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를 안고 시장에서 중국산 쌀을 파는 여성. 2013년 10월 양강도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정상회담은 세계에 생중계됐다. 유일하게 보는 것이 허락되지 않은 곳은 북한이다. 판문점 회담 영상이 약 33분 정도로 편집되어 방송된 것은 다음 날 28일 밤. 북한의 서민은 역사적인 문재인-김정은의 만남을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29일에 두 아이의 어머니인 여성과 전화로 인터뷰했다. (이시마루 지로)

◆ 소리 내어 우는 사람도

여기는 명절 같은 분위기에요. 시장에서도 길을 걷고 있어도 정상회담을 화제로 올립니다. 당장이라도 통일되지 않을까, 이로써 생활도 좋아질 것이라며 반기는 사람이 많습니다. 오늘만큼은 맛있는 음식을 먹으려고 시장에서 돼지고기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이 한달간 전기가 하루에 5분도 오지 않았는데 갑자기 텔레비전을 보라고 뉴스 시간에 맞춰 2시간 전기가 왔습니다. 인근 아줌마들이 우리 집에 모여 함께 보았습니다. 김정은 원수가 그 위험한 판문점을 넘어 (남측에)들어가자 아줌마들은 소리내어 울었어요.

나도 문재인 대통령과 손을 잡았을 때는 '아아, 민족의 피는 속일 수 없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당신에게서 "핵 개발 때문에 제재를 받고 있다"고 들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 정도(감동)는 아니지만, 가슴이 찡했어요. (만찬에서)부인들도 함께 밥을 먹으면서 대화하는 모습은 한 가족 같아서 좋았습니다. 잘 되었으면 좋겠어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어떤가요?

거의 아무것도 알려져 있지 않아 잘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회담했으니 좋은 사람이겠지요? 박근혜 전 대통령은 나쁜 놈이라고 들었는데.
다음 페이지:한국이 도와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