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사진) 시장에서 물건을 사고 있는 삐쩍 마른 군인은 장교이다. 2013년 아시아프레스 촬영.

◆ 열악한 식사공급에다 코로나 통제로 병사들 곤경에 빠져

북한 당국은 군 장병들에 대해서도 코로나 대비책을 통한 엄격한 통제를 실시하고 있다. 부대로부터의 외출뿐만이 아니라 민간인과의 접촉을 금지하고 있어 부모는 면회나 송금이 어려원지면서 열악한 식사를 보충할 수단이 없어 영양 실조에 걸리는 병사도 나오고 있다. 함북 무산군에 사는 취재 협조자가 군 관계자를 접촉해 3월 10일 근황을 전해왔다. (강지원)

관련기사 <긴급 인터뷰> 도시 봉쇄한 혜산시에서 사망자 발생. "약과 식량 부족으로 사람이죽었습니다"

함경북도는 약 500km에 걸쳐 중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으며, 일반 군부대와 함께 국경경비대의 대부대가 주둔하고 있다.

국경경비대는 과거에는 중국과의 밀수나 월경을 방조하거나 눈감아 줌으로써 뇌물을 받을 수 있어 ‘돈을 벌 수 있는 배치처’였다. 장교들은 식당에서 식사를 했고 하급 병사들도 가외 소득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김정은 정권이 코로나 유입을 경계해 중국 국경 통제를 엄격히 하면서 밀수가 거의 궤멸되고, 중국으로의 월경도 어렵게 됐다. 부대원들의 상호 감시도 심해졌다. ‘밀수도 안 되고 현지 민간인과 접촉도 안 되니까 장교부터 하급 병사까지 모두가 배고픔에 시달리고 있다’고 협조자는 말한다.

포고문에는 '압록강, 두만강의 우리측 강안에 침입한 대상과 짐승은 예고없이 사격한다'라고 적혀 있다. 2020년 8월 말, 사진 아시아프레스

◆ 반찬은 염장 무•배추뿐

그럼 병사들은 어떤 것을 먹고 있는 것일까? 취재 협력자는 군의 후방보급 관계자를 만나 이야기를 듣고, 다음과 같이 전해 왔다.

“반찬은 소금에 절인 무와 배추뿐이다. 주식은 옥수수가루를 지어 내고 있다. 국가는 백미도 섞어 공급하지만 양이 턱없이 부족해 부대에서 쌀을 팔아 값싼 옥수수와 교환하고 있는데 영양실조에 걸리는 병사들이 많다.”

이처럼 음식의 질이 나빠지자 국경경비대가 ‘길 잃은 가축’을 총으로 쏴 먹는 사건이 빈발하면서 인근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8월 사회안전부(경찰)는 코로나 방역을 위해 ‘국경지역에 1~2km의 완충지대를 설치하고 그곳에 들어가는 자와 가축은 무조건 예고 없이 사격한다’는 포고를 내렸다.

“중국과 인접한 무산군에서는 완충지대에 들어간 개나 염소 등 가축을 병사들이 조준 사격하는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 2월 말에도 무산군 지초리에서 방사된 염소가 완충지대에 접근했다며 병사들이 쏴 죽이고 자기들끼리 먹어버렸다. 코로나 방역을 위해 민간인과 병사의 접촉이 금지돼 있기 때문에 죽인 가축을 주인에게 주려고 하지도 않는다.”

협력자는 이렇게 말한다.

“배고픔이 너무 심한 것을 이기지 못해 일반 부대와 국경경비대에서 탈영자도 나오고 있다. 현재 중국과의 국경지대에서는 코로나 방역을 위해 다른 시, 군으로의 이동이 금지돼 있다. 탈영병을 데려오는 것이 임무인 장교들도 출장을 못 가게 됐고, 따라오지 않을 것을 예상하고 탈영하는 병사들이 늘고 있다.”

협력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무산군 부대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탈영병 추적이 불가능하다고 한다고 말했다.

※ 아시아프레스에서는 중국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