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주민 ‘신년사는 껍데기뿐’…”명절 줄 게 없으니 ‘마음 뿐’이라 자책” 야유도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당 간부가 참가자에게 메모시키며 김정은에 충성을 요구하는 강연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 2013년 8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당 간부가 참가자에게 메모시키며 김정은에 충성을 요구하는 강연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 2013년 8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김정은 위원장이 1일 신년사에서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는 안타까움’이라거나 ‘인민의 충복, 심부름꾼’이 되겠다고 맹세하는 등 신년사로서는 이례적인 발언으로 ‘자책’의 모습을 보이며 국력 향상을 맹약했지만, 현지 주민들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4일 함경북도에 사는 취재협력자는 아시아프레스와 통화에서 ‘신년사’와 관련한 지역 사회의 분위기를 다음과 같이 전했다.

“전기가 오지 않아 당일 신년사를 테레비에서 보지 못했다. 3일 신년사 학습을 해서야 내용을 알았다. 여긴 3일부터 모두 출근해 신년사 관철한다며 아침부터 궐기대회를 하고 농촌은 퇴비 생산하느라 볶아치고 있다”라고 지역 분위를 전했다.
관련기사: <북한 사진> 새해에도 관례적인 퇴비 수집으로 고통받는 주민들

또 신년사를 접한 주민의 반응에 대해서는

“매해 신년사를 하지만, 달라지는 게 있나요? 말 잘 못하면 요시찰 대상이 되니까 그저 아는 사람끼리 비웃지요. ‘탄도미사일도 다 된 것처럼 말하더니 완성단계라 하니 뭔 소린지 모르겠다. 그런거나 만들어 뭐할려는지 모르겠다’라고 해요. 다 껍데기 뿐이고 계속 하던 소리나 하니 사람들은 신년사에 관심없어요”라고 말했다.

신년사를 하는 김정은. 2017년 1월 1일 노동신문에서 인용

신년사를 하는 김정은. 2017년 1월 1일 노동신문에서 인용

 

아시아프레스는 매해 신년사에 대한 내부의 반응을 들어왔지만, 현실과 괴리된 신년사의 발표는 언제나 주민들의 무관심과 비웃음만 자아냈다. 이번 신년사도 마찬가지다. 특히 김정은의 이례적인 자책성 언급에 대해 주민들은 야유를 보내는 모양새다.

전술한 취재협력자는 신년사 학습이 끝난 후 주변 사람들이 “설인데도 줄 게 없어서 ‘마음 뿐’라고 말했다고 비웃었다. 김정일도 쪽잠에 줴기밥이란 말을 했는데 이젠 그런 말을 믿는 사람이 없다. ‘잘 하겠다’라는게 더 조이겠다는 소리겠지요. 그 발언(김정은의 자책) 때문에 지금 간부들에게 ‘자기비판서’를 써내라고 한다. 뭘 잘못하고 무엇을 잘했는지, 올해는 어떻게 하겠는지 결의까지 써 넣으라고 한다”라고 부언했다.
관련기사: <북한주민 인터뷰> 집단 탈북 여성, ‘잘 갔다, 여긴 낙(樂)이 없어’, 늙은이들은 김정은에 ‘쪼끄만 게’ 비난

또한 취재협력자는 신년사에 등장한 구호에 대해 “자력, 자강이라고 하지만, 장사꾼들이 나라를 지킨다고 보면된다. 개××들은 하는 게 아무것도 없이 주둥이만 살아가지고…장마당에 앉아있는 아줌마들이 경제를 지탱하는 거지, 저들이 뭐 하는 게 있어요? 장마당 아니면 바로 망할 겁니다”라고 울분을 토로했다.

통화의 마지막에서는 “올해 (당국에)좀 바라는 게 있다면 통제만 좀 덜 했으면 좋겠어요. 요즘은 다 장사로 먹고 사니 편하게 장사라도 하게”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북한주민 인터뷰> 당대회에 관심도 기대도 없는 서민, ‘바라는 것은 개방, 김정은은 못 해’
‘제재로 타격 받는 것은 간부와 김정은’이라는 서민의 목소리…실생활 영향은 불가피
북한민중의 목소리 ‘핵실험은 주민을 고생시킨다’ ‘김정은 시대 나아진 것 없어’

関連記事

  1. 하천 정비에 동원된 주민들이 냇가의 돌을 모으고 있다 <사진보고>무보수 착취노동에 동원되는 민중(2) 돌을 운반…
  2. 조중국경의 중국측에 세워진 철조망. 국경 사이를 흐르는 것은 두만강이다. 최근 1~2년, 인적이 드문 지역에도 차례로 철조망이 증설되고 있다. 2012년 7월 4일, 박영민 촬영(아시아프레스) <사진보고> 중국이 북중국경에 철조망 증설
  3. 중국쪽에서 바라보이는 양강도 혜산시의 모습2010년年7월 이진수 촬영 (C)아시아 프레스 혜산시에서 차량 강도 도주 중 사고로 여성 1명 사망
  4. (참고 사진)새로 설치된 철조망. 두만강 하류의 훈춘시에서 2013년 7월 31일 촬영. 강 건너편은 함경북도 새별군으로 생각된다. 촬영: 박영민 (아시아 프레스)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탈북 행위에 대해 엄벌
  5. 김정은에 거스른 장성택…사진에 비쳐진 숙청의 이…
  6. ‘서비 차'(서비스 차)로 불리는 트럭. 번호판에 17이라는 경찰 차량 번호를 달고 있다. <북한> 김정은의 포고 전문과 해설(1) 교통질서 강조는 …
  7. 두만강의 최상류지대. 강폭은 3미터 정도. 수년 전까지는 철조망이 없었다. 2009년6월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 이시마루 지로 촬영(아시아프레스) 중국이 북한 마약을 대량압수
  8. 북한 TV가 보여주는 ‘아름다운 평양’…

Pickup기사

<북한내부> 인민군 갱도 진지 방호벽 강화, 트럼프 정권의 시리아 공격에 위기 느꼈나 <북한내부> 일본의 2배!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교통혼란… 물가도 조금씩 올라 “인민군은 전면전을 절대 할 수 없다” 북한 주민이 말하는 군의 약체화 <북한내부> 지방은 휘발유 가격 안정, 주유소도 운영…평양과의 차이는 왜?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장전…긴장 지속에 주민 불만 고조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우울과 고생 속에서 찾은 활짝 웃는 얼굴(사진6장)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