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절약으로 지름길인 얼음 위를 달리다 사고
량강도 혜산시와 갑산군을 잇는 버스사업소 버스 한대가, 장사꾼 70명을 싣고 혜산을 출발해 갑산으로 가던 도중 강물에 빠지는 사고가 있었다고 북한 내부의 협력자가 4일 전화로 전해왔다.

혜산시내를 달리는 로선버스.2002년8월중국에서 촬영 이시마루 지로 (아시아프레스)

혜산시내를 달리는 로선버스.2002년8월중국에서 촬영 이시마루 지로 (아시아프레스)

 

취재협력자인 량강도 혜산시 거주 최경옥씨에 의하면 2일 혜산시 운총강 얼음 위로 운전수 최춘일씨(49살)가 운전하던 버스가 그대로 강물에 빠져 들어가 승객들은 모두 사망했고 시체도 찾지 못했다는 것..

혜산에서 갑산군까지의 거리는 원래 150리(60키로) 정도였는데2007년 삼수발전소가 준공된 이후부터는 30리(12키로)를 외돌아 가야 하게 됐기 때문에 모든 차들이 휘발유를 절약하기 위해 겨울에는 도로로 달리지 않고 운총강 얼음 위를 가로질러 다닌다고 최씨는 이야기한다.

최씨는 이어 "겨울에 강이 얼어붙으면 똑 같은 형태의 사고로 한해 평균 35명부터 50명 정도가 물에 빠져 죽는다"고 밝혔다. 또한 최씨는 "몇 해 전에는 혜산시에서 열린 도보위부 회의에 왔었던 보위부간부 4명이 돌아가던 길에 차가 물에 빠져 모두 죽은 사고가 있었다. 그와 같은 해에 갑산은행의 소형트럭이 도에서 공급받은 신문과 우편물을 싣고가던 도중 그대로 얼음속으로 빠져들어가 차 속에 있던 사람들이 사망했다"라고 전했다.

이와 같이 얼음위로 달리는 행위가 지속되는 원인은 북한의 휘발유 값이 대단히 비싸서이다. 모든 운전수들이 휘발유를 절약하려고 위험을 무릎 쓰고 얼음 위를 달리는 것이 사고의 원인이라고 볼 수 있다. 아시아프레스에서는 북조선 내부에 중국의 휴대폰을 보내 정보수집을 하고있다. (황미란)

<저작권자(c)아시아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사진 무단 사용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