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권

북한으로 돌아간 在日朝鮮人은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떻게 죽었는가(1) 희박해지는 귀국자에 대한 기억과 생각 이시마루 지로

북한에 넘어간지 얼마 안된 후쿠오카 출신의 한 "재일" 가족. 뒷줄 가운데의 이기자 씨만 한국에 들어왔다. 1960년대 초 (아시아프레스)

북한에 넘어간지 얼마 안된 후쿠오카 출신의 한 ‘재일’ 가족. 뒷줄 가운데의 이기자 씨만 한국에 들어왔다. 1960년대 초 (아시아프레스)

 

가족을 탈북시키고 싶은데 도와주세요

북한의 갑작스런 핵실험이 있고 난 후인 2016년 1월 중순. 한국에서 낯선 목소리의 남성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자신은 수년 전에 한국에 온 탈북자로, 북한에 남겨두고 온 가족들을 어떻게든 찾아 데려오고 싶고, 그를 도와달라는 것이었다. 내 연락처는 다른 탈북자로부터 들었다고 했다.

이런 ‘이산가족 찾기’, ‘탈북 방조’를 부탁받는 일이 1년에 몇 번 있다. 그러나 나는 일개 저널리스트에 지나지 않는다. 힘은 물론이거니와, 돈도 없다. 누군가가 친 ‘덫’은 아닌지 경계도 하게 되는 터라, 이와 같은 연락을 받을 때마다 우울해진다. 하지만 연락을 해오는 사람들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일 테니, 냉정하게 거절할 수만도 없는 노릇이다.

그 남성에게는 김정은 정권으로 교체된 뒤 중국과의 국경 경비가 한층 강화되어 탈북하기 전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만큼 어려운 상황이라 나 같은 사람은 감당할 수 없으니 한국의 탈북자 지원단체에 상담해 보는 것을 권했다. 그는 짧은 침묵 후에 이렇게 말했다. “저는 OO현에서 조선으로 건너간 귀국자입니다. 어떻게 해서든 딸을 데려오고 싶습니다. 어떻게든 안 될까요?”

북한 관련 뉴스가 나오지 않는 날은 없지만 귀국사업, 귀국자에 대해서는 보도되는 일도 ‘자이니치’인 지인과 친구들과의 사이에서도 화제가 되는 일은 눈에 띄게 줄었다. 귀국사업 개시 후 56년이 지나, ‘먼 과거의 일’로 취급되는 것도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세대가 바뀌고 귀국한 사람들과 일본에 남은 ‘자이니치’간의 관계도 소원해졌다. 먼 과거의 기억, 친족, 지인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더라, 라는 정도의 일인 것이다(영화감독 양영희가 인생을 걸고 귀국한 오빠 가족에 대해 묘사하고 있는 것을 제외하고).
관련기사: 일본에 사는 탈북자 200명, 신원도 밝히지 못하고 더욱 고독해져 (이시마루 지로)

일본 사회와 ‘자이니치’가 귀국자에 대한 기억을 잊어가고 있는 것은 그들의 모습이 ‘가려져 보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귀국자들이 북한에서 어떻게 살았는지, 어떻게 죽었는지는 일본에 전해지지 않고 그 존재와 죽음에 대해서 실감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18년간 중국 등에서 만난 귀국자들에 대해 써보고자 한다.

다음 페이지: 재일 귀국자가 기민(飢民)되어 중국에…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내부영상>북한 전역에 자리잡힌 시장경제식 버스 네트워…
  2. 평양민속공원을 시찰중인 김정은. 맨 오른쪽부터 리설주, 김정은, 장성택, 최룡해. (2012년 9월 7일, 조선중앙통신에서 인용) 장성택 실각설로 흔들리는 가운데 김정일 추모 기간 긴장감 …
  3. <북한사진보고> 불쌍한 여병사들의 진면모…부모도…
  4. 수첩을 넘기면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남성. 평양시의 중심부에서의 한 컷이다. 배경에 개선문이 보인다. (2011년 6월 모란봉 구역. 구광호 촬영) <림진강> 북한 디지털 IT사정 최신보고 (1)
  5. 북한 시장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1) …
  6.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
  7. <북한사진보고> 버림받는 노인들(5) 늙은이를 밥통으로 취…
  8. 평양에서 볼 수 있는 것, 보지 못하는 것. 주관적 인상론…

Pickup기사

<북한내부> 인민군 갱도 진지 방호벽 강화, 트럼프 정권의 시리아 공격에 위기 느꼈나 <북한내부> 일본의 2배!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교통혼란… 물가도 조금씩 올라 “인민군은 전면전을 절대 할 수 없다” 북한 주민이 말하는 군의 약체화 <북한내부> 지방은 휘발유 가격 안정, 주유소도 운영…평양과의 차이는 왜?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장전…긴장 지속에 주민 불만 고조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우울과 고생 속에서 찾은 활짝 웃는 얼굴(사진6장)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