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시내의 노천 시장에서 장을 보는 여성 병사. 솜옷을 입고 있다. 2008년 12월 평양시 사동구역 미림에서 촬영 리송희(아시아프레스)

평양 시내의 노천 시장에서 장을 보는 여성 병사. 솜옷을 입고 있다. 2008년 12월 평양시 사동구역 미림에서 촬영 리송희(아시아프레스)

관련기사: <북한사진보고> 굶주리는 인민군…아들을 입대시킨 어머니의 걱정

김정은이 부대를 방문한 것에 여군이 감동해 울고 있다는 사진. 김정은은 여병사에게 둘러 싸여 있는 사진을 자주 다용하고 있다. 2014년 4월 24일자 조선중앙통신에서 인용

김정은이 부대를 방문한 것에 여군이 감동해 울고 있다는 사진. 김정은은 여병사에게 둘러 싸여 있는 사진을 자주 다용하고 있다. 2014년 4월 24일자 조선중앙통신에서 인용

<불쌍한 여병사들의 진면모> 기사 일람

【관련기사】
<북한군> 신병 부족 심각화, ‘입대자 정원의 86% 정도’ 군 관계자 증언… 병역기피, 탈영 현상도 증가
조선인민군 병사들의 진면모(3) 시장 배회, 강에서 목욕, 가짜 병사의 모습도…해이한 군대를 찍다
<북한내부영상> 준전시상태 아래에서 인민군은 미역을 팔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