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내부> 40대 여성에게 들은 핵 개발과 김 씨 일가에 대한 본심 “이제 속는 사람은 없어요”

상행위의 확대로 사람들은 국가로부터 경제적으로 자립하고 의식도 크게 각성됐다. 2011년 11월 북한 중부 지역에서 촬영 김동철(아시아프레스)

 

세뇌된 로봇?’

우리는 북한의 일반 민중에 대해 ‘세뇌된 로봇 같은 사람들’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분명히 북한은 세계 최강이라 해도 좋을 정보 통제국이다. 외부 정보는 차단되고 국영 언론은 위정자에게 있어서 유리한 정보와 선전만 내보낸다. 개인이나 민간의 정보 발신은 절대 금지다. 이런 정보 통제 하에서 국민은 위정자의 말대로 하는 로봇처럼 돼버렸다는 이미지가 강하다고 생각된다.

실제로는 최근 20년 간 조금씩 외부의 정보가 들어갔다. 같은 사회주의를 표방하는 중국과 베트남이 개혁 개방 정책으로 경제가 눈부시게 발전한 것, 중국 이상으로 한국 사람들이 풍족히 산다는 것 등은 상식이 됐다.
관련기사: <북한여성인터뷰>1 “정부? 이제 믿는 사람은 없어요” 김정은을 ‘그 사람’이라고 부르는 서민

북한에서는 1990년대에 경제 파탄으로 배급제가 무너진 이후 대부분의 국민은 상행위나 일용 노동 등을 하며 자력으로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 “먹여주겠으니 말을 들어라”라는 시스템은 무너지고 사람들의 의식은 크게 달라졌다.

8월 말, 북한 북부지역에 사는 40대 여성에게서 들은 목소리를 소개한다. 물론 그녀의 의견이 모든 북한 사람들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지만, 평균적인 서민의 경향 중 하나라고 생각해도 무방하다고 본다.

그녀는 개인적으로 소규모 사업을 하고 남편은 국영기업에 적을 두고 있다. 하지만 월급도 식량 배급도 나오지 않는다. 일가는 여성의 수입으로만 살고 있다. 10대의 아이까지 키우고 있다.

우리 아시아프레스 취재 팀이 그녀를 알게 된 것은 2년 전, 신뢰가 생겨서인지 그녀는 김정은에 대해 경칭을 붙이지 않고 심하게 말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 아래에 그녀의 인터뷰를 모았다.
다음 페이지: 선전에는 웃을 수밖에 없는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내부> 북부지역 단련대 수감자 급증, ‘구…
  2. 큰 배낭을 메고 역으로 향하는 여인. 2012년 11월 신의주역. 촬영 아시아프레스 <사진・북한주민의 삶>6 큰 배낭을 메고 동분서주하는 &#…
  3. 북부 양강도에서 폭설로 대형 트럭 댐 호수에 추락̷…
  4. 중국에서 수입된 비료와 식량 등의 물자를 싣는 북한 사람들 비밀리 접촉한 북한 무역상사원의 증언
  5.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6. <북한사진보고> 최신 중학교 교과서 75권 입수! 표지에서…
  7. 군인 탈영 급증, 살인사건도 발생
  8. <북한내부영상> 형식화된 농촌동원…불편 겪는 북…

Pickup기사

<북한내부> 연료값 상승에 써비차 운행 줄고 운임도 대폭 상향세… 식량 등의 물가에는 변화 없는 듯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