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사진) 주택가에 모여 이야기하는 여성들. 2013년8월 혜산시에서 촬영. 아시아 프레스

 

“말 반동”이라고 불리는 검열이 부활 조짐이 최근 북한에서 강하게 보이고 있다. 최고 지도자와 김 씨 일가에 대한 비판, 야유뿐만이 아닌, 생활고나 단속에 대한 불만, 간부와 정책에 대한 반발을 입 밖으로 내는 것만으로 적발되는 사례가 속출, 주민들을 긴장 상태에 빠뜨렸다. (강 지원/이시마루 지로)

“결국엔 ‘말 반동’으로 처벌받는 시대가 왔네요. (최근까지만 해도) 당국이 하는 단속에 불만을 얘기하거나, 정부를 비난하는 얘기, 생활고에 찌든 얘기를 드러내 놓고 하기도 하고, 외국을 부러워 하기도 했는데, 그런 반동적 이야기를 퍼뜨린 사람을 가차없게 끌어내리고 있어요. 주위 노인분들이 ‘세상이 거꾸로 돌아간다’고 말할 정도예요”

함경북도에 거주하는 취재 협력자가 12월 초순, 이렇게 전해 왔다.

◆ “말 반동”이란?

“말 반동”적발은, 90년대 전반까지 북한에 있었던 일상적인 통제 방법이다. 김일성-김정일 부자에 대한 비판이나 야유, 한국 칭송은 물론, 사회 주의에 대한 불만, 외부 정세 유포, 정책 반발, 생활고 토로 등도 적발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90년대에 경제가 파탄 상태로 빠지고 식량 배급제까지 마비되면서, 서민뿐만 아니라 간부와 단속하는 입장에 있는 보위 요원(비밀경찰), 경찰관들의 생활까지 곤란해 지자 “말 반동” 적발은 흐지부지 해졌다.

이후 최근까지, 최고지도자에 대한 비판, 한국 칭송 등, 체제 근간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를 제외하고는 서민들의 발언이 강하게 처벌되는 일은 거의 없이 기껏해야 주의·지도 정도로 그쳤었다.

◆생활 곤궁으로 불만, 반발을 분출하고 있었지만 …

김정은 정권이 2020년부터 실시한 과잉한 코로나 방역 대책은 경제를 단숨에 악화시켰다. 주민들이 생활고에 숨쉬기조차 어려운 상황에 빠져 허덕이는 상황에서도 당국은 질서유지를 최우선으로 하고, 오히려 개인의 경제 활동을 강하게 규제, 직장이탈이나 무허가 상행위, 외화사용을 엄격히 단속했다. 불만이 커져 가는 것은 당연하다.

“작년까지만 해도 시장 주변에서 장사하는 할머니들이 단속에 반발해 관리자들한테 욕을 퍼붓거나, 주민들이 ‘나쁜 간부 놈들 때문에 먹고살기 힘들다’ ‘아무런 대책도 없이 어쩌란 말이냐’라는 등, 불만을 입 밖으로 내는 일이 진귀한 풍경은 아니었다. 골목에서 장사하는 사람들 물건을 관리자들이 몰수하려고 하면, 주위에서 항의하는 사람들이 몰려들어, 더욱더 거센 반발에 열을 올리는 일이 적지 않았다”

협력자는 이렇게 전한다. 그러나 이제는 그런 현상은 거의 볼 수 없게 되었다.

◆ 조직적으로 “말 반동” 선고

“노골적으로 정책을 비판 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니까, 9월부터 “말 반동” 적발이 시작됐어요. 문제 된 발언 내용에 따라, 수용소에 보내진다는 얘기도 들리더라고요”

복수의 협력자에 의하면, 12 월 초에 있었던 노동당 산하 여성동맹이나 근로 단체, 청년동맹, 직장 회의에서, <말 사냥> 강화를 다음과 같이 선고했다고 한다.

·정책을 비난하는 언동은 절대 허용하지 않는다.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이야기하거나, 유언 비어를 퍼뜨리는 현상에 대해서도 일체 용서하지 않는다.
·특히 고령자와 학생들이 밖에서 이상한 말을 하지 않도록 지도해라.

◆ “한국에 가고 싶다”말 한마디로 추방

이 협력자는 최근, 충격을 받은 사건이 있었다.

“이웃 〇〇동에서 있었던 일인데, 집에서 모인 지인들 앞에서 ‘사는 게 너무 힘들어서 한국에 가면 좋겠다’라고 말한 게 밀고당해, 보위부에 끌려갔어요. 며칠 조사받고, 아마 그대로 추방될 겁니다”
※추방은 형사죄는 아니지만, 도시에서 농촌이나 오지인 산간 땅에 강제 이주 된다.

당국이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은, 당연히 생활이 어려워지기만 하는 주민들의 불평불만을 억누르는 일이다.

※아시아 프레스에서는 중국의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