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사진) 평양시 중심부의 아파트가에서 감자를 파는 젊은 여성. 평양의 부유층에 제재의 타격이 크다고 한다. 2011년 7월 촬영 구광호(아시아프레스)

 

◆평양에서도 전력난 심각

국제사회의 경제제재 영향이 수도 평양에서도 나타나고 있어 평양 시민이나 비지니스맨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4월 27일 남북회담 직전에 중국으로 출국해 온 평양의 비즈니스맨이 5월 12일에 아시아프레스의 중국인 멤버에게 전력사정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평양시내에서도 차이는 있지만, 내가 사는 〇〇구역은 작년 가을까지 하루 8시간 정도 전기가 왔지만, 올들어 계속 3~4시간 밖에 오지 않는다. 친척이 시내의 군수공장이 있는 구역에서 살고 있는데 이곳은 김정은 원수님도 몇 번 시찰한 곳으로 수년간 계속 24시간 전기가 공급되고 있었다. 4월에 들어 찾아가 보니 하루 7시간 정도 밖에 오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북한에서는 작년에 전국적으로 전기 요금 개정을 시행했다. 그동안 실질적으로 전기 요금은 헐값이었는데 평양에서는 세대마다 전기 계량기를 구입하게 하고 사용한 만큼 징수하게 했다. '정상화'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전기 계량기는 20~30달러나 하지만, 그것을 주민 자신이 구입하라고 해 반발이 커 설치한 가정이 10%도 안되지 않을까. 그래서 공무원들이 집집마다 돌면서 보유하고 있는 전기 기구나 전구의 종류를 확인하고 요금을 결정하는데 '전기도 주지 않으면서 사용료만 받는가'라는 불만이 강하다. 사용하지 않으니 필요없다며 부자 중에는 냉장고나 세탁기를 팔아버리는 사람도 있다"라고 이 비즈니스맨은 말했다.

참고로 비교적 전기 기구가 많은 이 사람의 집에서는 한달에 3,000원(한국돈 약 390원)을 지불한다고 한다. 일본이나 한국에서 본다면 무척 싼 것이지만, '전기세를 이렇게 내다니, 사회주의도 끝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라는 것이다. 지방은 어떠할까? 북부인 혜산시에서는 작년 가을부터 월에 만 원을 징수하기 시작했지만, 전기 공급이 중단되어 지불에 응하지 않는 주민이 대부분이라고 한다.
다음 페이지: 식량 배급도 악화, '먹을 것도 주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