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내부> 평판 나쁜 김정은 부인 이설주 ‘사치와 화려함을 좋아하는 계집애’ 이미지 확산

북한 사람들에게 김정은에 대한 평가와 평판에 대해 질문하면 ‘애송이’ ‘무섭다’ ‘생활이 나빠졌다’라는 부정적 반응이 대부분인데, 이때 주민들이 자주 입에 올리는 것은 부인 이설주에 대한 욕이다. 주민들의 인터뷰를 모았다. (강지원)

김정은의 생모 이름을 정정합니다. 지금까지 ‘고영희’로 표기했지만, 방북한 후지모토 겐지 씨가 찾은 평양 묘의 비명이 ‘고영희’가 아니라 ‘고용희’ 있었다는 등의 몇가지 정보로부터 ‘영’을 쓰지 않고 ‘고용희’로 수정 표기합니다.(2016년 7월 7일)

김정은 시찰에 동행한 이설주. 옆에 둔 검은 핸드백이 북한 사람들에게 나쁜 인상을 주는 것 같다. (노동신문에서 인용)

김정은 시찰에 동행한 이설주. 옆에 둔 검은 핸드백이 북한 사람들에게 나쁜 인상을 주는 것 같다. (노동신문에서 인용)

“처음 나왔을 때는 ‘존경하는 이설주 동지’ 등으로 불렀는데, 점차 모두 욕을 하게 되었습니다. ‘쟤가 뭐 한게 있다고 존경하는 동지인가’ 또는 ‘(이설주는) 왜 돈가방을 들고 다니는가? 뭐 돈이라도 나눠주는가?’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양강도에 사는 남성 노동자의 말이다. 이설주가 어리고 미숙하기 때문에 ‘톱 레이디’에 맞지 않는다는 경시, 멸시하는 기분이 들어있는 듯 하다.

한국 당국의 정보 등에 의하면 이설주는 1989년 5월생으로 알려져 있다. 사실이라면 현재 26세. 2005년 9월에 한국 인천에서 열린 아시아육상선수권 대회 응원단(이른바 ‘미녀응원단’)의 일원으로 참가했었다고 한다. 그 후 은하수 관현악단에서 가수로 활동한 연예인 출신이다.

이설주에 대한 북한 주민의 평판을 계속해 본다.
“이설주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심하게 말해요. 돈가방을 들고 짧은 치마 입고 김정은의 옆에서 웃으면서 감겨 돌아가는 거 볼때는 사람들이 어처구니 없어해요. 장군님(김정일) 부인(고용희)은 장군님이랑 같이 야전복을 입고 시찰 따라가고 했었는데…” (함경북도의 상인 여성)

김정은 시대에 들어 지방 주민의 생활은 더욱 악화되고 정권과 김정은에 대한 불만이 커지고 있다. 2011년 2월 평안북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김정은 시대에 들어 지방 주민의 생활은 더욱 악화되고 정권과 김정은에 대한 불만이 커지고 있다. 2011년 2월 평안북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주민들이 ‘돈가방’에 반응하는 것이 흥미롭다. 이설주가 잘 지니고 다니는 검은색 핸드백을 가리키는 것 같지만, 이것이 시장에서 장사를 하는 여성들이 현금을 넣는 세컨드 백과 똑같이 비쳐지는 것이다. 참고로 평양과 지방에서도 젊은 여성이 핸드백을 든 모습은 아직 일반적이지 않다.

“그 여자 처음에는 어려서 그런지 까불면서 돌아치던 게 최근에는 좀 차분해 진 것 같다. 하지만 그 사람이 하는 짓(시찰 동행 등)을 보면 아래 실정을 전혀 모르고 있다고 생각한다” (함경북도 남성 노동자)

북한 매체를 볼 때 이설주의 공식 발언이 사회에 알려진 것은 없는 것 같다. 즉 북한 주민들이 한결같이 말하는 비평(批評)은 영상이나 사진에 등장한 이미지에 따른 것일 뿐이다. 젊고 아름다운 것이 현재 마이너스로 작용하고 있지만, 그것이 본인의 책임이 아님은 말할 것도 없다.

 

관련기사

Pickup기사

<북한내부> 사상 최저 수준이었던 ‘민족 최대의 명절=김일성 생일’의 대국민 선물… 제재 영향인가 <북한내부>전력공급이 더욱 악화… 1초도 오지 않는 ‘절전지역’ 확대 ‘일본 안의 북한’을 그리는 재일영화감독 양영희 씨… 인생을 걸고 영화를 찍는 ‘월경인(越境人)’ 이시마루 지로 드디어… ‘사치를 좋아하는 소녀’로 악평 받는 김정은의 처 리설주에 ‘존경하는 여사’를 처음 사용, 4대 세습을 향한 포석? (사진3장) <북한내부> 김정은이 내놓은 ‘주민통제 포고문’이 뜯어져 파문… 경찰 대대적 수사(사진 4장) 한국 예술단의 평양 공연, 비밀 경찰이 관객 인선과 환성까지 철저 통제… 그 실체의 뒷면은? <북한내부>외교에서 웃는 얼굴의 김정은, 뒤에서는 철저한 주민 통제를 개시하고 있다 -4월 10일 수정판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