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으로 집을 잃고 가족과도 헤어졌다는 소년. 촬영자에게 "다리 밑에서 생활하고 있다"라며 음식을 구걸했다. 2013년 6월 북부의 양강도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빈곤으로 집을 잃고 가족과도 헤어졌다는 소년. 촬영자에게 "다리 밑에서 생활하고 있다"라며 음식을 구걸했다. 2013년 6월 북부의 양강도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김정은 시대의 어린 꼬제비들> 기사일람

이번에는 중국과의 국경에 위치한 양강도에서 촬영된 영상에서 '꼬제비'로 불리는 노숙자 아이들의 모습을 소개한다.

김정은 정권 하에서도 식량 배급은 거의 파산된 채 복구의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 대부분의 일반 민중은 자력으로 상행위를 하며 식량을 얻고 있다.

양강도는 중국과의 무역 거점 중 하나이기 때문에 다른 지역과 비교하면 장사 기회가 많아 생활하기에는 좋은 지역이다. 그래도 거리를 촬영한 영상에는 언제나 '꼬제비'의 모습이 기록되고 있다. 생활이 파탄나고 아이를 양육하지 못하는 사람이 계속 재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거리를 헤매는 아이의 모습은 사회 면모를 비춘다…김정은은 구둣발로 고아원 시찰

4~5살밖에 보이지 않는 어린 '꼬제비'의 모습에 가슴이 아프다. 양강도는 북한에서 가장 추운 곳으로 영하 25를 밑돈다. 아이들이 추운 겨울을 어떻게 넘기고 있을지, 외부에서 도울 방법이 전무한 것이 안타깝다. (이시마루 지로)

혜산시 중심부에 우글거리는 어린 꼬제비의 그룹. 2명은 아직 유아처럼 보인다. 2012년 11월 양강도 혜산시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혜산시 중심부에 우글거리는 어린 꼬제비의 그룹. 2명은 아직 유아처럼 보인다. 2012년 11월 양강도 혜산시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다음 페이지: 역 대합실에서 구걸하고 있던 꼬제비 소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