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기사 ・특집

<특집 전후70년> 일본의 링을 석권했던 식민지 조선의 복서들 (이시마루 지로)

모자를 비스듬히 쓴 정복수(앞줄 왼쪽) 씨는 페더급으로, 아마추어와 프로에서 무패를 자랑했다.

모자를 비스듬히 쓴 정복수(앞줄 왼쪽) 씨는 페더급으로, 아마추어와 프로에서 무패를 자랑했다.

◇일본 대표의 전 체급을 조선인 선수가 독점

낡은 사진 한 장을 소개하려 한다. 다부진 얼굴의 젊은이들이 일장기를 가슴에 꿰맨 블레이저 차림으로 자랑스러운 표정을 지은 모습이 찍혀 있다. 이 사진이 촬영된 것은 1940년 1월 필리핀. 일본 대 필리핀 대항전에 파견된 아마추어 권투 일본 대표팀이다. 하지만 마닐라의 영문 신문들은 이 팀을 ‘코리안 복서’라고 밝혔다.

그렇다. 이 일본 대표 선수들과 감독, 코치는 모두 조선인이었다. 미국에서 일본으로 유입된 신흥 격투기인 권투는, 식민지 조선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실력으로도 ‘내지(内地, 일본 본토)’ 능가하게 됐다. 1938년의 전일본 아마추어 선수권은 플라이급에서 웰터급까지 전체급을 조선인 선수가 제패하고 있었다.

프로에서도 조선인 일본왕자(챔피언)가 속출했다. 일본에서 무적의 밴텀급 선수인 서정권은 미국에 진출해 ‘일본 선수’로서 최초로 세계랭커가 되었다. 이 사진을 제공해 준 사람은 필리핀 원정 일본대표팀 매니저로서 참가한 故 김명곤 씨다. (뒷 줄 왼쪽) 메이지대학 시절인 1936년에 미즈카미 히로시(水上弘)라는 이름으로 관동 밴텀급 챔피언이었다.

이 원정의 감독 황을수 씨(뒷줄 가운데)는 1932년 로스엔젤레스 올림픽의 일본 대표로, 역시 메이지대학 출신이다. 김명곤 씨는 일본 패전 후, 한국 아마추어 권투연맹의 부회장을 역임한 중진이었다. 20년 전, 나는 패망 전 조선권투계에 대한 자료 조사 때문에 서울에 사는 김 씨에게 다녀왔다.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세계에서 최초로 공개된 ’10대원칙’ 소책자 실물. 이것이 북한의 최고 규약을 담은 문서의 실물이다
  2. 주민들에 대한 단속 통제를 위해 도로변에 선 보안원(경찰관). 2010년6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 프레스) 장성택 숙청 여파로 통제 강화, 주민 불만 고조
  3. ‘노농적위대’ 복장을 한 남성이 기업소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경비를 서고 있다. 함경북도에서 민간 무력의 고사포부대 재편, 중국 위협에 대…
  4. <북한사진보고> 신세대 소녀들(1) 시장을 통해 멋과 유행…
  5. 동부 강원도의 ‘마식령 스키장’ 건설현장을 현지지도하는 김정은. ‘스키장이 건설됨으로써 전국에 스키 붐이 일어날 것’이라 말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5월26일자 노동신문 인용 김정은 원수 취임 1년…군사업 실적 강조에도 주…
  6. <북한내부> ‘세금 없는 나라’의 세…
  7. [특별연재] 혼란이 깊어가는 북한경제 (림진강 제5호, 2…
  8. 평성시의 한 아파트 공동우물에서 거주민들이 물을 뜨고 있다. 형편없는 수질의 회령시 수돗물…발암물질까지 검출…

Pickup기사

<북한내부> ‘한국과의 대화는 김정은 장군의 승리’ 국내에서 선전 시작… 숨겨진 비핵화 간부도 몰라 <북한내부> 한・미와의 정상회담 국내 공표 지연은 왜? 주민 ‘트럼프와 만나는 것 모른다’… 급전개에 김정은도 당혹 평창에서 한국의 발전 목격한 북한 정권… 김정은은 공포를 느꼈을 것 독재정권과 북한 민중・재일(在日)은 별개… 용서받을 수 없는 총련본부 총격 – 북한 민중에 차가운 일본 (이시마루 지로) <북한내부> “우리의 승리로 제재는 3월에 풀린다” 당국이 국내에서 근거 없는 선전… 제재 영향 심각한 탓? (사진2장) <북한내부> 조난 빈번한 오징어잡이 배, 사망해도 보상 없어… 남편 잃은 ‘과부’ 잇따라 <북한내부>김정일 생일과 겹쳐 ‘설 분위기 망쳐’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6. 김정은에 의해 조직됐다는 모란봉 악단의 공연. 미니스커트의 여성도 등장했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