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6) 연출된 평양(하) 주민들이 싫어하는 고층 아파트 (이시마루 지로)

평양 중심부에 건설 중인 20층이 넘는 고층 아파트. 각 층을 수작업으로 쌓는 북한 특유의 ‘블록 공법’으로 지어지고 있다. 각 층의 창틀 위치가 제각각이다. 2011년 8월 평양시 대동강 구역에서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을 배제하기 위해(1)>>>

지금은 평양의 고층 아파트가 외국 언론에 안내되는 단골이 됐다. 2016년 5월에 개최된 제7차 노동당 대회 취재로 방북이 허용된 외신들은 대동강변에 건설된 ‘미래 과학자 거리’에 끌려갔다. 즐비하게 늘어선 파스텔 컬러의 아파트를 보고 ‘롯본기힐스 같다'(도쿄의 대표적 초고층 복합 건물)라고 감탄의 목소리를 높인 기자 리포트도 있었다. 김정은 정권으로서는 ‘계략’이 성공한 것임에 틀림없다.

이처럼 고층 아파트는 ‘혁명의 수도 평양’을 현대도시로 연출, 선전하는 도구로 큰 도움이 되고 있지만, 실제로 살면 불편이 너무 많다고 한다.

“7층 이상의 고층 아파트에는 일단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지만, 지금 평양은 전력난이 매우 심각하다. 평양에서도 고급 간부용 아파트 외에는 엘리베이터가 거의 움직이지 않는다”라고 평양 거주의 취재협력자 구광호 씨는 말한다.

관련영상 : <북한내부영상> 평양의 부실 공사 현장…창틀마저 제각각

함경북도에서 온 탈북자이지만, 평양 아파트에서 살아본 경험이 있는 리상봉 씨는 다음과 같이 경험담을 말했다.
“광복거리에 있는 보위부(비밀경찰. 현재는 보위성) 아파트에 오래 기식(寄食)한 적이 있는데, 그 집은 42층이지만 엘리베이터가 움직이지 않는다. 오르내리는 게 얼마나 힘들었던지. 고층에 사는 노인은 외출도 할 수 없다. 더 심각한 것은 물. 전력난으로 펌프가 움직이지 않아 수도가 나오지 않는 아파트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도르래를 써 바케쓰의 물을 창문까지 끌어올리거나 ‘교차급수’라고 시간마다 수도를 사용하는 층을 교체하기도 한다. 아파트 가에는 아침마다 리어카에 물통을 실은 물 장사꾼이 찾아온다. 대소변 처리도 힘들다. 화장실에 물이 흐르지 않기 때문에 비닐 주머니에 넣어 외출할 때 가지고 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 귀찮으니 야간에 창문에서 버리는 고얀 놈이 많다”

다음 페이지 : 아파트 생활하는 노인들은 집 안이 너무 추워 지하철 역으로…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땔감으로 쓸 나무를 짊어진 여성. 통나무는 어른 키 이상의 길이다. 땔감을 팔면 장사도 된다. 산에서 내려 온 곳. 2008년 9월 황해남도 해주시 교외. 촬영 : 심의천 [특별연재] 곡창지대 황해도의 식량위기는 왜?(4) 농업 …
  2. 김정은에 거스른 장성택…사진에 비쳐진 숙청의 이…
  3.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특집 전후70년> 일본의 링을 석권했던 식민지 조선의 복…
  4. 시장 모퉁이에서 장사꾼에게 팔기 위한 미역을 자루에 넣고 있는 병사들 <북한내부영상> 준전시상태 아래에서 인민군은 미역을 팔고 …
  5. (참고사진) 교외에서 평양으로 들어오는 버스를 검문하는 국가안전보위부의 군인. 2006년 8월 리준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주민 인터뷰> ‘당대회 같은 것 안 해도 …
  6. 수확이 끝난 옥수수농장에서 이삭을 줍는 여성. 2008년 10월 촬영 : 심의천 기자 (C)아시아프레스 [특별연재] 곡창지대 황해도의 식량위기는 왜?(3) 국가에…
  7. 하천 정비에 동원된 주민들이 냇가의 돌을 모으고 있다 <사진보고>무보수 착취노동에 동원되는 민중(2) 돌을 운반…
  8. 서민의 식탁 풍경. 반찬은 야채를 된장으로 버무린 것(오른쪽)과, 소금(왼쪽)정도라고 한다. 2011년3월 양강도 혜산시. 촬영 최경옥 (아시아프레스) 이것이 북한 주민의 주식 “옥수수 밥”…

Pickup기사

<북한내부> 조난 빈번한 오징어잡이 배, 사망해도 보상 없어… 남편 잃은 ‘과부’ 잇따라 <북한내부>김정일 생일과 겹쳐 ‘설 분위기 망쳐’ <북한내부 인터뷰> 주민은 평창 올림픽에 거의 관심 없어… 당국은 “南은 적, 환상 가지지 말라, 경계하라” 교육 <북한내부> 개성공단 무단 가동 의류품 전국 시장에 유통… 고품질로 부유층 사이 인기 <북한내부> 휘발유 급등해 최고치 기록, 군대도 목탄차와 소달구지로 물자 운반… 제재영향 진행 <북한내부> 제재의 영향인가? 연료비 급등 및 물가 상승… 대중국 원 환율도 악화 <북한내부> 지금도 사망자 속출, 상상을 초월하는 형무소의 실태를 수감 체험자 여성에게 듣다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