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 주저앉아 식품을 파는 여성. 열심히 손님을 불러들이고 있다. 2011년 6월 평양시 대성구역에서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길거리에 주저앉아 식품을 파는 여성. 열심히 손님을 불러들이고 있다. 2011년 6월 평양시 대성구역에서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북한 내부의 취재 파트너들이 비밀리에 촬영한 영상 속에서 평양 서민의 모습을 뽑았다. 영상에 찍힌 것은 수도 평양의 평범하고 평균적인 여성들. 이것도 이웃의 일상 모습이다. (이시마루 지로)
관련기사: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볼 수 없는 평양 뒷골목의 여성들

한국에서는 보기 드물어졌지만, 머리에 짐을 이고 나르는 것은 조선 여성의 습관이다. 시장으로 향하는 길을 걷는 여성. 2007년 8월 평양시 력포구역에서 촬영 리준(아시아프레스)

한국에서는 보기 드물어졌지만, 머리에 짐을 이고 나르는 것은 남북한 여성의 습관이다. 시장으로 향하는 길을 걷는 여성. 2007년 8월 평양시 력포구역에서 촬영 리준(아시아프레스)

다음 페이지: 시장에서 군것질하는 두 명의 젊은 여성 등 2장의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