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사진) "굶은데다 선임병에게 구타 당하고 군복까지 빼앗겼다"라며 민가에 도망쳐 온 병사. 상의는 민가에서 얻어 입은 사복. 2017년 7월 북부 지방에서 촬영 '민들레'(아시아프레스)

12월 12일, 북한 병사가 또 군사분계선을 넘어 한국에 도망해 왔다. 11월 판문점 공동경비 구역(JSA)에서 병사가 귀순한 지 한 달여밖에 지나지 않았다. 한국 정부의 발표를 정리하면 김정은 정권 출범 후 6년간 북한 병사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망명한 것은 총 9건이다. 개요는 다음과 같다.(이시마루 지로)

◆2012년 3건

  • 8월 17일
    ※서부전선
  • 10월 2일
    ※동부 전선에서 망명한 병사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듣고 한국의 발전상에 대한 동경이 생겨 망명했다고 밝혔다. 또 지뢰밭과 여러 겹의 철조망을 넘어 남측에 들어와 직접 한국 측의 경비대 건물을 노크하고 망명을 요구했기 때문에 한국군 경비 상태의 취약점을 야유해 '노크 귀순'으로 불렸다.
    관련기사:<긴급 인터뷰> 엘리트 군인도 기생충이 있는 북한군의 실태는? “군대는 영양실조 걸리러 가는 곳”
  • 10월 6일
    ※개성공단 근처의 부대에서 17살의 신병이 상관 2명을 사살하고 망명.

◆2015년 1건

  • 6월 15일

◆2016년 1건

  • 9월 29일

◆2017년 4건

  • 6월 13일
    ※175센티에 52㎏이었다고 한다.
  • 6월 23일
  • 11월 13일
    ※JSA에서 총격을 받으며 도망.
  • 12월 21일
    중서부 전선

압록강변에서 목욕, 세탁하는 젊은 병사들. 갈비가 앙상한 병사도. 2017년 7월 평안남도 삭주군을 중국 측에서 촬영 이시마루 지로

 

【관련기사】
<북한내부영상> ‘인민군에게 전면전 따위 불가능’ 북한 주민이 말하는 군대의 현실
<북한최신보고> 올해도 병사는 여위어 있다. 미사일 발사 한편으로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젊은 군인들
<북한내부> 부모가 송금・면회하지 않으면 영양실조에 걸리는 인민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