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주민 ‘신년사는 껍데기뿐’…”명절 줄 게 없으니 ‘마음 뿐’이라 자책” 야유도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당 간부가 참가자에게 메모시키며 김정은에 충성을 요구하는 강연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 2013년 8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비밀리에 촬영된 정치학습 현장. 당 간부가 참가자에게 메모시키며 김정은에 충성을 요구하는 강연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 2013년 8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김정은 위원장이 1일 신년사에서 ‘능력이 따라서지 못하는 안타까움’이라거나 ‘인민의 충복, 심부름꾼’이 되겠다고 맹세하는 등 신년사로서는 이례적인 발언으로 ‘자책’의 모습을 보이며 국력 향상을 맹약했지만, 현지 주민들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4일 함경북도에 사는 취재협력자는 아시아프레스와 통화에서 ‘신년사’와 관련한 지역 사회의 분위기를 다음과 같이 전했다.

“전기가 오지 않아 당일 신년사를 테레비에서 보지 못했다. 3일 신년사 학습을 해서야 내용을 알았다. 여긴 3일부터 모두 출근해 신년사 관철한다며 아침부터 궐기대회를 하고 농촌은 퇴비 생산하느라 볶아치고 있다”라고 지역 분위를 전했다.
관련기사: <북한 사진> 새해에도 관례적인 퇴비 수집으로 고통받는 주민들

또 신년사를 접한 주민의 반응에 대해서는

“매해 신년사를 하지만, 달라지는 게 있나요? 말 잘 못하면 요시찰 대상이 되니까 그저 아는 사람끼리 비웃지요. ‘탄도미사일도 다 된 것처럼 말하더니 완성단계라 하니 뭔 소린지 모르겠다. 그런거나 만들어 뭐할려는지 모르겠다’라고 해요. 다 껍데기 뿐이고 계속 하던 소리나 하니 사람들은 신년사에 관심없어요”라고 말했다.

신년사를 하는 김정은. 2017년 1월 1일 노동신문에서 인용

신년사를 하는 김정은. 2017년 1월 1일 노동신문에서 인용

 

아시아프레스는 매해 신년사에 대한 내부의 반응을 들어왔지만, 현실과 괴리된 신년사의 발표는 언제나 주민들의 무관심과 비웃음만 자아냈다. 이번 신년사도 마찬가지다. 특히 김정은의 이례적인 자책성 언급에 대해 주민들은 야유를 보내는 모양새다.

전술한 취재협력자는 신년사 학습이 끝난 후 주변 사람들이 “설인데도 줄 게 없어서 ‘마음 뿐’라고 말했다고 비웃었다. 김정일도 쪽잠에 줴기밥이란 말을 했는데 이젠 그런 말을 믿는 사람이 없다. ‘잘 하겠다’라는게 더 조이겠다는 소리겠지요. 그 발언(김정은의 자책) 때문에 지금 간부들에게 ‘자기비판서’를 써내라고 한다. 뭘 잘못하고 무엇을 잘했는지, 올해는 어떻게 하겠는지 결의까지 써 넣으라고 한다”라고 부언했다.
관련기사: <북한주민 인터뷰> 집단 탈북 여성, ‘잘 갔다, 여긴 낙(樂)이 없어’, 늙은이들은 김정은에 ‘쪼끄만 게’ 비난

또한 취재협력자는 신년사에 등장한 구호에 대해 “자력, 자강이라고 하지만, 장사꾼들이 나라를 지킨다고 보면된다. 개××들은 하는 게 아무것도 없이 주둥이만 살아가지고…장마당에 앉아있는 아줌마들이 경제를 지탱하는 거지, 저들이 뭐 하는 게 있어요? 장마당 아니면 바로 망할 겁니다”라고 울분을 토로했다.

통화의 마지막에서는 “올해 (당국에)좀 바라는 게 있다면 통제만 좀 덜 했으면 좋겠어요. 요즘은 다 장사로 먹고 사니 편하게 장사라도 하게”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북한주민 인터뷰> 당대회에 관심도 기대도 없는 서민, ‘바라는 것은 개방, 김정은은 못 해’
‘제재로 타격 받는 것은 간부와 김정은’이라는 서민의 목소리…실생활 영향은 불가피
북한민중의 목소리 ‘핵실험은 주민을 고생시킨다’ ‘김정은 시대 나아진 것 없어’

関連記事

  1.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8최…
  2.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
  3. “봄에는 부대의 절반이 영양실조가 된다. “고 고백하는 병사 <북한 내부보고> 굶주리는 조선인민군, 그 실태와 구조 2…
  4. <북한내부> 북부지역 단련대 수감자 급증, ‘구…
  5. 2013년에도 김정은 정권은 ‘전쟁소동’을 일으켰다. 대외적인 긴장 조성과 반대로, 북한 국내는 평온했다. ‘남측이 잘못을 빌어 준전시 해제’ …
  6. 중국 장백현에서 바라본 혜산시 위연동 <사진보고> 북한에서 가장 추운 도시에도 봄기운이
  7. 시장 모퉁이에서 장사꾼에게 팔기 위한 미역을 자루에 넣고 있는 병사들 <북한내부영상> 준전시상태 아래에서 인민군은 미역을 팔고 …
  8. 일본 중고 자전거 장사군 <북한내부영상> 외국인이 절대 가지 못하는 평양의 뒷골목(…

Pickup기사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북한내부> ‘세금 없는 나라’의 세부담 증가로 주민 불만 고조…돈 걷는 ‘인민반장’ 자리 인기 많아 <북한내부> 올해 농촌동원은 엄격, ‘불참자는 적의 경제 봉쇄에 동조’ 경고 <북한내부> 김정은 지시로 ‘불법전화’ 대대적 단속…’한국과 통화한 자는 정치범’ 주민들은 불안으로 위축 <북한사진보고> 강제동원되는 여성들의 모습(1) 농촌 동원이라는 명목의 착취에 분노(사진4장) <북한내부> ‘러시아 연료 유통’ 연료 장사꾼 증언 <북한내부> 연료비는 오름세 지속, 북한 원화는 하락… 최신 물가 조사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