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영상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장사꾼의 귀갓길인가. 철조망 옆을 여성들이 자전거로 질주했다. 2017년 7월 중국 측에서 촬영 이시마루 지로(아시아프레스)

최근 20년간 북중 국경 지대는 더욱 엄중해졌다. 원래는 강변에 장애물이 없어 북한과 중국의 주민들이 자유롭게 나올 수 있었다. 하지만 90년대 중반, 북한 사회의 대혼란기인 ‘고난의 행군’을 기점으로 국경 상황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관련영상 : <북한내부영상> 외국인이 절대 가지 못하는 평양의 뒷골목(1) 북한 주민의 발, 일본 중고 자전거

대량의 탈북 난민이 생기고 마약 등의 밀수 문제가 심각해지자, 북한측은 국경경비대를 늘려 주민의 강 이용을 통제했다. 탈북자 뿐 아니라 북한에서 온 월경자들의 강력범죄가 이어지자 중국측은 감시카메라 설치와 함께 2012년부터는 국경 전역에 철조망을 세우기 시작했다. 2013년 경에는 두만강 전역을 완전봉쇄하는데 이르렀다.

2014년부터는 북한측도 철조망 설치를 본격화했다. 2017년 7월 압록강 하류 지역에서 북한에 접근을 시도해보니, 사람이 많지 않은 시골 마을임에도 튼튼한 철조망이 있었다. 특히 강폭이 좁은 상류에는 고압전류가 투입됐다고 아시아프레스 취재협력자가 전한 바 있다.

다음 페이지 보기 : 엄중해진 북중국경, 그 20여 년의 변화 영상 보기

페이지:

1

2

関連記事

  1. 강하고 아름다운 어머니의 모습을 찍다(3) 시장에서 젖먹이…
  2. 북한에 있어서 정보 전파의 최대 수단은 지금까지도 “입소문”이다. 시간은 걸리지만 리비아 정세도 확산돼 갈 것으로 생각된다. 2010년6월 평안남도 시장에서 촬영 김동철 (아시아프레스) 중동 민주화 시위 정보 대부분 전해지지 않아
  3. <북한내부영상> 성적 피해와 착취를 당하는 소녀 꼬제비들
  4. (참고사진) 수확 후 밭에 떨어진 이삭을 줍는 늙은 여성. 북한에서는 가을이 되면 흔히 볼 수있는 광경이다. 2012년 11월 평안북도 신의주시 교외. 평안북도 거주의 아시아프레스 취재협력자 촬영(아시아 프레스) 생활악화로 김정은에 대한 평가 저하 (이시마루 지로)
  5.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3) 시장 배회, 강에서 목욕,…
  6. (참고사진) 통행증의 유무를 확인하는 검문소의 군인. 당원의 이동도 검열될 것인가. 2013년 10월 북부지역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북한내부> 당 대회 참가자 선출 위해 노동당원에 이동 금…
  7. <북한사진보고> 영상에 기록된 소녀들의 수난(2) 나에게…
  8. <북한주민 인터뷰> 핵실험으로 창문 깨져, 핵개발 자금 &…

Pickup기사

<북한내부>’핵실험 실패로 히로시마처럼 된다’ 떠도는 소문에 당국은 긴장 (사진 3장) <북한내부>‘최강의 경제제재’ 영향은? 최신물가보고 <북한내부영상> 엄중해진 북중 국경의 20년을 보다 <북한내부> 농촌 주민 다수 “가뭄으로 올해 농사 망했다”, 생산 대폭 감소 불가피할 듯… 당국의 개인 작물 수탈 조짐도 <북한최신보고> 철조망에 갇힌 주민들 (사진4장) <북한내부> 제대군인들의 비극적 사건 이어져… 귀가 중 아사, 광산・농촌에 강제 배치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만날 수 없는 뒷골목 여성들(4) 뒷골목에서 ‘전업주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
김정은 시대의 중학교 교과서 자료집DVD

연재기사 ・특집

  1.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들이 면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쌀 자루에는 '아키다 코마치'라는 일본 브랜드가 보인다. 2013년 10월 북부 국경 도시(아시아프레스)
  2. 농촌동원의 작업 중간에 열린 정치 학습의 모습. ‘김정은 동지와 생사 운명을 함께 하는 진정한 동지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여성 간부가 빠른 말투로 자료를 억양없이 내려 읽는다. (2013년 6월 북부지역에서. 민들레 촬영)
  3. 런던 올림픽에서 귀국한 선수들이 환영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 '우리민족끼리' HP에서)
  4. 경성(당시 서울)에 있던 명문 조선권투클럽의 선수들이 한강에서 야유회를 했을 때의 기념사진.
  5. 북한 무역상과의 스카이프 채팅 화면. 2014년 1월 아시아프레스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