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으로서 북한이 준비한 대남 선전 전단. 문 대통령의 얼굴 사진에 담배꽁초를 고의로 넣었다. 6월 노동신문에서 인용

북한 정권이 문재인 대통령을 '머저리'라고 부르는 등, 지명해서 깎아내리는 선전사업을 국내에서 벌이고 있었다는 사실이, 아시아프레스가 최근에 입수한 조선노동당 내부문서로 밝혀졌다. (강지원 / 이시마루 지로) 아시아프레스가 입수한 것은 6월 28일자로 노동당 선전선동부가 작성한, 《우리의 최고존엄을 감히 건드린 괴뢰역적패당에 대한 보복열기로 끓고있는 일군들과 근로자들의 반영과 대책보고》라는 제목의 5페이지 문서. 부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2020년 6월 22일 비준방침〉이다. 즉, 선전선동부가 북한 국민에 대해 선전・교양하려는 내용을 김정은에게 제안, 승인을 받은 것이다.

내부문서의 일부 〈 《탈북자》인간쓰레기들과 문재인머저리는 때늦은 후회를 해야 필요가 없다〉

내부문서의 일부〈북남공동련락사무소를 통채로 폭파하여 하늘로 날려보낸것처럼〉

◆ 한국에 대한 증오를 철저히 부채질

한국의 탈북자 단체가 5월 말에 김정은을 비판하는 전단을 살포한 것에 대해 북한 당국은 6월 들어 거세게 반발했다. 최고존엄인 김정은을 모독하고, 2년간 진행된 남북합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물고 늘어졌다. 한국 비난의 전면으로 나선 사람이 김여정이었다. 6월 16일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김여정이 담화에서 예고한대로 폭파했다. 또한 보복으로서 대남 전단 살포와 군사행동을 예고했다. 준비한 전단은 문 대통령의 사진과 담배꽁초를 섞어 그것을 군사분계선 부근에 들어가 살포하겠다는 식이었다. 23일이 되자 김정은이 행동 보류를 선언, 표면적으로는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는 톤이 약해지고 있었다.

내부문서의 일부〈대남삐라살포뿐아니라 저 분계선을 순간에 날아넘어가 문재인놈의 주둥아리에 똥바가지를 쏟아붓고싶고 그렇게 한다 해도 분노가 가라앉지 않을것이다〉

하지만, 이번에 입수한 내부문서는 '행동 보류' 선언 후에 작성된 것이다. 구성은 최고존엄=김정은이 모독당한 것에 대해 철도와 광산의 노동자, 학생, 개성시민, 농민 등의 분노 및 보복을 바라는 목소리를 소개하는 형태다. 반한 감정과 증오를 강하게 부추기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자.

다음 페이지: 이렇게까지? 문 대통령에 대한 저열한 욕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