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기사 ・특집

<특집 전후70년> 일본의 링을 석권했던 식민지 조선의 복서들 (이시마루 지로)

모자를 비스듬히 쓴 정복수(앞줄 왼쪽) 씨는 페더급으로, 아마추어와 프로에서 무패를 자랑했다.

모자를 비스듬히 쓴 정복수(앞줄 왼쪽) 씨는 페더급으로, 아마추어와 프로에서 무패를 자랑했다.

◇일본 대표의 전 체급을 조선인 선수가 독점

낡은 사진 한 장을 소개하려 한다. 다부진 얼굴의 젊은이들이 일장기를 가슴에 꿰맨 블레이저 차림으로 자랑스러운 표정을 지은 모습이 찍혀 있다. 이 사진이 촬영된 것은 1940년 1월 필리핀. 일본 대 필리핀 대항전에 파견된 아마추어 권투 일본 대표팀이다. 하지만 마닐라의 영문 신문들은 이 팀을 ‘코리안 복서’라고 밝혔다.

그렇다. 이 일본 대표 선수들과 감독, 코치는 모두 조선인이었다. 미국에서 일본으로 유입된 신흥 격투기인 권투는, 식민지 조선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실력으로도 ‘내지(内地, 일본 본토)’ 능가하게 됐다. 1938년의 전일본 아마추어 선수권은 플라이급에서 웰터급까지 전체급을 조선인 선수가 제패하고 있었다.

프로에서도 조선인 일본왕자(챔피언)가 속출했다. 일본에서 무적의 밴텀급 선수인 서정권은 미국에 진출해 ‘일본 선수’로서 최초로 세계랭커가 되었다. 이 사진을 제공해 준 사람은 필리핀 원정 일본대표팀 매니저로서 참가한 故 김명곤 씨다. (뒷 줄 왼쪽) 메이지대학 시절인 1936년에 미즈카미 히로시(水上弘)라는 이름으로 관동 밴텀급 챔피언이었다.

이 원정의 감독 황을수 씨(뒷줄 가운데)는 1932년 로스엔젤레스 올림픽의 일본 대표로, 역시 메이지대학 출신이다. 김명곤 씨는 일본 패전 후, 한국 아마추어 권투연맹의 부회장을 역임한 중진이었다. 20년 전, 나는 패망 전 조선권투계에 대한 자료 조사 때문에 서울에 사는 김 씨에게 다녀왔다.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내부> “중국이 쳐들어온다”, …
  2. <북한내부> 경제제재의 효과는 있는가? 물가 동향 조사에서…
  3. <북한내부영상> 이것이 북한 비밀경찰의 ’10호 초소’다
  4. 사진2 <북한 내부보고> 굶주리는 조선인민군, 그 실태와 구조 1…
  5.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8) 젊은 병사에 대한 심각한 …
  6. <북한사진보고> 미디어가 절대 담을 수 없는, 뒷골목에서 …
  7.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
  8.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Pickup기사

<북한내부> 휘발유 가격이 하락, 밀수? 중국・러시아에서 유입 정보도 <북한내부영상> 산에 밭을 일구는 북한 지방의 빈곤층 주민들 <북한내부> 임산부 대형 화물차에 치여 사망, (사진2장) <북한내부> 장마당 내 중국돈 사용 단속 강화… 적발 시 압수, 감시카메라까지 설치 <북한내부> 국경 봉쇄를 위해 압록강 연선 건물 강제 철거 한창, ‘제2의 휴전선’ 주민 실토 <북한내부> 40대 여성의 본심, “김정은이 먹여주는 것은 아니다” 권력의 부패에 강한 분노(사진2장) <북한내부> 미국만이 경제 제재? 세계의 제재 동참을 국민에 숨기는 김정은 정권(사진3장)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