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고

<북한사진보고> 불쌍한 여병사들의 진면모(2) 어머니가 걱정하는 군 내 성희롱과 영양실조(사진4장)

평안남도의 한 대형 공장 내 군 시설을 경비하는 여성. 총을 메고 허리에는 검을 차고 있다. 견장이 없는걸 보아 '노동적위대' 등의 민병으로 보인다. 2009년 8월 촬영 김동철(아시아프레스)

평안남도의 한 대형 공장 내 군 시설을 경비하는 여성. 총을 메고 허리에는 검을 차고 있다. 견장이 없는걸 보아 ‘노동적위대’ 등의 민병으로 보인다. 2009년 8월 촬영 김동철(아시아프레스)

 

“딸을 입대시킨 것을 정말 후회하고 있습니다”

2011년 말에 중국에서 취재한 여성이 분개하며 이를 갈듯 말했다.

정치 문제에 휘말려 어쩔 수 없이 중국으로 탈출. 거기서 한국 KBS 제작의 김정일에 관한 보도 프로를 보고 분노가 치밀었다고 한다.

“많은 여성 편력에 기가 막혔습니다. 위대한 장군님이라는 건 거짓이고 파렴치한이라는걸 알았을 때 그런 인간에게 충성 다하는 군대를 6년(당시)이나 복무한다는 건 인생 낭비예요. 돈을 써 입대시키지 않고 장사나 가르쳐 주었으면 좋았을 걸”

급히 북한을 떠나게 되어 딸과 연락을 취하지 못한 것에 걱정이지만, 할 수 없다며 여성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영양실조와 성 피해가 걱정입니다. 상관이나 장교에게 성희롱을 받거나 무리한 성적 요구를 하는 것이 적지 않습니다. 임신하는 것도 있으니까요…”
관련기사: <북한사진보고>불쌍한 여병사들의 진면모…부모도 우는 17살부터 7년간의 군 복무

물론 인민군에는 성희롱에 대한 강한 처벌 규정이 있다. 그러나 최근 10여 년간 장병들의 도덕성이 저하되고 있는 데다 하급 병사의 급식이 너무 허술해 식사 우대를 대가로 성적인 요구를 하는 것이 드물지 않다.

이 여성과는 이후 연락이 끊겨 딸과 무사히 만났는 지는 알 수 없다. 다만 군대에서 성희롱이 늘고 있다는 증언은 북한 내부에서 자주 들려 온다. (이시마루 지로)

세라복 차림의 여성 해병 3명. 해군 기지가 있는 청진 시가를 걷고 있었다. 2013년 9월 촬영(아시아프레스)

세라복 차림의 여성 해병 3명. 해군 기지가 있는 청진 시가를 걷고 있었다. 2013년 9월 촬영(아시아프레스)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사진보고> 군인은 고달프다3 군 생활은 굶주림과의 싸…
  2. 황폐화된 북한의 산1 <북한> 북부지역 주민들 춘궁기 굶주림은 면한 듯̷…
  3. 국경경비대도 식량사정악화, 1일 공급 250그람에 불과&#…
  4. <북한사진보고> 영상에 기록된 소녀들의 수난2 나에게 달…
  5.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역도 62kg 급에서 북한의 김은국 선수가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우리민족끼리"에서 인용) 수수께끼 스포츠 강국의 내막(5) 경제난으로 장비 부족 심…
  6. <북한내부영상> 성적 피해와 착취를 당하는 소녀 꼬제비들
  7. (참고사진) 아기를 업은 여성이 옥수수 밭에서 떨어진 열매를 줍고 있다. (2008년 10월 은율군, 심의천 촬영) 황해도 주민이 보는 김정은 시대 1년 (3) 기대를 버리지…
  8.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Pickup기사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장전…긴장 지속에 주민 불만 고조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우울과 고생 속에서 찾은 활짝 웃는 얼굴(사진6장) <북한내부> 드론에 경계심 드러내…민군의 격추 훈련에 실탄 지급 <북한내부> 평양 여명거리 건설 명목으로 주민에게 현금 징수… 건설동원에는 강한 거부감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2) 류경호텔은 아름다운가, 추한가? 이시마루 지로 <북한사진보고> 인민군 규율 황폐, 김정은 ‘무법천지’라고 격노…탈주, 강도, 한류 드라마 시청까지 기밀문서 유출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