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가의 광장은 장사 때문에 모인 인파로 북적였다. '사세요'라고 촬영자에게 말을 거는 음식 장사꾼 여성. 2007년 8월 하순 평양시 낙랑구역에서 촬영 리 준(아시아프레스)

아파트 가의 광장은 장사 때문에 모인 인파로 북적였다. '사세요'라고 촬영자에게 말을 거는 음식 장사꾼 여성. 2007년 8월 하순 평양시 낙랑구역에서 촬영 리 준(아시아프레스)

 

어느 나라를 가도 시장을 보는 것은 즐겁고 그 나라를 잘 아는데 도움이 된다. 2000년대 초까지 상행위가 '범죄'였던 북한에서는 2003년 합법화 후 사람, 물건, 돈의 흐름에 대변화가 일어났다.

유통의 주역이 된 것은 여성들. 물 만난 고기처럼 생기발랄하게, 창의성을 발휘해 장사하고 있다.

시장은 유행의 거점이 되었다. 2007년경 '통굽 샌들'을 신고 시장을 활보하는 여중생이 등장. 이것은 사상에서 복장, 머리 모양까지 권력자가 관리하자고 하는 이 나라에서 일어난 서민의 작은 저항처럼 비쳤다. (이시마루 지로)
관련기사: 평양의 뒷골목 여성들. 군것질하는 여대생의 모습도 (사진4장)

빨간 넥타이를 맨 여중생(왼쪽)은 통굽 샌들을 신고 있다. 주저앉은 여성들이 먹고 있는 것은 아이스. 2007년 8월 하순 평양시 선교 시장에서 촬영 리 준(아시아프레스)

빨간 넥타이를 맨 여중생(왼쪽)은 통굽 샌들을 신고 있다. 주저앉은 여성들이 먹고 있는 것은 아이스. 2007년 8월 하순 평양시 선교 시장에서 촬영 리 준(아시아프레스)

다음 페이지: 시장에서 돼지고기를 파는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