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사진) 평양시 중심부의 아파트 거리에서 중국제 소시지를 파는 여성. 2011년 7월 모란 구역에서 촬영 구광호 (아시아프레스)

농번기에 비료도 수입 못 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북한 당국은 1월 말부터 중국과의 국경을 완전히 봉쇄했으나, 경제 타격이 심각해지면서 4월 들어 무역 조기 재개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중국이 국경 무역 재개를 허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폐렴이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어 북한에서의 바이러스 유입을 우려해서라고 한다. 길림성에 사는 무역중개업자는 중국 세관 당국의 정보라며 4월 14일 아시아프레스에 이렇게 말했다.

"단동, 장백 등의 통상구가 재개되는 것은 빨라도 5월 말이라고 한다. 이것도 (신종 폐렴의) 상황에 따라서는 어떻게 될지 모른다. 러시아에서 귀국한 사람에게서도 다수의 감염자가 나와서, 북한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을 경계하고 있다"

북한은 농번기에 접어들면서 비료 등 영농자재 수입이 긴급히 필요하지만, 이 무역중개업자는 "무역회사가 비료나 농약을 북한에 보내려는 움직임은 현재 전혀 없다"라고 말한다.

다음 페이지: 북한 측은 무역 재개를 갈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