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먹이를 데리고 길거리에서 장사하는 여성. 2007년 7월 사리원시에서 아시아프레스 촬영

 

북한 주민의 처지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2020년 1월 말 국경을 봉쇄해 물건과 사람의 왕래가 거의 차단됐고, 엄격한 이동 통제와 '의심스러우면 격리'라는 강압적인 방역 대책을 취했다. 국내에서 코로나의 감염확산은 막을 수 있었지만, 물자 부족과 경제 활동의 침체로 생활 악화가 심각한 상황이다. 중국으로부터 약품 수입이 끊겨서 치료하지 못하고 사망하는 사람이 각지에서 속출, 현금 수입을 잃어버린 취약층에서는 아사하는 사람도 나오고 있다.

경제 불황의 여파는 여성으로 향했다. "현금 수입을 찾아서 각성제를 팔거나 매춘을 하는 여성이 많다"라고, 필자의 북한 각지 취재파트너들이 전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불법 임신중절이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관련기사<북한 내부> 도시에서 노인•어린이 구걸 증가. 여아는 성학대 받을 우려가

필자는 5월 중순, 북한 국내에 사는 여러 취재협력자에게 불법 임신중절 실태 조사를 의뢰했다. 다음은 조사한 A 씨와의 일문일답이다. A 씨는 북부지역에 사는 30대 기혼 여성으로서, 공설시장에서 장사하며 생계를 꾸려나간다. 그녀와의 연락은, 미리 반입한 중국 휴대전화를 사용했다.

◆ 생활고로 아이를 낳을 수 없게 됐다

A : 모든 주민은 겨우겨우 살아가고 있습니다. 1년 이상 코로나 통제가 이어져서 사람들은 결혼할 형편이 못 되고, 아이를 낳는 가정도 정말로 줄었다고 느낍니다. 코로나가 수습되고 생활이 원래대로 돌아가고 나서 하자는 생각입니다. 코로나 이전에도 둘째는 낳지 않겠다는 부부가 대부분이었고, 아이는 필요 없다는 젊은 부부도 많습니다.

―― 중절 수술이 늘어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A : 피임을 제대로 하지 않기 때문이지만, 가장 큰 이유는 우리나라에 피임기구가 제대로 없기 때문입니다. 예전에는 병원에서 여성에게 피임 수술을 했지만, 지금은 (코로나 때문에) 국경이 봉쇄되어 피임기구도 약도 중국에서 들어오지 않습니다.

――콘돔은 사용하지 않습니까? 왜 피임을 소홀히 합니까?
A : 조선에서는 피임은 전적으로 여자가 하는 것입니다. '고리(여성용 피임 루프)'를 넣는 수술을 합니다. 대부분의 남자는 콘돔 같은 건 본 적도 없을 겁니다. 남자들은 술을 마시면 아무 생각 없이 (섹스를)하려고 하니까 여자만 고생하는 겁니다.

◆ 미혼 커플의 '사고'가 늘고 있습니다

――중절 수술은 병원에서 해주지 않나요?
A : 해주긴 합니다. 하지만 어디라도 약이 부족하고, 오래 기다려야 합니다. 병원에서도 의사에게 돈을 주지 않으면 안 해줍니다. 제 지인은 둘째 임신이었는데, 코로나로 생활이 어려워서 지우고 싶다고 병원을 찾았습니다. 의사에게 중국돈 20~30원의 돈을 주지 않으면 안 해줍니다. 공짜로는 해주지 않아요.
※ 1중국원은 약 175원
※ 원래 북한의 의료제도는 완전히 무료였지만 90년대에 파탄에 이르러, 현금을 내지 않으면 치료를 받을 수 없게 됐다.

――불법 중절 수술이 늘어난 이유는?
A : 불법인 개인 쪽이 더 잘해주는 곳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미혼) 젊은 여자의 임신이 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젊은 애들이 '사고'를 치고 임신하는 일이 많은데, 소문이 나거나 몸이 나빠지거나 하지 않도록 부모가 함께 가서 개인 집에서 쏘파(낙태)를 불법으로 합니다.
※ 북한에서는 미혼 여성의 임신을 불량, 불순하다고 여기는 풍조가 강하다. 병원에서는 미혼 여성의 피임 수술은 받지 않으며, 부모도 부탁할 수 없다.

◆ 불법 중절 수술은 누가? 비용은?

―― 불법 중절은, 누가 어떻게 합니까?
A : 퇴직한 산부인과 의사와 현역 의사가 개인 집에서 몰래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돈이 되니까, 간호사와 잠깐 병원에서 일한 게 전부인 사람까지 하고 있습니다. 대량의 출혈을 하거나 사고가 일어나기도 하는 것 같아요. 그럴 때도 항생제 주사를 놓는 정도입니다. 들키지 않도록 수술은 새벽이나 늦은 밤, 낮에 조용한 시간에 합니다. 보통은 마취 주사도 없이 합니다.

불법 수술을 하는 의사에게 물어보았는데, 대체로 매일 한 명은 한다고 합니다. 많을 때는 한 달에 50명이나 할 때도 있다고 했습니다. 그 사람은 ●● 병원의 산부인과 의사인데, 집에 전용 수술 침대까지 있고 병원에도 없는 항생제와 영양제를 갖추고 있었습니다. 원한다면 바로 수술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무역회사 사장보다도 부자입니다. 돈만 내면 병원보다도 낫다고 합니다.

――비용은 얼마나 드나요?
A : 전에는 중국 돈으로 30~50원 정도였는데, 코로나 이후에는 120~150원 정도입니다. 마취 주사를 맞고 투숙하면서 경과까지 봐줄 때는 200원입니다. 미혼 딸이 임신하면 부모는 걱정되니까 돈을 더 내더라도 안전하게 하려고 합니다. 태반이 한방약의 재료가 되기 때문에, 100원 정도에 파는 장사꾼도 있습니다. 만병통치약이라며 건강한 사람의 태반만을 찾는 사람도 있습니다.

――당국은 단속을 안 합니까?
A : 물론 불법 수술이니까 단속합니다만, 간부들과 짜고 하는 사람들은 잡히지 않습니다.

――돈이 없는 사람은 어떡합니까?
불법 수술을 하는 산부인과 의사의 말에 따르면, 외상은 받지 않기 때문에 돈이 없는 사람은 빚을 내서 온다고 합니다. 50원만 내고 나머지는 후불로 하는 사람도 있답니다.

인터뷰 내내 A 씨는 이렇게 되뇌었다.
"조선 여성은 정말 불쌍합니다"

관련기사북한 여성 인터뷰(2) - 젊은이들의 분방한 성의식과 ‘한류 심취’에 대해 듣다.