 노인들(5) 늙은이를 밥통으로 취…
  4. <북한내부> 드론에 경계심 드러내…민군의 격추 …
  5. 가가와현 사카이데시(市) 출신이라는 일본인 여성. 재일조선인 남편은 사망해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고, 81세라고 말했다. 어두운 방에 장판이 벗겨져 콘크리트가 보인다. 상당히 곤궁해 보인다. 2010년 6월 평안남도.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북한, 대일정책에 연화의 조짐…김정일의 R…
  6. 국경경비대도 식량사정악화, 1일 공급 250그람에 불과&#…
  7. 지난해 7월 12일 당 및 군대 간부들과 김정은의 담화를 노작화한 학습제강 소책자 김정은 노작 뒤늦게 배포, ‘제대군인 역할 높여…
  8. <북한사진보고> 김정은 시대의 어린 꼬제비들(4) 방치되는…

Pickup기사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장전…긴장 지속에 주민 불만 고조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우울과 고생 속에서 찾은 활짝 웃는 얼굴(사진6장) <북한내부> 드론에 경계심 드러내…민군의 격추 훈련에 실탄 지급 <북한내부> 평양 여명거리 건설 명목으로 주민에게 현금 징수… 건설동원에는 강한 거부감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2) 류경호텔은 아름다운가, 추한가? 이시마루 지로 <북한사진보고> 인민군 규율 황폐, 김정은 ‘무법천지’라고 격노…탈주, 강도, 한류 드라마 시청까지 기밀문서 유출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