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여성인터뷰>1 “정부? 이제 믿는 사람은 없어요” 김정은을 ‘그 사람’이라고 부르는 서민(사진 3장)

(참고사진) 시장에서 장사하는 여성. 서민의 대부분은 어려운 삶을 살고 있어 정치에 불만. 2008년 9월 황해남도에서 촬영 심의천(아시아프레스)

 

김정은 정권이 핵, 미사일 발사 실험을 반복하는 것을 정작 주민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8월 말 북한 북부지역에서 사업을 하는 여성에게 물었다. (강지원)

—핵, 미사일 실험을 하는 목적을 당국은 뭐라고 설명하고 있습니까?

선전에서는 노예처럼 살지 않기 위해서다, 제국주의 고립 압살 책동을 짖부시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미국과 중국에 경제 봉쇄를 받아왔지만, 핵과 미사일을 완성하면 잘 살게 된다고 선전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핵과 미사일 개발이 성공하면 잘 살게 된다고 기대하고 있습니까?

(핵과 미사일로) 도대체 어떻게 잘 살 수 있습니까? 무엇으로 생활을 좋게 한다는 거에요? 유엔에서 지원이라도 있으면 “그 사람(김정은)이 위대하니 바쳤다”라고 선전하고 우리한테는 부스레기 정도는 줄지 모르겠지만…

김정은은 서민들 속에서 비인기. 사진은 담배를 손에 든채 고아원(초등학원) 식당을 시찰하는 김정은. 2017년 2월 1일자 노동신문에서 인용.

 

—김정은 정권을 신뢰하고 있습니까?

정부가 말 하는 것, 약속하는 것을 믿는 사람은 이제 없어요. 속입니다. 자신들에게 불리한 것은 전하지 않고 문제가 없다고 생각되는 것만 알려주지요. 그래서 모두 정부의 말에 관심을 갖지 않습니다. 조선 사람들은 예전과 달라요.

—핵과 미사일에도 관심 없습니까?

외부의 정보는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으니 미사일 발사 실험이 있으면 ‘아, 했는가?’ 하는 정도로 관심이 없습니다.

조선 사람들은 (핵과 미사일에)돈이 얼마나 드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많은 돈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을 알면 모두 터무니 없는 일이라고 말할 겁니다. 솔직히 말해 나는 저런 것에 돈을 쓸 거면 서민을 먹이기 위해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계속)

아시아프레스에서는 중국제 휴대전화를 북한 내부에 투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참고사진) 핵, 미사일 개발의 한편으로 군대 내에서는 영양실조가 만연하고 있다. 2011년 7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관련기사】
<북한내부> 핵실험에 의한 지진으로 주민 피해 큰 듯… 집물 파손에 건물 붕괴도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関連記事

  1. <북한내부> 북부국경지역 마약 근절 주민강연 진행, 비법 …
  2. [특별연재] 혼란이 깊어가는 북한경제 (림진강 제5호, 2…
  3. <북한내부> 정작 북한 주민들은 김정은을 어떻게 평가하고 …
  4. 농촌에서 사온 음식을 자전거로 나르고 있는 남성. 도시의 도매 상인에게 판매한다. 이익이 1 ㎏ 당 30 원 정도로 적기 때문에 가난한 도시 주민이 하는 일이라고 한다. (2010 년 10 월 평안 남도 김 동철 촬영) 갈수록 힘들어지는 ‘되거리꾼’들의 삶…
  5. 찾는 사람이 없어 조용한 평양 제1백화점의 여성복 매장 (사진은 모두 2011년 9월 구광호 촬영) <림진강> 북한의 시장경제 (14)
  6. 평양 대성구역에 위치한 락원역. 역 입구의 헌병들이 ‘행사’ 때문이라며 허름한 옷차림이나 큰 짐을 들고 있는 사람들의 구내 입장을 막고 있다. <북한내부영상> 깨끗한 평양 연출의 비밀① 옷차림과 짐 때…
  7. 평안남도에 있는 장마당에서 한 여성이 구두를 팔고 있다. 90년대 이후 북한 주민에 있어서 장사는 유일한 현금 수입원이다. 2010년 10월 김동철 촬영 (아시아프레스) <림진강> 경찰에 의한 대낮의 약탈 사건
  8. ’13명 집단 탈북’은 김정은식 공포…

Pickup기사

<북한내부> 연료값 상승에 써비차 운행 줄고 운임도 대폭 상향세… 식량 등의 물가에는 변화 없는 듯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