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기사 ・특집

‘일본 안의 북한’을 그리는 재일영화감독 양영희 씨… 인생을 걸고 영화를 찍는 ‘월경인(越境人)’ 이시마루 지로

‘북한의 오빠와 가족을 찍는 것은 나의 에고(ego)’이라고 단언하는 양 감독. 자신을 드러내고 표현을 계속한다.

나아가고 싶은 길에서 도리에 맞지 않는 벽과 경계에 막힐 때가 있다. 그것은 법과 제도, 돈, 국적, 성별이거나 조직의 압력과 인간관계의 굴레일지도 모른다. 벽은 때때로 소수자와 약자에게 높고, 경계선의 골은 깊다. 넘어서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힘이 필요하다.

오사카 시 출신의 영화감독 양영희 씨를, 나는 ‘인생을 건 월경인’이라고 부른다. 벽을 넘고 압력에 대항하며, 경계선을 점점 넘어서는 그녀의 힘은 압도적이다.

양 감독은 부모님이 제주도 출신인 재일조선인 2세다. 본인이 말하길 ‘팔팔한 조선총련계 가정’에서 성장해, 소학교부터 대학까지 조선학교에 다녔다. 진로까지 간섭하는 총련조직을 나와서 미국에 가려고 했지만 비자가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일본 정부가 ‘무국적’ 취급하고 있는 조선적이었기 때문이다.

조선소학교 5학년 혹은 6학년 시절 시 낭독회 모습. (양영희 감독 제공)

이 벽을 어떻게든 넘어서 뉴욕에서 영상을 배우고 일본에 돌아온 뒤, 북한에 사는 3명의 오빠와 가족을 오가며 다큐멘터리 영화 ‘디어 평양’을 완성한다.

3명의 오빠는 70년대 초에 재일조선인 귀환사업으로 북한에 건너갔다. 일본에 돌아오는 것은 거의 불가능. 닫히고 통제되어 옴짝달싹 못하지만, 여동생의 카메라 앞에서 오빠와 가족은 본연의 모습을 보여준다. 아무도 본 적이 없었던 북한의 일반 가정 생활을 그린 이 작품은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다음 페이지: 양 감독의 앞에 총련이 벽으로 가로막아 섰다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의 텔레비도 굉장한 쓰나미피해에 대하여 보도하였다. (조선중앙텔레비로부터) 북한주민, 일본지진에 놀라움과 동정 표시
  2. 동부 강원도의 ‘마식령 스키장’ 건설현장을 현지지도하는 김정은. ‘스키장이 건설됨으로써 전국에 스키 붐이 일어날 것’이라 말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5월26일자 노동신문 인용 김정은 원수 취임 1년…군사업 실적 강조에도 주…
  3. 김정은씨의 사진은 언제 내걸릴까? 북한의 모든 가정과 직장, 공공장소(장마당은 제외)에는 김일성과 김정일 부자의 초상화가 걸려있다. 사진은 청진시내의 어느 가정의 식사풍경. 2007년4월 촬영 이준 (아시아프레스)IV> ‘정은’이름 가진 사람들에게 개명 지…
  4. <북한내부> 경제제재의 효과는 있는가? 물가 동향 조사에서…
  5. 북부 지역의 한 도시에서 하천 정리 공사에 동원된 주민들. 촬영 아시아프레스 광케이블 매설에 주민 동원, 민군 공용 회선?
  6. (참고사진) 강동군의 일반 부대 병사들. 야윈 모습이다. 주변의 밭에서 훔친 옥수수를 굽고 있다. 군대의 식량 부족은 이 20년간 만성화 되고 있다. 2008년 9월 장정길 촬영 (아시아프레스) 평양에서 군 병사가 경관들에게 총기 난사해 총살형? 정예의…
  7.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6) 야위고 후줄근한 병사, 서…
  8. <북한사진보고> 저항하는 서민들2 경찰의 횡포에 맞서 펀치…

Pickup기사

<북한내부> 사상 최저 수준이었던 ‘민족 최대의 명절=김일성 생일’의 대국민 선물… 제재 영향인가 <북한내부>전력공급이 더욱 악화… 1초도 오지 않는 ‘절전지역’ 확대 ‘일본 안의 북한’을 그리는 재일영화감독 양영희 씨… 인생을 걸고 영화를 찍는 ‘월경인(越境人)’ 이시마루 지로 드디어… ‘사치를 좋아하는 소녀’로 악평 받는 김정은의 처 리설주에 ‘존경하는 여사’를 처음 사용, 4대 세습을 향한 포석? (사진3장) <북한내부> 김정은이 내놓은 ‘주민통제 포고문’이 뜯어져 파문… 경찰 대대적 수사(사진 4장) 한국 예술단의 평양 공연, 비밀 경찰이 관객 인선과 환성까지 철저 통제… 그 실체의 뒷면은? <북한내부>외교에서 웃는 얼굴의 김정은, 뒤에서는 철저한 주민 통제를 개시하고 있다 -4월 10일 수정판

북한시장정보

E-BOOK 문서자료집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