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한 시장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1) ~내부영상 자료로 고찰한다~ 이시마루 지로

암시장에서 어린이가 땅바닥에 떨어진 국수 조각을 줍고있다. '고난의 행군기' 1998년 10월 강원도 원산시에서 촬영 안철(아시아프레스)

암시장에서 어린이가 땅바닥에 떨어진 국수 조각을 줍고있다. ‘고난의 행군기’ 1998년 10월 강원도 원산시에서 촬영 안철(아시아프레스)

 

시작하며

1990년대 ‘고난의 행군’이라 불리는 사회의 대혼란기로부터 북한 시장경제가 급속히 발달해 왔다는 사실은, 이제는 널리 알려져 있다. 북한은 다른 사회주의 국가와 마찬가지로 식량은 물론 의복, 일용잡화, 식기, 가구 등 소비물자와 물, 전기, 주택 등 생활에 필요한 물건과 서비스를 국가가 생산부터 유통까지 통제 및 관리하고 국민에게 공급하는 계획경제체제였다.

하지만 90년대 후반부터 국가가 경제의 통제력을 상실함과 동시에 싹을 틔운 암시장 거래는 전국 방방곡곡으로 퍼져, 20년 사이에 몇 백배로 규모가 확대되어 점점 복잡화, 고도화되었다. 현재 시장의 파워는 북한 경제를 좌지우지하는 정도의 위세를 갖게 되었다.

이 논고에서는 북한에서의 시장경제 증식의 구체적 예를 유통・상업, 부동산, 운수・교통 등의 분야에서 개관(槪觀)하고 그 영향이 북한 사회의 통제 시스템과 사람들의 생활 의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고찰해 보는 것이다.

알다시피 북한은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강한 정보통제와 은폐를 국책으로하고 있다. 근래에는 주요 경제지표, 통계, 국가 예산액도 발표하지 않아 자료가 극히 부족하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 매체의 기술(記述)만 본다면 북한 경제는 사회주의가 순조롭게 정책으로서도 실태로서도 유지되고 있는 듯하다.
관련기사: <북한 사진보고> 가난이 낳은 아이들의 상행위…‘생활전선’ 아동, 여중생까지 노상에 진출

이 ‘감춰진 북한경제’의 내막과 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저널리스트인 필자가 적용해 온 방법은

(1)가급적 많은 북한인(합법, 비합법으로 중국에 온 사람)의 증언을 모으는 것.
(2)북한 내부에 사는 사람과 함께 취재 조사 팀을 만들어 영상, 음성, 문서 등 증거력이 강한 자료를 수집하는 것이었다. 본론은 이런 조사 수법에 의해 작성된 것임을 알려둔다.

북한 내부에서 촬영된 사진을 다용(多用)한 것은 비가시적 국가 경제의 변화를 조금이라도 구체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1.계획경제의 파탄과 암시장 경제의 발흥

1-1.계획경제의 파탄

북한은 사회주의 진영의 일원으로, 정치는 스탈린주의식의 조선노동당 일당 독재, 경제는 중앙집권적 계획경제 체계를 적용해 왔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국민은 국가 계획에 따라 배치된 직장에서 일함으로써 옷, 음식, 주거가 보장되고 교육과 의료는 무상. 교통, 오락 등의 공공 서비스도 국정 가격으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제도가, 실정은 빈약하더라도 계속 유지되어 왔다.

동서 냉전하에서 ‘미제국주의’와 직접 대치하는 동방의 수비병으로서 사회주의 진영으로부터 많은 지원을 받아 온 영향이 크다.

그러나 70년대 중엽 이후 북한 경제는 부진에 빠지게 된다. 사회 자본 정비와 주민 생활 향상은 뒷전인 채 군사비를 증대하고, 김일성의 동상이나 초상화를 비롯한 정치 선전용 기념비나 건축물을 전국에 만들고, 한국의 서울 올림픽에 대항해 1989년 평양에서 ‘세계청년학생축전’이라는 대형 이벤트를 거행하는 등 비생산적 부문에 거액의 자금을 투입, 낭비하는 것을 반복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북한사진보고> 영상에 기록된 소녀들의 수난. 90년대 사회 혼란의 희생자들

또 국가 행정의 재정 체계와는 별도로 실질적으로 김정일과 김일성이 관리하는 독립된 재정 체계(당자금, 당경제로 불린다)가 비대해 국가 경제를 침식, 압박하고 계획경제 시스템을 파괴했기 때문이다.

냉전이 붕괴되고 자신을 비호 및 지원해주던 진영 자체가 와해, 소멸되었지만 북한은 시대와 국제환경의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자기 변혁(시장주의 경제 요소의 도입, 대외 개방)을 거부했다. 경제가 점점 파탄되던 1994년 7월에 김일성이 급사했고, 북한에서는 대량 아사 발생이라는 민족적 참사가 발생한다.
다음 페이지: 1-2.고난의 행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사진보고> 버림받는 노인들(5) 늙은이를 밥통으로 취…
  2. 사진북한IT 1 촬영 최경옥 (아시아프레스) <북한IT최신정보>2 휴대전화로 확산된 한국 콘텐츠
  3. 혜산시내를 달리는 로선버스.2002년8월중국에서 촬영 이시마루 지로 (아시아프레스) 량강도 혜산에서 버스 사고로 70명 사망
  4. 중학생들이 진행하는 공연의 소제목은 ‘우리’. 연습 기간은 적어도 반년이라고 한다. 사진은 이라 칭하기 전 1995년의 집단체조. 촬영 이시마루 지로. 북한 ‘아리랑 공연’의 실체 2
  5. 신의주의 낮과 밤. 중국측 건물의 같은 곳에서 촬영했다. 전력사정 급격히 악화, 전기도 ‘명절공급R…
  6. <북한사진보고> 가엾은 북한 여성들4 씩씩한 여성들을 찍다…
  7. <북한내부> 지방은 휘발유 가격 안정, 주유소도 운영…
  8. 명절을 맞아 특별 공급을 받기 위해 국영상점 앞에 열을 지어있는 사람들. 평양 무역상 인터뷰 (이시마루 지로)

Pickup기사

<북한내부> 인민군 갱도 진지 방호벽 강화, 트럼프 정권의 시리아 공격에 위기 느꼈나 <북한내부> 일본의 2배!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교통혼란… 물가도 조금씩 올라 “인민군은 전면전을 절대 할 수 없다” 북한 주민이 말하는 군의 약체화 <북한내부> 지방은 휘발유 가격 안정, 주유소도 운영…평양과의 차이는 왜?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장전…긴장 지속에 주민 불만 고조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우울과 고생 속에서 찾은 활짝 웃는 얼굴(사진6장)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