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열용의 생리용품, 북한의 상점은 대개 카운터의 뒤편으로 상품이 진열돼 손님이 만질 수 없다. 서있는 사람은 보안원(경찰) (사진은 모두 2011년 9월 구광호 촬영)

진열용의 생리용품, 북한의 상점은 대개 카운터의 뒤편으로 상품이 진열돼 손님이 만질 수 없다. 서있는 사람은 보안원(경찰) (사진은 모두 2011년 9월 구광호 촬영)

 

3.시장에 패배한 국영 제1백화점(2)
취재 구광호
감수 리상봉(탈북자)
정리・해설 이시마루 지로

I 현장 취재 보도. 상품을 팔지 않는 백화점 下
구광호 ※이 기사의 동영상 링크(회원기사, 일본어 자막)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 주체 71(1982)년 4월 6일에 현지지도 하신 1층'이라는 간판을 지나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2층에 오르면 '위생용품' 매장이 있다. 좌측에 여성용 생리용품이 많이 있지만 사람은 전혀 없다. 비누, 샴푸의 진열장도 있다. 그 매장에만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 있다.

위생지를 사기위한 줄. 쭉 뒤쪽까지 줄이 계속되고 있다. 여기저기로부터 큰소리가 들린다.

위생지를 사기위한 줄. 쭉 뒤쪽까지 줄이 계속되고 있다. 여기저기로부터 큰소리가 들린다.

 

보안원이 줄을 서고있는 한 할머니의 어깨를 두드리며 주의를 주고 있다.
구:사람이 많군요, 저기에서 무엇을 팔고 있습니까?
남성:아, 위생지(화장지)를 팔고 있잖아요.

조금 더 들어가면 장난감이 진열돼 있고, 안쪽에는 자전거가 진열돼있다. 사는 사람은 눈에 띄지 않는다. 유모차도 보인다. 에스컬레이터로 3층에 오른다. 간판에 '섬유잡화'라고 적혀 있다. 타올 등이 진열되어 있고 다른 매장들과 마찬가지로 한산하다.

 

역시 일부 매장 앞에만 줄을 서 있는데 차례를 놓고 말다툼이 벌어져 떠들썩하다. 여기서도 보안원이 줄에 끼어든 남성을 원래의 자리로 돌려 보내고 있다. 구두 매장에도 줄이 보인다. 매장에서는 성인용 구두와 어린이용 구두를 국정가격 240원으로 팔고 있다고 한다.

노인들의 모습이 많이 보이는 것은 6.25전쟁 참가자 등 나라에 공로가 있는 '노병'들에게는 우대가 있기 때문이다. 보안원이 줄지어 있는 노인들이 '노병증명서'를 가지고 있는가를 확인하고 있다. 한 여성이 줄이 줄어들지 않는다고 불만을 말한다. 240원의 구두 한 컬레 사는데 꼬박 하루가 걸릴 것 같다.

다음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