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림진강> 북한 디지털 IT사정 최신보고 (3)

평양 모란봉구역의 체신소

평양 모란봉구역의 체신소 앞. 수속을 대행해 주는 ‘거간꾼'(앉아있는 사람들)이 모여있다. 2011년 6월 평양시 구광호 촬영.

I.급속히 보급되는 휴대전화(3)
이시마루 지로/이진수

휴대전화의 입수방법 (2편에서 계속)

(2)전화기 구입
전화기는’손전화판매소’에서 판매한다. ‘필요한 수속을 마친 구입신청서를 들고 판매소에 가서, 원하는 전화기를 골라 대금을 지불한 뒤 공민증(신분증)으로 본인 확인이 되면 휴대전화를 손에 쥐게 되는 것이다’ (최경옥 씨)

구광호 기자에 따르면, 보통 수속을 하면 구입까지 2주에서 한달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여기에서 등장하는 것이 속칭 ‘거간꾼’으로, 신청을 대행하는 중개업자다.

“평양에서는 중개인에게 부탁하면 신청에서 구입까지 하루 이틀이면 끝난다. 수수료는 미화 20달러 정도로, 체신소 직원과 나눠가지는 것 같다. 체신소에 가면 중개인은 바로 눈에 띈다. 언제나 체신소 주위에 모여 있기 때문이다.

체신소는 각 구역에 하나뿐인데다 거주구역 외의 체신소에서는 구입수속을 할 수 없기 때문에, 결국 ‘거간꾼’에게 부탁하는 것이 빠르고 편하다” (구광호 기자)

통화요금을 보충하고 추가로 지불하는 경우 역시 금액의20% 정도를 ‘거간꾼’에게 지불한다고 한다.

최경옥 씨가 사는 혜산시도 마찬가지라고 한다. “‘거간꾼’에게 지불하는 수수료는 중국 돈으로 100~200위안(한화 17,000~35,000원). 혜산은 전파상태가 좋지 않아 사용자가 그다지 늘지 않는다. 그런데 다른 지역에서는 신청자가 너무 많아 오래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거간꾼’이 혜산까지 와서 수속을 대행하는 경우가 많다. 휴대전화는 꿈도 못 꾸는 가난한 노인들이 쌀과 돈을 조금 받는 대가로 명의를 빌려준다” 요컨데 타인명의의 ‘대포폰’이 횡행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에서는 전화기를 한 명이 1대 밖에 가질 수 없는 것이 원칙이지만, 돈만 내면 명의를 빌려서 여러 대를 가지는 것도 가능하다. 이러한 ‘부정사용’에 대해서는 후에 기술한다. 덧붙여, 중국과 가까운 혜산에서는 중국 ‘위안’이, 평양에서는 미국 ‘달러’가 시가를 나타내는 통화다.

(3)전화기의 종류와 가격
북한의 생활수준을 생각하면, 휴대전화기는 매우 고가의 물건이다. 이하 기술하는 것은 2011년 12월 시점에서 파악된 것이다. 구광호 기자와 최경옥 씨의 보고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이것은 지역차일지도 모른다.

“구입이 가능한 전화기는 5종류로, 기종에 따라 206달러에서 346달러까지 있다. 가장 비싼 것은 ‘터치’다” (구광호 기자)

‘터치’란 무엇인가? “그, 액정화면에 직접 손대서 조작하는 것. 모두 ‘터치’라고 부른다” 스마트폰처럼 패널 위에서 조작하는 기종으로 보인다. 구 기자에 의하면 그 밖에 슬라이드식과 접이식이 있다.

최경옥 씨는 일부 기종 번호까지 조사해 주었다. “F95가 230달러, F107이 270달러. 그리고 통칭 ‘뚱보’로 불리는 F61이 250달러, 통칭 ‘미남자’인 F106이 270달러. 접이식 300달러, 슬라이드식 350달러, ‘터치’작은 것이 360, 큰 것이 390달러다” 어느 회사의 기계를 사용하고 있는지는 불분명하지만, 무역통계로 보면 2010~2011년 중국에서의 통신기기 수입이 급증한 것으로 볼 때 중국제가 많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중국의 대기업 ‘華為 화웨이’의 전화기는 더 비싸고, 평양과 평성, 함흥 등의 대도시에서는 유통되고 있지만 혜산에서는 아직 팔리지 않고 있다’고 최경옥 씨는 설명했다.

구입은 외화로 하며, 달러 외에도 중국 위안 및 일본 엔화, 유로화로도 가능하다고 한다.

다음 페이지: (4)통화료는 선불, 음질은 별로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시장에서 술을 팔고 있는 여성. 매대에 ‘알콜 93%, 인삼심보술’이라는 상표가 붙은 병들이 놓여있다 김정은, 5월부터 밀주제조 및 음주 금지령
  2. (참고사진) 옥수수농장에서 일하는 농민들. 옥수수 사이에 콩을 심는 중이라고 한다. 2010년 6월 평안남도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북한농업의 시장화 물결
  3. <수해 현지보고> 회령, 남양 등 수해지역에 곡식 물가 2…
  4. 두만강의 최상류지대. 강폭은 3미터 정도. 수년 전까지는 철조망이 없었다. 2009년6월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 이시마루 지로 촬영(아시아프레스) 중국이 북한 마약을 대량압수
  5. <북한주민 인터뷰> ‘미사일 발사 관심 없다&#…
  6. <북한내부> 당대회 앞두고 전국에서 특별경비 돌입, 기간 …
  7. 2006년 8월, 미사일발사 소동에 따라 준전시태세를 선언한 북한 정권은 긴급하게 지원병을 모집했다. 준전시 상태에도 주민 관심 희박 ‘빨리 전쟁 일…
  8. 통행증이 없거나 규정 이상의 큰 짐을 가진 사람의 역내 입장을 단속하기 위해 ‘질서유지대’ 완장을 두른 역무원이 역 입구에 배치 돼 있다 2중 가격의 열차표…뇌물과 비리의 난장판, 북한…

Pickup기사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북한내부> ‘세금 없는 나라’의 세부담 증가로 주민 불만 고조…돈 걷는 ‘인민반장’ 자리 인기 많아 <북한내부> 올해 농촌동원은 엄격, ‘불참자는 적의 경제 봉쇄에 동조’ 경고 <북한내부> 김정은 지시로 ‘불법전화’ 대대적 단속…’한국과 통화한 자는 정치범’ 주민들은 불안으로 위축 <북한사진보고> 강제동원되는 여성들의 모습(1) 농촌 동원이라는 명목의 착취에 분노(사진4장) <북한내부> ‘러시아 연료 유통’ 연료 장사꾼 증언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