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사진) 건설 공사에 동원 된 '돌격대' 청년. 2011년 8월 평양에서 촬영 구광호 (아시아프레스)

◆ 혁명의 성지에 관광특구를 건설하라

북한 정부가 UN기관에 긴급 식량 지원을 요청하고 세계식량계획(WFP)과 UN식량농업기구(FAO)가 올해 137만 톤이 부족하다고 어필하고 있는 한편, 김정은 정권은 급하지 않은 관광특구 건설 공사에 전국의 주민을 동원하고 식량과 현금 기부를 주민에게 강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지원)

건설 중인 관광특구는 북부인 양강도 삼지연군에 있다. 명승 백두산 기슭으로, 김정일이 태어난 성지로서 알려져 있다. (실제는 러시아 연해주 태생)

김정은은 2016년 말에 '혁명의 성지를 국제적인 일급 관광지로 건설하라'라고 명령했다. 이듬해부터 공사가 시작된 이후, 최우선 국가 건설 프로젝트가 됐다. 지난해 김정은은 세 번이나 공사 현장을 지도했고 지난 4월에도 현지를 방문했다. 대단히 열성을 기울이는 듯하다.

하지만 작년 경제제재에 의해 자금난과 건설자재 부족이 현저해져 목표였던 2018년 완공은 연기됐다. 올해 9월 9일 건국기념일까지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돌관공사가 계속되는 중이다.

◆ 공사 현장에 수만 명 상시 동원

그 악영향은 고스란히 주민에게 향했다. 첫 번째는 노동동원이다. 복수의 양강도 취재협력자가 현지에 들어가 취재한 결과, 인민군 건설부대가 투입된 것 외에도 '2.16 돌격대'라는 건설조직이 구성돼 전국에서 선발된 노동자와 학생이 6개월 교대로 일하고 있다. 그 수는 엄동기를 제외하고 상시 수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 현지에서 텐트 생활을 강요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음 페이지:다음으로 주민에게 큰 부담이 되는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