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영상

<북한내부영상> 북한의 서민들은 무었을 먹을까? 노천식당의 다양한 메뉴

거리에서 국수와 술을 팔고 있는 여성들. 노천 식당인 셈이다. 거리의 장마당이나 노점상은 단속 대상이지만, 중심부와 달리 교외는 통제가 느슨하다. 2011년 7월 평양시 대성구역.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북한 주민들의 외식 메뉴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2010년 6월, 평안남도의 한 장마당에 있는 간이식당에서는 두부와 국수 외에도 돼지고기 덮밥과 돼지의 간, 심장, 내장 등을 양념한 음식을 팔고 있었다. 음식을 미리 만들어놓고 손님이 오기를 기다리는 모습이다.

2011년 6월, 한여름의 평양 거리에서는 시금치를 얹은 국수를 팔고 있다. 옆에서는 아이스캔디를 팔고 있는데, 북한에서는 ‘에스키모’라고 불린다. 이런 아이스캔디는 공장이 아닌 개인이 만들고 유통하는 것이다.

◎아시아프레스의 다른 영상 보기
https://www.youtube.com/user/ASIAPRESSmovie/videos

북한의 인기 서민음식인 인조고기밥의 모습도 보인다. 콩기름을 짜고 남은 찌꺼기로 만든 인조고기를 삶아서 안에 밥을 넣고 양념한 것이다.

날이 추워지면 따뜻한 쌀밥과 국을 즐겨 찾는다. 밥을 사면 국을 기본으로 주는데, 국 안에는 두부와 고춧가루 양념 뿐이라 조금 부족해 보인다. 술도 함께 팔고 있다.

일찍이 북한에서는 이러한 노천 개인식당이 존재하지 않았다. 하지만 90년대 중반 배급체계가 붕괴되고 암시장이 전국적으로 넓어지면서 빵, 떡을 팔거나 식사를 할 수 있는 노천식당이 출현했다. 이후 북한 서민들 사이에서는 외식문화가 정착되었다.

다음 페이지 보기 : 장마당과 거리의 노천식당에서 판매되는 북한의 서민 음식들 영상 보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북한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8최…
  2. 국경경비대도 식량사정악화, 1일 공급 250그람에 불과&#…
  3. (참고사진) 강동군의 일반 부대 병사들. 야윈 모습이다. 주변의 밭에서 훔친 옥수수를 굽고 있다. 군대의 식량 부족은 이 20년간 만성화 되고 있다. 2008년 9월 장정길 촬영 (아시아프레스) 평양에서 군 병사가 경관들에게 총기 난사해 총살형? 정예의…
  4. 편집부가 인터뷰한 연사군의 농민여성. ‘화폐교환’의 불만을 쏟아내며 “빨리 정치가 바뀌었으면 좋겠다”라고 호소했다. (2010년 7월 중국 연변 조선족자치구) [특별연재] 혼란이 깊어가는 북한경제 (림진강 제5호, 2…
  5. [특별연재] 혼란이 깊어가는 북한경제 (림진강 제5호, 2…
  6. 아기띠로 아이를 안은 여성. 5년 정도 전까지는 등에 업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중국산이라고 한다. 수입품을 통해 외국 문화나 정보가 국내에 유입된다. 2011년 6월 평양시 중구역에서 구광호 촬영(아시아프레스)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볼 수 없는 평양의 뒷골목1…
  7. 주민들에 대한 단속 통제를 위해 도로변에 선 보안원(경찰관). 2010년6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 프레스) 장성택 숙청 여파로 통제 강화, 주민 불만 고조
  8. 시장 경제의 확대는 어떤 사회 변화를 가져왔는가(1) ~내…

Pickup기사

<북한내부> 인민군 갱도 진지 방호벽 강화, 트럼프 정권의 시리아 공격에 위기 느꼈나 <북한내부> 일본의 2배!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교통혼란… 물가도 조금씩 올라 “인민군은 전면전을 절대 할 수 없다” 북한 주민이 말하는 군의 약체화 <북한내부> 지방은 휘발유 가격 안정, 주유소도 운영…평양과의 차이는 왜? <북한내부> 민간무력 경계태세 진입, 참호 파고 포에 실탄 장전…긴장 지속에 주민 불만 고조 <북한사진보고> ‘숨통을 끊으라’, ‘죽탕쳐 버리자” 김정은 시대 교과서 지나친 증오심의 반미 교육 내용 (사진 4장)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 우울과 고생 속에서 찾은 활짝 웃는 얼굴(사진6장)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